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림빵 피의자 허모씨 "숨 쉴 수 없었다" 결국 자수
크림빵 피의자 허모씨 "숨 쉴 수 없었다" 결국 자수
  • 박 일 기자
  • 승인 2015.01.30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BMW에서 윈스톰' 수사망 좁혀지자 '감형 위해' 비난 목소리
▲ 29일, 이송되는 '크림빵 아빠 뺑소니사건' 용의자 허모씨

 [일요시사 사회2팀] 크림빵 피의자 허모씨 "숨 쉴 수 없었다" 결국 자수 

일명 '크림빵 아빠' 뺑소니 사망사고의 용의자 허모(38)씨가 사건 발생 19일 만인 29일, 경찰에 자수했다.

청주 흥덕경찰서에 따르면, 허모씨는 이날 오후 11시8분께 부인과 함께 경찰서 강력계에 찾아와 자수했다.

경찰은 허씨의 혐의를 일부 확인한 뒤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도주차량 혐의로 긴급 체포했다.

경찰은 허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한 뒤 30일께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허씨는 29일 오후 11시8분께 청주 흥덕경찰서를 찾아 범행일체를 자백했다. 앞서 그의 부인은 같은 날 오후 경찰에 전화해 "남편이 사고를 낸 것 같다. 설득하고 있다"고 신고했다.

경찰이 용의차량으로 지목했던 국산RV 윈스톰을 소유하고 있는 허씨는 사고 당일 만취상태로 집에 들어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허씨 부인의 신고를 받은 경찰은 허씨 부부가 사는 아파트로 수사대를 보냈으나 신병을 확보하지는 못했다. 허씨가 도주했다는 관측도 나왔으나 얼마 지나지 않아 제발로 경찰서를 찾았다.

허씨의 신병을 넘겨받은 충북경찰청 수사본부는 그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지난 27일, 30명의 수사인력으로 꾸려진 수사본부가 이날 이 사건 용의차량이 흰색 BMW, K7, 렉서스 등 고급 승용차가 아니라 윈스톰이라고 밝히면서 미궁을 헤매던 분위기가 반전됐다.

수사본부는 이날 오후 5시 브리핑에서 사고 현장 전방 170m 청주차량등록사업소에 있는 CCTV를 통해 사건 당일 사고 구간을 과속 주행하는 윈스톰 차량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원스톰은 과속으로 달리다 좁은 길로 급히 우회전했지만 BMW로 추정되는 고급 승용차는 주행하던 도로를 그대로 직진했다. 경찰이 윈스톰을 용의차량으로 지목한 것은 이 때문이다.

이날 회사에 출근해 평소 때와 다름없이 지내던 허씨와 그의 가족은 이같은 경찰 발표가 언론을 통해 전해지면서 상당한 부담을 느끼고 결국 자수의 길을 택한 것으로 보인다.

일각에서는 경찰이 사고차량을 계속 BMW로 봤더라면 허씨가 자수를 해 왔겠느냐며 경찰의 초동수사가 허술했다는 지적도 나온다. 또, 사고차량이 윈스톰으로 좁혀져 오자 허씨가 감형을 위해 자수했을 거라는 추측이 나오면서 도덕성 문제도 불거지고 있다.

실제로 사망사고 뺑소니 사건의 경우, '검거'와 '자수'는 그 형량에 있어 최고 2배가량의 차이가 난다.

허씨는 경찰 조사를 마친 뒤 왜 도주를 했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사고 난 줄은 알았지만, 사람은 아니고 자루인 줄 알았다"고 답했다.

자수를 결심하게 된 동기에 대해서는 "숨을 쉴수가 없었다. 죄 짓고는 못 산다. 좀 더 일찍 자수했어야 했으나 그럴만한 사정이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양심의 가책은 느끼지 않느냐는 질문에 "안 느낄 수 있겠는가. 고인과 유족에게 죄송하다"는 짤막한 말을 남기고 유치장으로 옮겨졌다.

경찰은 그를 특정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위반(도주차량)과 도로교통법위반(사고후미조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허씨는 지난 10일 오전 1시30분께 청주 흥덕구 무심서로의 한 자동차정비업체 앞 도로에서 강모(29)씨를 치어 숨지게 하고 그대로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사고 당시 강씨는 화물차 일을 마치고 임신 7개월 된 아내를 주기 위해 크림빵을 사 들고 귀가하던 중이었다.

이 크림빵 아빠 뺑소니 사망 사건을 둘러싼 애틋한 사연은 많은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수많은 네티즌들이 용의차량 색출에 힘을 보태면서 화제가 되기도 했다.

용의자 자수 소식을 들은 유족은 "사람은 언젠가는 죽는다. 다른 사람보다 먼저 간 것은 아쉽지만, 겸허히 받아들이겠다"며 말을 잇지 못했다.

<park1@ilyosis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