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글 위해 반드시 익혀야 할 샷
싱글 위해 반드시 익혀야 할 샷
  • 자료제공 : 월간골프
  • 승인 2015.02.12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로우핸디캡에게 필수적인 숏게임 기술

30~80야드 정도의 거리에서 구사하는 어프로치를 피치샷이라 한다. 거리에 따라 스윙의 크기를 조절해야 하는 피치샷은 로우핸디캡을 목표로 하는 골퍼들에겐 필수적인 쇼트게임 기술이다.
골프클럽의 성능이 향상되면서 평균비거리가 늘어난 아마추어골퍼들이 많다. 그러나 거리가 증가한 만큼 스코어는 줄이지 못하고 있다. 아마추어골퍼들의 연습을 관찰해 보면 핸디캡이 높을수록 드라이버 스윙에 연습시간을 많이 할애하고 반대로 핸디캡이 낮은 골퍼들은 쇼트게임 연마에 많은 시간을 투자한다.
비거리가 늘고 골프 스윙에 대한 감각을 어느 정도 익혔다고 생각하는 골퍼들이 오랫동안 스코어를 줄이지 못하고 있다면 30~80야드 거리에서의 쇼트게임 기술인 피치샷을 익혀 이를 극복할 필요가 있다.
피치샷은 높은 탄도와 스핀량으로 볼이 그린에 떨어져도 구르지 않아 벙커, 워터 해저드 등의 장애물을 넘겨 핀을 직접 공략할 때 유용한 기술이다.
어드레스는 평소 어프로치샷을 할 때와 동일하며 체중의 60%를 왼발에 둔다. 볼의 위치는 가슴 중앙 또는 왼발 쪽에 가깝게 한다. 주의할 점은 볼의 위치가 오른발 쪽으로 가까울수록 탄도가 낮아지므로 충분한 연습으로 정확한 볼의 위치를 잡아야 한다.
백스윙은 다운블로(Down Blow)로 볼을 임팩트하기 위해 평소보다 코킹을 일찍 시작해야 하며 어깨와 팔의 삼각형 모양을 그대로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삼각형 모양을 유지하지 않고 팔로만 번쩍 들어 올리면 뒤땅의 원인이 되므로 주의하자.
다운스윙은 임팩트 구간까지 손목의 코킹을 유지해야 한다. 임팩트 구간 이전에 코킹이 풀린다면 스핀량이 줄어들어 떨어진 볼이 굴러 그린 뒤편으로 넘어갈 수 있다. 임팩트 후에는 자연스럽게 릴리스동작으로 이어져 왼손과 오른손이 교차된다. 만약 릴리스동작 없이 임팩트 후 스윙을 끝내버리면 일정한 거리감각을 유지하기 어렵다.
아이언샷의 동작과 대부분이 동일한 피치샷은 거리에 따라 백스윙의 크기를 조절해야 하는 것이 핵심이다. 그러나 동일한 백스윙 크기라도 스탠스의 넓이에 따라 비거리가 달라지므로 일정한 스탠스를 유지해야만 한다.
같은 골프장의 그린이라도 시간에 따라 상태가 변할 수 있어 쇼트게임을 상상력과 감각의 게임이라고 한다. 하지만 상상력은 풍부한 경험에서 나오며 감각 역시 꾸준한 연습으로 얻는 데이터의 결과물이다. 좁은 연습장에서라도 다양한 상황을 만들어 연습한다면 80타의 벽이 높게만 느껴지지는 않을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