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글와글NET세상> TV 겹치기 출연 논란
<와글와글NET세상> TV 겹치기 출연 논란
  • 한종해 기자
  • 승인 2015.02.03 1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중파에 ‘번쩍’ 케이블에 ‘번쩍’

[일요시사 경제1팀] 한종해 기자 = 요즘 TV를 보다보면 지금 보고 있는 채널이 몇 번인지 헷갈릴 때가 있다. 몇몇 연예인들이 방송사들을 넘나들며 겹치기 출연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방송가에서 동 시간대 겹치기 출연은 금기로 통한다. 양측 제작진에 폐가 될 뿐만 아니라 시청자들에게 혼란을 줄 수 있어서다. 그러나 연예인들의 겹치기 출연은 지금껏 심심치 않게 발생해 왔다.

▲ 배우 진세연

배우 손호준이 '겹치기 출연' 논란에 휩싸였다. tvN 예능프로그램 <삼시세끼>에 배우 장근석 대신 긴급 투입되면서부터다. 장근석은 이미 두 번의 촬영을 진행했지만 탈세 의혹에 휘말리면서 하차를 발표했다. <삼시세끼> 제작진은 편집 방향 수정 및 재편집 작업을 진행했다.

이놈의 인기

문제는 손호준이 SBS 예능프로그램 <정글의 법칙 위드 프렌즈>(이하 정글의 법칙)녹화를 마친 상황이라는 점이다. 공교롭게 <정글의 법칙>과 <삼시세끼>방송 시간이 겹친다.

논란이 되자 <삼시세끼> 나영석 PD는 "장근석 후임을 급하게 정하느라 경황이 없어 손호준에게 도움을 청한 건데 이 문제(겹치기 출연)를 생각하지 못했다"며 "<정글의 법칙> 제작진에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정글의 법칙> 이영준 PD는 손호준에 대해 "안타깝다"는 입장을 밝혔다. 지난 27일 SBS 목동 사옥에서 열린 <정글의 법칙> 제작발표회에서 이 PD는 "커뮤니케이션이 잘못된 것 뿐이다"며 "상도의가 맞냐 아니냐를 떠나 그냥 손호준이 안타까울 뿐이다"고 말했다.

배우 진세연도 '겹치기 출연'으로 과거 세 차례나 구설에 올랐다. 지금은 '겹치기'하면 가장 먼저 회자되는 배우다.

2010년 SBS 드라마 <괜찮아, 아빠 딸>에 조연으로 출연하면서 배우로 데뷔한 진세연은 2011년 SBS <내 딸 꽃님이>에서 여주인공으로 발탁, <SBS 연기대상>에서 '뉴스타상'을 수상하는 저력을 보여 줬지만 <내 딸 꽃님이>가 끝나기도 전에 KBS2 <각시탈> 촬영에 합류하면서 첫 부침을 겪었다. 또 <각시탈>이 끝나기도 전에 SBS <다섯 손가락>의 출연을 확정해 입방아에 오르기도 했다.

진세연은 지난해 5월 출연한 KBS2 <감격시대:투신의 전쟁>이 종영되지 않았는데도 SBS <닥터 이방인>을 차기작으로 결정하기도 했다. <감격시대>와 <닥터 이방인>은 방영 시기만 놓고 보면 겹치기 출연은 아니었지만 진세연이 <닥터 이방인> 해외 촬영 일정 탓에 <감격시대> 기자간담회에 참석하지 못했고 촬영 스케줄에도 차질을 빚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한바탕 연예가를 뜨겁게 달궜다.

배우 선우은숙과 유혜리는 지난해 1월부터 7월 저녁 시간에 방송된 JTBC 드라마 <귀부인>과 같은 기간 아침 시간에 방송된 SBS <나만의 당신>에 동시 출연했다.

<나만의 당신>에 출연한 또 다른 배우 이휘향은 저녁 시간에는 MBC <빛나는 로맨스>에서 열연을 펼쳤으며 <빛나는 로맨스>에 출연한 배우 이미숙은 MBC <미스코리아>에서 다른 인물을 연기했다.

