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글와글NET세상> 나이 속인 연예인 설왕설래
<와글와글NET세상> 나이 속인 연예인 설왕설래
  • 한종해 기자
  • 승인 2015.02.11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한두 살은 기본…열 살 내리기도

[일요시사 경제1팀] 한종해 기자 = '구라라'라는 별칭까지 얻을 정도로 최근 잦은 거짓말로 논란이 되고 있는 배우 클라라가 나이까지 속였다. 데뷔 이후 줄곧 86년생으로 활동을 해왔지만 실제 나이는 31세로, 85년생인 것으로 드러났다. 사실 연예계에는 일명 '고무줄 나이'라 불릴 만큼 자신의 나이를 감쪽같이 속인 연예인들이 많다. 대부분 '그게 죄는 아니지 않느냐?'는 입장을 보이기도 한다. 하지만 클라라는 다르다.

▲ 방송인 클라라

배우 클라라가 잇단 거짓말로 ‘구라라’라는 불명예스러운 별칭을 얻었다.

먼저 클라라는 지난 2013년 3월 Y-STAR <식신로드>에서 MC 박지윤의 "치맥 좋아하시죠?"라는 질문에 "아니요"라고 답했다가 같은 해 9월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서는 "치맥을 좋다한다"는 대답을 했다.

2013년 7월 방송된 tvN <환산속의 그대>에서는 "연예인과 사귀어 본 적이 있냐"는 MC의 질문에 "없다"고 말했다가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톱스타가 된 남자친구가 스토킹을 한 적이 있다"는 반대의 답을 내놓았다.

싫다→좋다

같은 해 9월에는 KBS <해피투게더3>의 '야간매점'코너에 출연해 자신이 직접 만든 레시피라며 '미용실 다녀왔어요'라는 이름의 소시지 파스타를 소개했다. 이날 클라라는 "보기에도 예뻐야 맛있다고 생각한다. 재미있는 방법이 없을까 고민하다 만들게 됐다"는 레시피 개발 배경을 밝히기도 했다. 그러나 방송 직후 클라라의 레시피는 이미 다른 방송과 인터넷을 통해 화제가 된 바 있던 조리법인 것으로 드러났다. 당시 클라라는 자신의 SNS 등을 통해 사과하기도 했다.

최근 소속사와 마찰을 빚고 있는 클라라는 나이까지 속인 것으로 드러났다. 클라라는 소속사 이규캐 폴라리스 엔터테인먼트 대표로부터 성적 수치심을 느끼는 문자 등을 받았다며 전속 계약 해지를 통보했다.

하지만 연예매체 <디스패치>가 클라라와 이큐태 폴라리스 회장 간의 문자 내용을 공개했고 해당 문자에는 성적 수치심을 느끼게 할 만한 표현이 포함돼 있지 않아 논란이 되고 있다. 클라라와 폴라리스는 법적 공방을 벌이고 있다. 클라라가 폴라리스를 상대로 지난달 계약관계부존재확인 소송을 낸 데 이어 폴라리스는 클라라를 공갈 및 협박 혐의로 고소한 상태다.

클라라는 데뷔 이후 줄곧 1986년생으로 밝히며 활동을 해왔다. 각종 인터넷 포털사이트 인물 정보에도 클라라는 1986년 1월15일 스위스에서 태어난 것으로 기록되어 있다. 클라라의 1인 기획사로 알려진 '코리아나 클라라' 홈페이지에서도 같은 내용을 알리고 있다. 클라라는 최근 영화 <워킹걸> 홍보차 진행한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올해 어느새 서른이 된 게 믿기지 않는다"고 말하기도 했다.

하지만 복수의 연예 매체와 연예계 관계자에 따르면 클라라는 공식 프로필인 1986년 1월15일보다 1년 앞선 1985년 1월15일에 태어났다. 실제로는 서른한 살이라는 얘기다.
 

▲ 배우 이시영

사실 연예인들의 일명 '고무줄 나이'는 그간 심심찮게 볼 수 있었던, 연예계에서 만큼은 흔한 일이다.

