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파선 선장된 기분
난파선 선장된 기분
  • 글·구성 정치부/사진 나경식 기자
  • 승인 2015.05.11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새정치민주연합의 신임 원내대표로 비노계 이종걸 의원이 당선된 가운데 비노계 주승용 최고위원이 막말 논란 속에 사퇴 의사를 밝히면서 당내 계파갈등이 재연되고 있다. 지난 8일 열린 회의에서 주 최고위원이 모두발언을 통해 ‘친노 패권주의’를 언급하자, 정청래 의원은 “사퇴할 것처럼 해놓고 공갈치는 게 더 문제”라고 주 최고위원을 비난했다. 이에 주 최고위원은 “공개석상에서 이렇게 말씀하는 것은 치욕적”이라며 “저는 사퇴한다. 모든 지도부는 사퇴해야 한다”고 말한 뒤 급기야 회의장을 박차고 나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