일부 연예인 방송사 넘나들며 종횡무진
'동 시간대 안된다' 금기 깨고 방송욕심

비교적 덜 유명한 연예인의 경우, '겹치기 출연'은 일상적 수준이다. 극 중 단명하는 역으로 유명한 배우 정원중과 이대연, 김혜옥, 이휘향, 임승대, 김상호 등 예는 많다.

CF도 안전지대는 아니다. 지난해 말에는 배우 김수현이 경쟁 관계를 형성하고 있는 패션 업체 두 곳의 광고모델로 활동하면서 해당 업체가 속앓이를 했다.

누리꾼들의 반응은 제각각이다. 손호준의 경우에는 대체적으로 그를 옹호하는 의견들이 많았다.

아이디 chh****은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물론 손호준 본인의 잘못이 크다. 자신이 어떠한 상황 속에 있는 지를 파악하는 것은 방송인의 의무나 다름이 없기 때문이다. 하지만 제작사들 어느 누구도 손호준에게 대놓고 비판을 하거나 비난할 수는 없다. 그는 소속사가 시키는 일에 대해 무조건 하는 사람이다.
 

▲ 배우 손호준

티아라와 지방 공연을 하는 데 있어서 그의 이미지를 소모하라고 해도 그는 했다. 그에게 있어서 시키는 일을 무조건 하는 것은 아직까지는 생존과 직결된 문제이기 때문이다. 그렇기에 소속사가 그를 케어해야 했다. 하지만 소속사는 그러한 것을 하지 못했다. 그리고 그것으로 인해 손호준은 방송가에서 자칫 온전한 피해를 받을 수밖에 없는 상황에 이르렀다. 그가 다치지 않도록 소속사와 두 제작팀 모두 신경을 써줬으면 좋겠다"라는 의견을 전했다.

아이디 entertainf****도 자신의 블로그에서 "이번 일은 일어나지 않는 편이 좋았을 일임에는 틀림이 없지만 시청자들이 용납하지 못할 상황은 아니다"라며 "때 아닌 논란은 너무 커져버린 케이블 예능의 인기에 겁을 먹은 공중파의 굴욕으로 남을 것"이라는 주장을 펼쳤다.

진세연이 '겹치기 출연' 논란에 휩싸였을 때도 누리꾼들의 화살은 배우보다는 소속사로 향했다. 당시 아이디 whw****은 블로그에 "소속사가 너무 무리하게 스케줄을 계속 잡는 것이 아닌가 싶다. 배우는 쉬는 틈도 없이 계속해서 연기를 해야 하는 상황. 한번 잘나갈 때 전부 뽑아내겠다는 생각이겠지만 이 바닥은 좁아서 이런 식으로 이미지 쌓아서 좋을 건 없을덴데, 뭔가 안타깝다"는 글을 올렸다.

아디이 o****는 "진세연을 향해 비난의 화살을 쏘아대고 있는 분위기지만 가장 힘든 사람은 복잡한 심경 속에 한 작품만 해도 피를 말린다는 드라마 촬영 일정을 두 개나 소화해야 하는 진세연 본인"이라며 "비난의 화살을 쏘기 전 전쟁같은 스케줄 속에서도 불만 한마디 할 수 없는 그녀의 속사정을 한번쯤 헤아려 주는 것이 맞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연기만 잘하면…

'겹치기 논란'을 피해가기 위해서는 배우 스스로의 연기력 향상이 선행되어야 한다는 의견도 있었다. 아이디 blue****은 "겹치기 해도 완전 다른 캐릭터로 연기만 잘하면 누가 뭐라고 하냐"고 전했으며 아이디 imj0****은 "주인공도 아니고 조연 배우가 겹치기 하는 건 상관없지 않나? 김해숙이나 이미숙은 연기파라 겹치기 해도 다 다른 캐릭터로 보이는 데 상관없다"고 말했다.

 

<han1028@ilyosis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