여성그룹 '브라운아이드걸스' 멤버 나르샤는 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본의 아니게 나이를 속이게 됐다. 실제 나이는 프로필 나이보다 두 살 많다"고 털어놨다. 탤런트 고은미도 "방송 나이는 79년생으로 돼 있지만 실제로는 76년생"이라며 "데뷔 때 소속사에서 시키는 대로 따랐다"고 고백했다. 배우 서우도 "여배우가 나이가 많으면 대중에게 선입견이 생길까 봐 나이를 속였다"며 88년생이 아닌 86년생이라고 고백했다.

'트러블 메이커' 클라라 거짓말 추가
"어쩔 수 없다" vs "속일 이유 없다"

탤런트 현영은 데뷔 때 82년생으로 나이를 속여 한때 혼성멤버 '코요태'의 김종민과 열애설이 불거졌을 때 두 사람의 나이 차가 기사마다 다른 사태가 벌어지기도 했다. 실제는 76년생이다.

84년생으로 알려졌던 배우 이시영은 MBC <우리 결혼했어요>에서 전진과 가상 결혼생활을 하던 첫날 고등학교 선후배 사이임을 밝히면서 82년생이라는 나이가 들통났다.

81년생이지만 82년생으로 알려진 한예슬과 71생으로 알려져 있지만 69년생인 가수 엄정화, 77년생으로 활동했지만 실제는 73년생인 윤상현 등도 '고무줄 나이'로 논란이 된 스타들이다.
 

▲ 서우

이처럼 나이를 속이고 활동한 연예인들은 연예계에 만연하지만 논란이 된 연예인들은 "문제될 게 없다"는 반응을 보여 왔다. "소속사가 시키는 대로 했다" "나이가 많으면 팬들이 선입견을 가질까봐 조금 고쳤다"등 어쩔 수 없다는 게 그들이 밝힌 이유다. 하지만 누리꾼들의 시선은 다르다. 대부분 질타를 보내고 있다. 개중에는 옹호하는 의견도 있었지만 외국에서 나고 자라난 스타들에 한정됐다.

아이디 okrd****은 "아직도 나이 속이는 연예인이 있네. 그런데 나이 속이면 다른 연예인들이랑 꼬이지 않나. 동갑인데 '언니 언니'했거나 동생인데 '야, 너' 하면서 말 낮췄는데 그 동생들이 불편해지겠네, 어쩌면 친구 하나 없었을지도, 뭐 하러 속이나…"라는 의견을 남겼다.

아이디 kkii****은 "와 완전 입만 벌리면 뻥이구나 자숙은커녕 연예인 활동을 지속하고 있다니 정말 비호감이다"라고 말했다.

아이디 hita****는 "나이 그거 뭐 하러 속일까? 그냥 거짓말 안 하면 뭔가 허전한가. 그냥 있는 그대로 진실을 말하면 안되는 그런 무슨 정신병인가요. 진짜 궁금해서요. 왜 이런데요"라는 의구심을 표했다.

없다→있다

반면 아이디 rhkd****는 "나이를 속이던 말던 무슨 상관인가요? 우리 아버지 세대보면 나이 속이고 많은 사람과 친구하시는 분들 많아요. 그게 흠인가요? 전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본인이 거짓말하고 지낸다고 해서 우리가 뭐라 할 건 아닙니다. 그리고 누리꾼 여러분은 거짓말 안 해보셨어요? 저 또한 해봤습니다. 너무 질타만 하지 말고 위로하는 것도 괜찮을 듯합니다"라는 반대 의견을 밝혔다.

아이디 euyj****도 "미국에서 나고 자랐다면 만 나이로 얘기할 수 있다. 프로필 상 나이는 소속사가 제의했던 지가 했던 속인 게 맞지만 미국 등 해외에서 나고 자랐다면 의도적인 거짓말은 아닌 게 된다"고 전했다.

 

<han1028@ilyosis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