KPGA '남자골프 구하기' 로드맵
KPGA '남자골프 구하기' 로드맵
  • 자료제공 : 월간골프
  • 승인 2015.06.02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무조건 변해야 산다”

세계 최강 한국여자골프 인기에 자극을 받은 한국프로골프협회(KPGA)가 ‘남자골프 구하기’에 나섰다. 전통 있는 대회 우승자에 대한 시드 기한을 확대해 선수들에게 출전 의욕을 자극하고, 스폰서 추천 선수를 늘려 기업들이 대회 유치에 적극 나설 수 있도록 했다.

가장 큰 변화는 전통적인 역사적 대회 우승자에 대한 시드 확대

2015년 일정 발표…15개 대회·99억원
올 시즌 앞두고 다양한 정책적 변화 추구

최근 KPGA는 15개 대회, 99억원 규모인 일정을 발표하면서 남자골프 인기를 만회하기 위한 몇 가지 특별조치를 내놨다. 가장 눈에 띄는 변화는 오랜 역사와 전통을 가진 대회 우승자에 대한 시드 확대다. 10년 이상 명맥을 이어온 대회는 3년, 20년 이상 대회는 4년, 그리고 30년 이상 전통을 이어온 대회는 5년 우승 시드를 부여해 예우하기로 했다.

