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글와글NET세상> 야해지는 방송들 천태만상
<와글와글NET세상> 야해지는 방송들 천태만상
  • 유시혁 기자
  • 승인 2015.04.13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케이블 예능 수위 19금? 29금!

[일요시사 사회2팀] 유시혁 기자 = 19금 방송이 예능에서 드라마로 영역을 넓혀 눈길을 끌고 있다. 한 예능프로그램에서는 여성MC들이 누드톤 속옷 차림으로 방송을 진행해 도를 넘어섰다는 지적을 받은 것에 이어 한 드라마에서는 남자주인공이 알몸(중요부위는 모자이크 처리)으로 등장해 시청자들을 놀라게 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흥미롭다”는 반응과 “도를 넘었다”는 엇갈린 반응을 보이고 있다. 과연 19금 방송은 시청자들에게 그린라이트일까?

 

지난 6일, 첫 방송을 시작한 케이블방송 온스타일의 예능 <더 바디쇼>에서 최여진, 유승옥, 레이디 제인의 세 여성MC가 옷을 벗었다. 예쁜 가슴을 만드는 특급 솔루션을 제안하기 위해 자신의 몸매가 여실히 드러나는 초밀착 미니 드레스를 선보인 것이다.

한국 맞아?

누드톤의 드레스는 가슴골이 드러날 만큼 야한 속옷을 연상케 했다. 방송에서 최여진은 “오늘만큼은 당당한 여자가 되자”며 과감한 노출을 선보였으며, 유승옥은 자신이 직접 착용하는 D컵 브래지어를 공개하기도 했다. 이 자리에서 레이디 제인은 “D컵은 실제로 처음 본다”며 유승옥의 가슴에 손을 대 호기심을 자극시켰다.

여성 누리꾼은 “몸매가 부럽다” “운동해야겠다” “저 옷 어느 브랜드냐” “당당해서 보기 좋다” 등의 호의적인 반응을 보인 반면, 남성 누리꾼들은 “아예 다 벗지” “당당하려면 벗어야 되나” “너무 섹시하다” “저런 여자 만나고 싶다” 등의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지난 2일 케이블방송 엠넷은 19금 드라마 <더러버> 방송을 시작했다. 매주 목요일 밤 11시에 방영되는 이 드라마는 결혼 대신 동거를 택한 30대 커플, 띠동갑 연상연하 커플, 동거 초보 커플, 꽃미남 남남 커플의 동거 이야기를 그린다. 이날 방송에서 오도시(오정세)의 중요 부위를 모자이크 처리한 알몸이 공개되기도 했으며 류두리(류현경)의 가슴을 만지는 장면도 그려졌다.

“자기야, 나 이만해졌다” “누나 피임은 하냐” 등의 19금 멘트와 야광콘돔을 착용한 채 잃어버린 귀걸이를 찾는 장면도 화면에 담겼다. 이준재(이재준)가 캐리어에서 짐을 풀고 있는 타쿠야(타쿠야)를 향해 “이런 옷들이 많네요?”라고 묻자 “아, 쟈지요?”라고 말해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 방송에 대해 누리꾼 헨젤(65bd****)은 “드라마 중에 ‘헉’소리 내면서 본 건 <더러버>가 처음이다”며 “매주 본방 사수하겠다”고 밝혔다. 몽몽찌니(bklo****)는 “케이블방송이다보니 시대상을 빠르게 담아낸 것 같다”며 “다음 편이 기대된다”는 반응을 보였다. 블로그 운영자 lup****는 “참신하긴 하지만 성 관계 장면을 뺀 나머지 성적 요소는 다 담긴 거 같다”며 “스토리 있는 야동을 보는 느낌이다”고 지적했다. 이어 “야하긴 하지만 코믹 요소가 많아 배꼽 잡고 볼 각오를 해야 할 것이다”며 “이 드라마는 확실히 미쳤다”고 설명했다.  

JTBC 예능 <마녀사냥>은 19금 예능의 대표로 꼽힌다. 지난 2013년 8월 첫 선을 보인 이 예능 프로그램은 시청자들의 연애 고민을 진행자와 패널들의 토론 형태로 진행된다. ‘그린라이트를 꺼줘’코너에서 시청자들의 고민은 수위가 높은 편이다. 21세 여대생의 사연은 <마녀사냥>의 19금 수위를 대변해주기도 한다. 이 여대생은 남자친구와 100일 기념을 맞아 여행을 갔다.

