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손으로 돌아온 ‘문’을 어찌하오
빈손으로 돌아온 ‘문’을 어찌하오
  • 글·구성 정치부/사진 나경식 기자
  • 승인 2015.05.04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4·29재보선은 새누리당의 압승으로 끝났다. 새누리당은 선거가 치러진 4곳 중 3곳에서 당선인을 배출하며 집권여당으로서의 힘을 증명했다. 반면 접전을 기대했던 새정치민주연합은 텃밭인 광주 서구을지역마저 무소속 천정배 의원에게 빼앗김으로써 창당이래 최고의 위기에 직면하게 됐다. 인천 서구·강화을 지역을 제외한 3곳이 전통적으로 야권의 힘이 강했던 지역이라 충격은 더욱 클 것으로 예상된다. 정가에서는 결과 직후 문재인 대표가 “정권과 새누리당에 면죄부 준 것 아니다”라고 말한 것이 논란이 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