대회 개최 스폰서
추천 권한도 확대

이에 따라 1982년 창설돼 올해로 34회째를 맞이한 GS칼텍스 매경오픈 우승자 시드가 2년에서 5년으로 확대됐다. 지난 5월14일부터 경기도 성남 남서울CC에서 벌어진 GS칼텍스 매경오픈을 진정한 ‘한국의 마스터스’로 인정한 셈이다.
5년 시드 대회는 GS칼텍스 매경오픈을 비롯해 한국오픈, KPGA선수권, 신한동해오픈까지 4개로 늘어났다. 우승자 5년 시드는 선수들로서는 우승상금 2억원 못지않게 탐나는 혜택이다. 일단 우승하게 되면 이후 5년 동안 ‘시드를 놓치면 어쩌나’ 하는 불안감 없이 대회에 전념할 수 있기 때문이다. 아무래도 마음이 편하면 성적도 좋게 나오게 마련이다.
1997년부터 대회를 이어온 SK텔레콤오픈은 올시즌 19년이지만 20년 가까운 역사를 인정해 우승자에게 4년의 시드를 부여하기로 했다. 또 2005년부터 지금까지 11년째 KPGA 코리안투어를 후원하고 있는 동부화재 프로미오픈 우승자에게는 3년 시드를 부여한다.
지난해 30회를 맞이한 신한동해오픈 우승자에게 5년 시드를 부여하는 안이 이사회를 통과한 것을 기점으로 올 시즌부터 10년 이상 명맥을 이어온 대회는 3년의 우승 시드를 부여하고, 20년 이상의 대회는 4년, 30년 이상 전통을 이어온 대회는 5년의 우승 시드를 부여해 예우키로 했다.
대회를 개회하는 스폰서의 추천 권한확대도 긍정적인 효과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2014년까지 KPGA 코리안투어에 참가할 수 있는 추천 선수는 스폰서 2명, 주관방송사 1명, 골프장 추천 1명으로 필드사이즈에 상관없이 제한되어 있었으나 지난 이사회를 통해 대회 필드사이즈의 10% 이하(매치플레이 대회 제외)로 개정했다. 150명이 출전하는 대회라면 최대 15명까지 추천선수가 뛸 수 있다는 얘기다. 본 개정안을 통해 스폰서의 권리와 혜택을 강화해 스폰서가 대회를 개최함에 있어 보다 향상된 홍보 및 마케팅 효과를 이룰 수 있게 됐다는 평가다.
국군체육부대(이하 상무) 소속 선수들의 투어 출전권 확정도 눈에 띄는 변화다. 올해 국내에서 개최되는 세계군인체육대회를 겨냥해 꾸려진 상무 소속 선수들 활약 모습을 KPGA대회에서도 볼 수 있게 된 것이다. 이는 KPGA 창립 이후 처음 있는 일이며 2015 KPGA 코리안투어의 새로운 흥미요소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사실 남자골프는 현재 심각한 위기 상황이다. 대회 수나 상금 규모에서 여자에 비해 절반밖에 되지 않는 이유다.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는 올시즌 총29개 대회에 총상금 184억원 규모인 2015시즌 일정을 발표한 바 있다.
게다가 국내 남자골프 톱랭커 대부분이 일본프로골프투어(JGTO) 시드를 갖고 있다. 지난해 말 Q스쿨을 통해 일본무대로 진출한 10여명을 포함해 30명이 넘는 국내 톱랭커들이 올해 JGTO에서 뛴다.
일본과 국내 대회가 겹치게 되면 일부 톱랭커 누수를 막을 수 없다. 가뜩이나 스타 부재로 힘겨운 국내 대회에는 치명타가 될 수도 있다. KPGA는 이 부분까지 신경 쓰기로 했다. 선수들에게 두 투어가 동시에 열릴 때는 가급적 국내 대회 출전을 권고한다는 것이다. 선수들의 자발적인 노력만이 남자골프의 옛 영광을 되찾을 수 있다는 사실을 잘 알 수 있도록 캠페인도 벌일 계획이다.
KPGA는 2015년도 코리안투어 공식일정을 발표했다. 지난해 모두 14개 대회를 치렀던 KPGA 코리안투어는 올 시즌 지난해보다 1개 늘어난 15개 대회로 펼쳐지며 총상금 규모는 지난해 91억원보다 8억원 늘어난 99억원 규모가 될 전망이다.
2015년 KPGA 코리안투어‘동부화재 프로미 오픈’(총상금 4억 원) 개막전이 지난 4월23일부터 26일까지 나흘간 경기도 포천시 몽베르CC에서 열렸다. 올해로 11년째 KPGA 코리안 투어를 후원하고 있는 동부화재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KPGA 코리안투어 개막전을 맡았다.
2009년부터 지난해까지 6년간 한국여자프로골프를 후원하던 가구제작 전문업체 ‘넵스’는 올시즌 KPGA 코리안 투어로 눈을 돌렸다. 오는 6월4일부터 7일까지 나흘간 경기 여주시 360도CC에서 총상금 4억원 규모의 넵스 마스터피스를 개최한다. 지난 6년간 KLPGA투어를 개최하다 KPGA 코리안투어에 새롭게 둥지를 튼 넵스의 행보가 신선하다.
또 지난해 김우현(군복무)의 아버지 안토니 바이네르 김원길 대표가 대회를 열어 눈길을 끈 바이네르오픈도 올시즌에 장소를 수도권으로 옮겨 대회를 이어간다.
7월 둘째 주와 8월 넷째 주 혹서기에는 경상도 지역의 기업과 대회 개최를 논의 중인 총상금 5억원 규모의 ○○오픈이 자리했으며 현재 막판 조율 중에 있어 곧 결정이 날 것으로 보인다.
국내 최고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제58회 KPGA선수권’ 은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올시즌 총상금 10억원 규모로 참가 선수들을 맞이한다.
지난해 첫 선을 보인 매일유업오픈도 9월 첫째 주 유성CC에서 치러진다. 코오롱 제58회 한국오픈은 9월 둘째 주로 자리를 옮겼으며 일단 총상금을 지난해와 같이 12억원을 유지하고 있으나 15억원으로 증액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로 31회를 맞는 총상금 10억원 규모의 신한동해오픈과 지난해 레이크힐스 순천CC에서 펼쳐진 바 있는 총상금 5억원 규모의 KJ CHOI INVITATIONAL은 대회 개최 장소를 신중히 탐색하고 있다.

코리안투어 활성화 위해
KPGA 해피투게더 캠페인

협회는 특히 많은 골프팬들이 KPGA 선수들과 온·오프라인을 통해 어울릴 수 있는 다양한 이벤트를 구상하고 있다. 정책적 변화에 이어 KPGA 코리안투어의 활성화를 위해 ‘KPGA 해피투게더 캠페인’을 지속적으로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함께하는 KPGA, 다이나믹 Korean Tour’를 슬로건으로 많은 골프팬들이 KPGA 코리안투어 선수들과 함께 어울릴 수 있는 이벤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