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골프 톱스타들 한국행 기피하는 이유
세계 골프 톱스타들 한국행 기피하는 이유
  • 자료제공 : 월간골프
  • 승인 2015.02.09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한국만 왔다하면 ‘악~악~악!’

세계적인 골프 스타들의 ‘한국 피하기’가 이어지고 있다. 상금이 적어서? 선수에 대한 대우가 부족해서? 아니다. 끊임없이 이어지는 대형 사건·사고와 북한과의 관계에서 오는 안전불감증이 가장 큰 이유다. 개중에는 한국 갤러리와의 불화로 발길을 끊은 것으로 보이는 선수들도 있다.

 

갤러리 문화와 국가 안전 이미지가 관건
‘전설’ 아놀드 파머가 겪은 ‘무주 악몽’

챔피언십 참가 취소, 북한 핵 때문에…
숙소 근처서 전차훈련, 발 묶인 선수들

날씨가 갑자기 나빠졌다. 아널드 파머는 파일럿에게 괜찮겠느냐고 물었는데 문제없다는 답을 들었다. 파머는 그래도 불안했다. 헬리콥터는 안개 속으로 비행을 시작했다.
파머는 비행전문가다. 비행기, 헬리콥터 조종면허가 있다. 그가 바짝 긴장해서 보니 헬기 전자장비 계기판 바늘이 난리였다. 조종사나 헬기 둘 중 하나는 정상이 아니었다. 얼마 후 헬기가 구름 밖으로 나왔을 때 엄청난 바위산이 바로 눈앞에 있었다. 충돌까지 바로 몇 야드 차이에 불과했다. 헬기에 탄 사람들 모두 숨을 멈췄다. 파일럿이 기수를 돌려 겨우 충돌을 면할 수 있었다.

소음 스트레스 받고
스코어 카드‘깜빡’

아널드 파머가 자서전에 쓴 내용이다. 1989년 골프장 설계에 관한 다큐멘터리를 촬영하러 서울에서 100km 이상 떨어진 산악지형의 골프장 부지에 다녀오던 길이었다고 한다. 아마 그가 설계한 무주골프장에서 생긴 일이었던 것 같다. 파머는 자신의 인생의 가장 위험한 순간 중 하나라고 썼다.
파머는 한해 전인 1988년에도 한국에 왔다. 소아마비 구제기금 명예회장의 자격으로 서울 패럴림픽을 지원하기 위해 뉴코리아골프장에서 조니 밀러, 레이먼드 플로이드, 헤일 어윈과 함께 스킨스게임도 벌였다. 그는 여행을 많이 하는 선수였다. 그러나 89년 헬기 사건 이후 한국에 왔다는 기록은 찾을 수 없다.
카리 웹도 한국에 잘 안 온다. 1996년 제일모직 로즈오픈 참석차 한국에 왔었다. 당시 웹은 22살에 LPGA 상금랭킹 1위인 젊고 매력적인 최고스타였다. 그를 가까이서 보려는 사람이 많았다. 당시 갤러리 문화가 좋지 않았다.
갤러리 사진과 소음에 정신없는 하루를 보낸 그는 스코어카드에 사인을 하지 않아 실격됐다. 사인을 실수로 잊어버렸다고 하는데 일부러 하지 않았을 가능성도 완전히 배제할 수는 없다고 본다. 선수들이 미디어에 진실을 다 말하지는 않는다.
웹은 한달 후 삼성월드챔피언십에 또 나왔다. 대회장은 경기도 포천의 일동레이크골프장이었다. 그 한달 동안 갤러리 문화는 좋아지지 않았다. 웹은 힘든 하루를 보냈을 것이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또 다른 악몽이 있었다. 숙소가 골프장과 매우 먼 워커힐호텔이었는데 전차부대가 훈련을 하는 바람에 차가 묶였다. 전쟁이 나는 것인지 두렵기도 했고, 생리적인 문제를 해결할 수 없어 고통스러웠다고 전해진다. 그 후 웹은 15년 동안 한국에 오지 않다가 2011년 하나외환챔피언십에 출전하기 위해 한국에 왔다.
그 당시 웹은 “일을 겪은 후 한동안 기분이 좋지 않았다. 대회 진행이 매끄럽지 못하다는 생각에 오지 않았는데 시간이 지나면서 잊었다. 공교롭게도 한국에서 열리는 대회가 미국 메이저대회 일정과 비슷해 올 수 없었고, 하나외환챔피언십은 스폰서와 관련 있는 일본 대회 일정 때문에 출전할 수 없었다. 다행히 올해는 일정이 2주가량 앞당겨져 오게 됐다”라고 답했다. 줄여서 얘기하면 ‘이젠 아무 감정이 없다’는 얘기다. 이 말대로라면 그 이후엔 한국 대회에 왔어야 한다. 그러나 오지 않았다. 아마도 앙금이 남아 있는 것 같다.
웹이 한국에 온 2011년은 LPGA투어 대회가 확 줄어든 암흑기 같은 해였다. 좋아하는 대회 싫어하는 대회 골라 나올 형편이 아니었다. 사정이 나아지자 다시 ‘악몽의 한국’에 발길을 끊은 것으로 해석된다.
세계랭킹 1위 스테이시 루이스도 지난해 하나외환챔피언십에 불참했다. 2009년부터 2012년까지 왔는데 이후 2년 연속 불참이다. 하나외환챔피언십은 LPGA 선수들이 나오고 싶어 하는 대회다. 한류 때문에 서양에도 한국에 대한 호감도가 높아졌고 다른 아시아 대회에 비해 잘 조직된 대회다.
선수에 대한 대우가 좋고 상금이 200만달러로 많은 편이며 인천공항 바로 옆인 스카이72골프장에서 열려 이동시간도 짧다. 그러나 루이스는 중국, 말레이시아 등의 대회에 참가하면서도 한국에는 안 온다.
두 가지 추론이 가능하다. 루이스는 하나외환챔피언십에서 성적이 좋지 않았다. 2009년부터 차례로 37등, 12등, 50등, 33등을 했다. 69명이 나오던 대회이니 중하위권이었다. 성적이 계속 나빠 오지 않는다가 첫째다.
둘째는 갤러리 에티켓이다. 성질 있는 루이스가 한국 대회에서 갤러리와 갈등을 겪었을 수 있다. 한두 번이 아니라 여러 번 겪어 다시 나오지 않기로 다짐했는지도 모른다. 이 두 번째가 더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아니면 두 가지 다이거나.

