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강사 '야한 강의' 왜?
여강사 '야한 강의' 왜?
  • 유시혁 기자
  • 승인 2015.02.11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수강생 집중엔 벗는 게 최고?

[일요시사 사회2팀] 유시혁 기자 = 영어 교육 열풍의 일환으로 영어 학원뿐만 아니라 영어회화 인터넷 강의 사이트가 우후죽순으로 늘어났다. 경쟁이 치열한 영어 학원 사이에서 살아남기 위한 새로운 전략으로 ()’다른 방법을 선보이는 업체가 등장했다. 인터넷 강사들의 화끈한 노출을 선보이며 수강생들의 환심을 사는 사이트가 그 주인공이다.

▲ 모 인터넷학원 <사진=인터넷학원 홈페이지 캡처>
 
영어회화를 배우고자 하는 30~40대 남성들을 공략하기 위해 섹시한 여성 강사를 내세운 인터넷 강의 사이트 레드잉글리쉬가 세간의 화제로 떠올랐다. 레이싱 모델, 미인대회, 리포터 출신의 다섯 명의 여성 강사들은 선정적인 의상과 포즈를 서슴지 않고 보여준다.
 
노골적인 사진
 
촬영 무대는 주로 침대, 쇼파, 주방, 사무실 등이며 카메라는 줄곧 강사의 가슴과 엉덩이, 허벅지에 초점을 맞춘다. 샘플동영상을 본 네티즌의 반응은 호불호가 갈린다. ‘지루한 영어를 재미있게 배울 수 있다는 입장과 너무 선정적이라 집중이 되지 않는다는 반응으로 엇갈린다.
 
강좌는 강사당 5~6개의 강의로 구성돼 있으며, 강의는 3~4분 분량으로 강의당 수강료는 2만원이다. 강의 내용에는 여성의 환심을 살 때 쓰는 작업 멘트, 잠자리에서 나누는 대화, ·속어 등을 포함하고 있다. 한 네티즌은 호기심에 샘플 강의를 보게 됐는데, 강의의 내용은 중학생 기초회화 수준이고, 강사가 책을 보고 읽는 수준이었다. 시선을 끌려는 게 목적인 것 같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유튜브에 게시된 레드잉글리쉬의 홍보 동영상을 보면 교육 동영상이 아닌 즐거운 동영상’, ‘단 둘만의 개인교습’, ‘뜨거운 강의’, ‘19금 영어라는 표현을 써가며 과도한 성적 표현을 일삼는다. 이 동영상의 조회수는 33000여 건을 기록했다. 다섯 명의 여성 강사들의 단체 사진이 들어가 있는 홍보 포스터는 누드 화보를 연상케 할 만큼 야하다.
  
모 학원의 김씨는 해당 사이트의 주요 타깃은 30~40대 남성 회원으로, 그들을 공략하기 위해 성 마케팅을 활용한 점에 대해선 기발한 발상이라고 생각하지만 성적인 표현이 너무 과했다수강생들의 영어 회화 실력 향상이라는 본래의 취지를 살리지 못한 채 돈벌이 이용 수단으로 활용된 것 같아 같은 강사 입장에서 아쉬울 따름이다고 말했다.
 
레드잉글리쉬의 가장 큰 문제로 부각된 것은 수강신청에 연령 제한을 두지 않아 청소년도 쉽게 동영상을 볼 수 있다는 점이다. 지난해 6월 사이트를 개설한 자회사 엠팩토리는 논란이 거세지자 사이트 접속을 차단했다.
 
영어교육 열풍…관련사이트 우후죽순
치열한 경쟁 화끈한 '노출마케팅' 등장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청소년보호팀 최승호 차장은 사후 규제 원칙을 적용한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현재 해당 사이트가 차단돼 있어 유해한 사이트인지를 심사할 수 없는 상황이다고 밝혔다.
 
201210월에는 한국사 동영상 강의를 하는 최씨가 중요 부위만 나뭇잎으로 가린 채 알몸 수업을 진행해 논란이 된 바 있다. 당시 이 동영상은 46000여 명의 회원이 가입한 인터넷 카페에 게시돼 5700여 건의 조회수를 올렸다. 당시 최씨는 인터넷 강사끼리의 치열한 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한 아이디어였다고 말했다.
  
직장을 다니면서 영어회화를 준비하고자 하는 직장인 김주영(28)씨는 수많은 사이트에 접속해 샘플 동영상 강의를 보지만 실력 향상에 얼마나 도움이 될지를 가늠하기는 쉽지 않다그렇다고 강사들이 옷을 벗거나 야한 포즈를 취해 섹스어필을 함으로써 수강생을 끌어 모으려는 취지는 되레 교육의 질을 저하시킨다고 강조했다. 이어 강사의 외적인 모습도 중요하지만 뚜렷한 교육목표와 알찬 내용으로 수업하는 강사를 선택하는 것이 가장 좋은 선택법인 것 같다고 말했다.

 
 
여성의 성 상품화로 대한민국 교육의 변질이 우려된다는 목소리가 거세지며 동영상 강의 사이트의 외모지상주의가 언급되고 있다. 대표적인 업체가 바로 영어의 여신강사진으로 구성된 잉글리쉬포유다. 잉글리쉬포유의 홍보사진을 보면 외모와 몸매가 출중한 8명의 여성 강사진을 내세워 마치 걸그룹 화보를 연상케 한다. 이에 잉글리쉬포유의 채용 기준이 강사의 외모와 몸매에 편중된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다.
 
살아남으려고 벗었다 
 
영어의여신 홍보팀 이용수 팀장은 “30~40대 직장인 남성을 주요 타깃으로 삼고, 그들에게 영어 공부가 업무의 연장이 아닌 즐거운 가운데 배움을 주고자 외모와 몸매가 출중한 강사진으로 구성했다학습 집중도도 높아졌고 영어 공부에 대한 스트레스를 해소할 수 있다는 호평을 받고 있다고 반문했다.
 
이어 보다 질 높은 영어 학습 자료를 제공하기 위해 영어회화에서 비즈니스영어, 토익 등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으며 모바일앱으로도 영어의여신을 만날 수 있다고 말했다.
 
<evernuri@ilyosis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