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글와글NET세상> '트러블메이커' 임영규 추태 논란
<와글와글NET세상> '트러블메이커' 임영규 추태 논란
  • 한종해 기자
  • 승인 2015.02.17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정신 못 차리고…또 술주정

[일요시사 경제1팀] 한종해 기자 = '떳떳한 아빠'가 되고 싶다던 탤런트 임영규가 또 사고를 쳤다. 이번에도 술이 문제였다. 술값을 지급하지 않고 경찰관을 폭행해 구속됐다. 떳떳한 아빠가 되어 딸을 만나고 싶다던 그의 다짐은 공염불이 됐다.

▲ 탤런트 임영규 <사진=채널A 화면 캡처>

임영규의 추락은 어디까지 일까. 1956년생인 임영규는 80년대 꽃미남 배우로, 사극에서 왕 역할을 전문적으로 연기했다. 1983년에는 MBC 연기대상 신인상도 수상했을 정도로 화제가 됐던 인물이다.

임영규는 한때 남부럽지 않은 재벌이었다. 그의 집안은 대기업이 자금을 빌려다 쓸 정도의 재력을 자랑했다. 임영규는 20년 전 부모로부터 165억원, 현재 화폐가치로 600억원에 이르는 유산을 물려받아 초호화 사치생활을 시작했다.

끝모를 추락

미국에 체류하며 산타모니카에 방 16개짜리 집을 짓고 기사를 둔 리무진을 타고 다녔다. 하지만 한 여름밤의 꿈이었다. 매일매일 파티를 벌였고 라스베이거스 카지노에서 하루 만에 50억을 잃기도 했다. 그는 한국인 중 라스베이거스에서 돈을 가장 많이 잃은 갬블러에 랭크(?)되어 있다.

2년여 만에 단돈 2억을 들고 한국에 돌아온 임영규는 1억을 보태 카지노로 가 그 돈마저 모두 잃었다. 임영규는 형제들에게 10억원을 빌려 서울에서 나이트클럽 사업을 시작, 사업 처분으로 5억원을 손에 쥐고 남미를 상대로 한 사업을 시작했다가 이마저도 실패했다.

임영규는 견미리의 전 남편으로도 유명하다. 1987년 결혼했지만 6년 만인 1993년 이혼해 연예계를 충격에 빠트렸다. 둘 사이에는 탤런트 이유비·이다인 자매를 뒀다. 이혼 후 임영규는 20여년 간 두 딸을 보지 못하고 살고 있다.

임영규는 지난 2013년 한 연예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내가 모 프로그램에 출현해 노래를 부르는 장면이 있었는데 '유리벽 사랑'을 불렀다"며 "사랑은 하는데 유리벽에 가로막혀 만나지 못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임영규는 "아이가 일하는 데 있어서 지장을 주기 싫어서 절대 연락을 안 하고 있다"며 "앞으로 내 자신한테 떳떳한 사람, 우리 딸한테 떳떳한 아빠, 시청자 여러분들한테 친근감 있는 이웃집 아저씨 같은 연기자로 거듭나 자그마한 웃음이라도 선사하고 싶다"고 말했다.
 

▲ 탤런트 견미리

하지만 그의 말은 공염불이 됐다. 지난 8일 서울 서초경찰서는 술집에서 술값을 내지 않고 경찰과 몸싸움을 벌인 혐의(공무집행방해와 사기 등)로 임영규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임영규는 지난 5일 오전 3시께 서초동의 한 술집에서 200만원 상당의 술을 마신 뒤 술값을 내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다. 임영규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체포하려 하자 주먹을 휘둘러 경찰관의 안경을 깨뜨린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임영규는 술만 먹으면 문제를 일으켜 왔다. 서울 강남의 한 포장마차에서 난동을 부려 주점영업 업무 방해 혐의로 기소됐다가 지난달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 받았으며 지난해 7월에는 택시비를 내지 않아 경범죄처벌법상 무임승차 혐의로 즉결 심판에 넘겨진 바 있다. 2013년 5월에는 나이트클럽에서 술값 60만원을 내지 않아 체포되기도 했고 2008년에는 택시기사에게 욕을 하고 때린 혐의로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 받았다.