첫 잠자리에서 여대생은 왜 남자친구가 진도를 나가지 않나 궁금해서 눈을 떴는데, 남성의 물건이 너무 작아 아무런 느낌도 없어 이별을 고민 중이라고 했다. 일반인 인터뷰에서 한 남성은 진행자들의 첫경험 느낌에 대한 질문에 “불교신자인데 천국을 봤던 것 같다”고 발언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게스트의 공식질문인 ‘낮져밤이’는 현재 방송 수위 논란 때문에 사라졌다.

누드톤 속옷 차림으로 방송 진행
섹드립 남발하는 토크쇼 우후죽순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마녀사냥>의 진행자 신동엽의 '19금 드립'과 섹스칼럼리스트 곽정은의 어록 등의 포스팅이 자주 공개되고 있다. 신동엽의 베스트 19금 드립으로는 입 큰 여자에 대한 대화에 “지금 잘난 척하는 거예요?”, 홍콩투어 중 아침 촬영에 대해 “카메라 좀 꺼줘요. 나 못 일어나가지고”, 팔꿈치 질감에 대해 “주름이 있어서 고환하고 비슷해요” 등이 있다.

곽정은의 어록으로는 “땀 흘리는 남자는 언제나 옳다. 그것이 잔디 위에서든, 침대 위에서든” “자신을 소중하게 생각하지 않는 여자를 소중하게 대해주는 남자는 없어요” “연애에 대한 조언이 무의미한 이유는 결국 자기 하고 싶은 대로 하게 되기 때문” “여자는 사실 마음이 열리면 몸이 열리게 되어 있어요” 등이 있다. 또 곽정은은 게스트로 참여한 로이킴에게 “어리고 순수하게 보이는데 키스 실력이 궁금하다”고 발언한 바 있으며, 이에 로이킴은 “지금 혀 풀고 있다. 뭐든 잘하고 싶은 성격”이라고 답변했다.

한 인터넷카페에서 땡깡겅쥬(dare****)는 “진행자들의 유연한 진행과 다양한 사연들을 들으면서 저런 사람들도 있구나 하며 신기해하곤 한다”며 “방송의 재미에 기분이 한결 좋아지는 등 정신건강에도 도움이 되는 것 같다”고 전했다. 엘리(ecen****)는 “늙었는지 요즘 젊은이들의 사연을 보면 당혹스러울 만큼 솔직하다”고 지적했으며, 쪼꼬미(bang****)는 “수위가 너무 높아서 처음에는 안 좋게 봤지만, 워낙 재밌는 토크라서 그런지 팬이 되고야 말았다”고 전했다. 귬띠겸띠(cjsr****)는 “불타는 금요일은 마녀사냥과 함께”라며 “한 주간의 쌓인 스트레스를 야한 방송으로 털어버린다”고 말했다.  

<SNL코리아>는 19금 코미디를 선보인다. 지난 4일 방송에서는 가수 가인을 게스트로 초대해 영화 <건축학개론>의 19금 패러디를 소개했다. 여기서 가인이 유세윤에게 “너 하고 싶은 거 없어?”라고 묻자 유세윤은 “하고 싶어”라고 대답했으며, 가인의 하얀 와이셔츠가 젖어 속옷이 비치자 유세윤이 가슴에 입김을 불어 말려주기도 했다. 하하 편에서는 영화 <킹스맨>을 패러디해 “매너는 사람을 만든다. 콘돔은 사람을 안 만든다”는 19금 버전 명대사를 선보였다.  

인터넷 블로그 운영자 땡치리(neon****)는 <SNL코리아> 신화편에 대해 “19금이 아니라 29금이다”며 “19세 이하 시청 금지 방송이라고는 하지만 부모가 없는 틈을 타 청소년들이 시청하게 될까 걱정이다”고 전했다.

일본 될라∼

한편 케이블과 종편의 19금 방송이 인기를 끌자 SBS는 지난해 7월 예능 <매직아이>를 편성해 방영했으나 부진한 시청률에 조기 종영됐다. 이 방송에서 가수 이효리는 남편 이상순과의 사생활을 언급하며 ‘질외사정’에 대한 거침없는 입담을 선보였다.

 

<evernuri@ilyosis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