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규 전 중수부장 이제와서…“노무현 보도 날조”
이인규 전 중수부장 이제와서…“노무현 보도 날조”
  • 이광호 기자
  • 승인 2015.02.27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 이인규 전 대검 중수부장

[일요시사 사회팀] 이광호 기자 = 노무현 전 대통령 수사를 지휘했던 이인규 전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장이 노 전 대통령 수사 과정에서 국정원이 ‘언론 공작’을 했다고 증언해 파장이 일고 있다.

이 전 부장은 25일 <경향신문> 인터뷰를 통해 “2009년 노 전 대통령 수사 내용 일부를 과장해 언론에 흘린 건 국가정보원”이라고 밝혔다.

이 전 부장은 “권양숙 여사가 박연차 전 태광실업 회장으로부터 받은 명품시계를 논두렁에 버렸다는 언론보도 등은 국정원 주도로 이뤄진 것”이라며 “검찰은 전직 대통령에 대한 수사 내용으로 ‘언론플레이’를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 전 부장은 “(검찰이) 노 전 대통령에게 ‘시계는 어떻게 하셨습니까’라고 묻자 노 전 대통령이 ‘시계 문제가 불거진 뒤 (권 여사가) 바깥에 버렸다고 합디다’라고 답한 게 전부”라며 “논두렁 얘기는 나오지도 않았다. 그런데도 그런 식으로 (국정원이) 말을 만들어서 언론에 흘린 것”이라고 말했다.

‘논두렁 시계’ 국정원 조작 주장
MB정부 차원의 공작의혹 불거져

이 전 부장은 국정원 개입 근거에 대해 “(언론까지) 몇 단계를 거쳐 이뤄졌으며 나중에 때가 되면 밝힐 것”이라고 추가 폭로를 예고했다.

지난 2009년 4월 30일, 노 전 대통령은 박연차 전 태광실업 회장으로부터 회갑선물(시계)을 포함한 금품을 받은 혐의로 대검 중수부에 소환됐다. 다음달 일부 언론은 ‘권 여사가 선물로 받은 1억 원짜리 명품시계 두 개를 논두렁에 버렸다고 노 전 대통령이 검찰에서 진술했다’는 취지의 보도를 내보냈다.

이후 열흘 후 노 전 대통령은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이 전 부장은 무리한 수사를 진행했다는 여론의 비난을 받고 그해 7월 퇴임하고 지금까지 변호사로 활동하고 있다.

당시 국정원장이었던 원세훈 전 국정원장은 재임 시절 금품을 받은 혐의로 구속된 데 이어 지난 18대 대통령 선거 때는 국정원 직원들을 동원, 대선에 개입해 2심에서 징역형을 선고 받았다.

원 전 원장이 ‘언론 공작’을 동원했다면 이명박 전 대통령의 도덕성 문제도 불거질 가능성이 적지 않다.

 

<khlee@ilyosis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