잽 부시의 총알골프
잽 부시의 총알골프
  • 자료제공 : 월간골프
  • 승인 2015.03.02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2시간이면 충분해”

부시 가문 소문난 ‘아마추어 골프명가’

미국의 지역신문 <마이애미헤럴드>는 최근 “부시 전 주지사가 최근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인근 볼티모어호텔 퍼블릭코스에서 18홀을 2시간30분만에 주파했다”고 전했다. 그것도 동타가 되면서 플레이오프 한홀을 더 친 상황이었다. 부시 전 주지사는 “별로 어렵지 않다”며 “많은 골퍼들이 우리처럼 빨리 라운드하면 골프는 절대 사라지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부시 가문이 바로 소문난 ‘아마추어 골프명가’다. 부시 전 주지사의 아버지 조지 H. 부시 41대 대통령의 부친 프레스코트 셀든 부시, 외할아버지인 조지 허버트 워커 등이 미국골프협회(USGA) 회장을 역임했다. 프레스코트는 특히 케이프아룬델골프장에서 8차례나 클럽챔피언에 등극할 정도로 기량이 출중했다. 조지 H. 부시의 핸디캡은 11, 부시 전 주지사와 형 조지 W. 부시 43대 대통령 역시 핸디캡 15의 아마추어 고수다.
‘스피드 플레이’가 트렌드라는 것도 이야깃거리다. 부시 전 주지사는 “아버지(조지 H 부시)와 함께 18홀을 1시간36분 만에 돌기도 했다”고 소개했다. 돈 밴 내타 ESPN 기자는 2003년 대통령과 골프를 다룬 <퍼스트 오프 더 티(First Off The Tee)>라는 책에서 “부시 가문은 모두 골프를 빨리 친다”며 “이들이 함께 라운드할 때는 아마도 공 한 개 이상이 동시에 공중에 떠 있을 것”이라고 쓰기도 했다.
부시 전 주지사의 골프에 대한 애정은 일요일 아침마다 아들 젭 주니어, 스웨덴 출신 사업가 칼 스턴스트롬, 마이애미 부동산 개발업자 에드 이스턴과의 정기적인 라운드에서도 고스란히 나타난다. 이스턴은 “빨리 치면서도 승부욕이 대단하다”고 했고, 카를로스 히메네스 마이애미-데이트 카운티 시장은 “그가 라운드를 마칠 때 우리는 보통 두 홀 가량 뒤처져 있다”며 ‘총알 골프’에 찬사를 보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