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기업> 태양광 전문기업 JSPV
<화제의 기업> 태양광 전문기업 JSPV
  • 이광호 기자
  • 승인 2015.04.20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국가대표란 마음으로 ‘국위선양’
[일요시사 사회팀] 이광호 기사 = 태양광 전문기업 제이에스피브이(JSPV)의 행보가 예사롭지 않다. 한국을 대표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국외에서 높은 인지도를 쌓고 있다. 최근에는 중동시장 활로를 개척하면서 유럽시장 진출까지 바라보고 있는 상태다. 업계 경력에 비해 뛰어난 성장세를 보이고 있어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제이에스피브이의 장정희 고문을 통해 회사의 비전을 들어봤다.

 
 
제이에스피브이는 태양광 웨이퍼, 셀, 태양광 모듈(태양전지를 모아둔 판) 수출입 기업으로 신재생에너지 사업에 전력을 다하고 있다. 유럽 및 벨기에, 중국, 호주, 카타르, 일본 법인을 통한 해외 비즈니스 네트워크를 구축하면서 놀라운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꾸준한 태양전지 연구개발을 통해 태양전지 9.2% 양산체제를 구축하기도 했다. 지난해에는 280W 60셀 단 결정 고출력 모듈을 세계시장에 출시하면서 세계 최고의 기술과 품질을 자랑하고 있다.

거래업체와 상생
 
“제이에스피브이는 국내보다 국외에서 더 잘 알려진 태양광 전문기업입니다. 10년이라는 길지 않은 업계 경력을 갖고 있지만, 원만한 성장세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재작년, 작년 모두 100%씩 신장했고 올해 목표도 100%입니다.”
 
제이에스피브이는 지난해 카타르 국영 태양광기업 ‘솔라테크놀로지’와 합작투자계약을 체결하면서 본격적인 도약을 앞두고 있다. 조만간 카타르에 태양광 모듈 공장을 건설하게 된다. 카타르 솔라테크놀로지는 이 모듈 공장에 폴리실리콘을 제공하게 되는 등 긴밀한 협력 관계를 유지할 계획이다.
 
중동국가라고 하면 원유부국을 떠올리기 쉽지만 지금은 사정이 다르다. 현재 중동 국가들은 원유생산량 하락에 고심하고 있다. 특히 카타르는 중동의 생존대책인 태양광사업에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태양광사업에서 빼놓을 수 없는 게 태양광 모듈의 원부자재인 ‘폴리실리콘’인데, 2005년부터 2011년까지 폴리실리콘 시장은 호황을 누렸다. 당시 대표적인 생산국은 독일, 일본, 미국이었다.
 
한국보다 해외서 높은 인지도 자랑
중국 이어 중동·유럽으로 활로개척
 
폴리실리콘 시장이 떠오르자 중국회사들이 난립했고 생산량이 수요량을 넘어섰다. 그러면서 판매에 애를 먹게 됐다. 이 같은 상황을 주시하던 제이에스피브이는 카타르와 ‘딜’에 들어갔다. 중동 시장을 여는 창구역할을 자처했다. 그리고 2013년 3월, 카타르 현지에서 카타르와 MOU를 맺게 됐고 2014년 9월에는 카타르가 국내에 들어와 계약을 체결했다.
 
 
 
현재 제이에스피브이는 카타르와 공동회사, 합작회사 설립을 앞두고 있다. 사명은 ‘제이에스피브이 카타르’가 될 것으로 보인다. 카타르는 앞으로 전력의 상당부분을 신재생에너지로 대체하기로 합의한 상태다. 현재 카타르는 연간 6GW의 전력 생산이 필요하다. 2022년 카타르 도하 월드컵도 앞두고 있어 에너지확보가 중요한 화두다.
 
제이에스피브이 카타르는 폴리실리콘 생산에 이바지하면서 완제품을 만들 모듈 합작 공장을 지을 예정이다. 여기서 생산되는 제품은 GCC(사우디아라비아·쿠웨이트·아랍에미리트·카타르·오만·바레인 등 걸프해역만 6개국)에 ‘메이드 인 카타르’로 선보이게 된다. 제이에스피브이의 기술력이 들거갔기 때문에 사실상 한국제품이라고 볼 수 있다.
 
카타르는 폴리실리콘 제품을 유럽에 수출하고자 한다. 그래서 제이에스피브이는 벨기에를 유럽 진출의 교두보로 활용할 계획도 갖고 있다. 향후 20년을 바라보는 중장기 프로젝트다.
 
이외에도 제이에스피브이는태양광 모듈 국내점유율 30%를 자랑한다. 서울, 안산, 천안, 구리, 아산, 대전 등 아파트 미니태양광 지정업체로 선정되기도 했다. 또 태양광 관련 국내, 국외 전시회도 빠지지 않고 매번 참여하며 제이에스피브이의 존재감을 나타내고 있다.

최고의 기술·품질
 
제이에스피브이는 최근 여의도 본사 이전과 함께 제조에서 시스템 구축까지 토탈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는 태양광발전 SI사업 본부를 출범시켰다. 이를 계기로 제이에스피브이는 제조에서 시공까지 명실상부한 태양광 전문업체로 다시 한 번 도약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이러한 사업의 일환으로 2015년도 자체 태양광발전소 10MW를 포함 총 50MW 태양광 발전소 구축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거래업체와 상생을 강조한다.
 
장 고문은 “50MW 태양광발전시스템 시공은 모듈 공급을 제외한 나머지 공사에 대해서 제이에스피브이와 거래 중인 협력업체를 위주로 시공을 분담하여 협력업체와의 상생의 기회를 마련할 예정”이라며 거래업체와 공생공존하면서 비전을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khlee@ilyosis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