선수들 플레이 두고
실시간 내기하는 팬들

루이스는 화끈한 선수다. 코스가 어렵거나 자신에게 맞지 않는다고 피해 다니는 스타일은 아닌 듯하다. 지난해 중국에서 안 좋은 일이 있었지만 일부러 그 대회에 다시 나간 인파이팅이 있는 선수다.
한국을 외면하는 골프스타들이 더러 있다. 아널드 파머처럼 안전에 위협을 느낀 경우가 있다. 세월호 사고 등의 대형 사건에서 보듯 아직도 한국에서는 안전불감증이 남아 있는 듯하다. 골프를 위해서가 아니라 우리의 안전을 위해서 바로 잡아야 한다.
북한 핵을 두려워하는 선수도 있다. 알바로 키로스 등이 북핵 때문에 예정되어 있던 발렌타인챔피언십 참가를 취소하기도 했다. 더 큰 이유는 갤러리 에티켓 문제다. 카리 웹 뿐 아니라 세르히오 가르시아, 리 웨스트우드, 안니카 소렌스탐, 어니 엘스 등 여러 선수가 한국 대회에 참가했다가 갤러리에 실망을 했다.
최나연은 “어떤 선수가 벙커에 빠졌는데 한국 팬들이 파세이브를 하느냐 못하느냐를 두고 내기를 하더라. 한국말을 못 알아듣는 선수였지만 대충 분위기를 짐작하는 것 같더라. 아주 창피했다”고 말했다.
루이스는 세계랭킹 1위다. 현재 여성선수 중 최고로 잘 치는 선수다. 그냥 1등도 아니다. 척추에 철심을 박고 최고가 된 스포츠 선수는 루이스 말고는 없다. 가끔 성질을 내긴 하지만 허리 핸디캡을 이겨낸 그의 투철한 의지를 보는 것 같아 나빠 보이지 않는다.
하나외환챔피언십에 세계랭킹 10위 중 빠진 선수는 루이스와 웹뿐이다. 이런 선수가 한국에 오지 않는 것은 한국 팬들의 손해다. 명연주자들 사이에서 어떤 나라의 관객의 에티켓이 안 좋다고 소문이 나면 그 나라가 블랙리스트에 오른다고 한다. 뛰어난 아티스트가 한국을 외면하면 국내 음악팬의 손해이고 세계적 명화가 한국에 전시를 하지 않으면 미술 애호가의 손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