술값 안내고 경찰 폭행 '음주 행패'
사업 실패후 계속된 난동…전과 9범

누리꾼들은 "도움은 못 주더라도 폐는 끼치지 말아야 할 것 아니냐"는 반응이다. 일각에서는 "이혼 참 잘했다"는 의견도 나온다. 그를 옹호하는 의견은 찾기 힘들다.

아이디 wang****은 블로그에 임영규 구속 소식을 전하며 "이유비나 견미리한테는 임영규가 불쾌한 꼬리표다. 떳떳한 아빠가 되고 싶다더니 대체 왜 저렇게 사는지 모르겠다"는 의견을 적었다.

아이디 fcan****은 해당 글에 "자식 위해서 똑바로 좀 살지 아직도 연예인으로 착각하며 거들먹거리며 사는 정신 나간 인간. 이유비 아빠라고 떠들어 대는거 보고도 딸한테 쪽팔리고 미안하지도 않을까? 차라리 없어지는 게 나을 듯"이라는 댓글을 달았다.

아이디 fly2****도 같은 글에 "임영규가 입 꿰메고 조용히 자숙하며 여생 보내기를 간절히 바라는 사람이 있다면 전처와 두 자식 그리고 현재 남편 아닐까? 이 사람은 늙어 죽을 때까지 사고 치고 가십기사거리 되다가 객사할 거 같은데. 잊을만하면 사고 치고 사고칠 때마다 전 처와 딸 이름이 보도되어 망신을 주니 가족들은 무슨 죄냐? 참으로 고약한 인연이다"는 댓글을 남겼다.
 

▲ 이유비

아이디 lolh****은 "이분을 비난하고 싶지 않지만 예전 케이블에 나와서 예전 호화생활 얘기할 때부터 좀 짜증나더라. 미국에서 그리 놀고 다 망가져서 왔으면 조용히 지내시지 그리 사치스러운 생활할 때 자기자녀 돌보지 않고 다 말아먹고 들어와서 이제야 반성한다는 식 그건 좀 아닌 듯. 지금 전처와 아이한테 피해주지 마시길"이라고 말했다.

아이디 hamj****은 "오죽했으면 가족들이 외면했을까 싶으시죠? 견미리씨 둘째 임신해서 거의 막 달까지 드라마 출연했던 모습이 기억납니다. 그리고 출산한지 얼마 되지 않아서 이혼했을 거예요. 기사를 보니, 그 무렵 임영규가 어떻게 살았었는지 그림이 나오네요. 다 뿌린대로 거두는 겁니다"라고 전했다.

자식은 무슨 죄?

아이디 beat***은 "이 아저씨 부모님이 물려주신 재산이 옛날 돈으로 165억. 그거 사업하다가 반 날려먹고 미국가서 도박하고 이러다가 돈 다 날리고 여관에서 살다가 쫓겨나서 고시원까지 살았다는 아저씨. 말이 안나오네요. 저 많은 재산 저렇게 날렸다는 것만 봐도 인간 안 된다는 말임. 지금도 정신 못 차리고 핑계만 대고 반성은 못하지. 견미리는 이혼하길 잘한 듯"이라는 의견을 적어 누리꾼들의 많은 공감표를 얻었다.

한 누리꾼은 부녀가 절대 만나서는 안된다고 말하기도 했다. 아이디 drag****은 "그동안 견미리씨에게 피해만 입히고 딸들도 나몰라라 하다가 이제와서 보고 싶다고? 에라이 아무리 일자리가 없다고 해도 막상 찾아보면 널린 게 일자리고 사업 망한 게 언젠데 지금까지 사우나에서 전전하고…. 그냥 딸들 피해 입히지 말고 앞가림이나 잘해. 절대 찾아갈 생각마라"고 경고했다.

 

<han1028@ilyosis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