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봄 필드 장악할 나만의 병기는?
올 봄 필드 장악할 나만의 병기는?
  • 자료제공 : 월간골프
  • 승인 2015.01.26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투어 선수에게 용품이란? ‘친구’

골프는 아마추어가 프로선수들과 ‘맞설’ 수 있는 유일한 종목이다. 아마추어 고수가 프로선수들을 이길 수도 있다. 이로 인해 아마추어 골퍼들은 프로가 어떤 장비를 쓰느냐에 관심을 기울이고 거금을 투자한다. 용품사들도 이런 아마추어 골퍼들의 마음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 거액을 들여 프로 선수들에게 용품을 지원하는 이유다.

비거리 늘리고 싶은 골퍼라면 ‘빅 버사 알파’
초·중급자들에게 이상적인 ‘MFS 헤드 Xten’

거리 체크 가능하고 반복 연습 가능한 ‘골프존’
골퍼 개인 최적화 이룬 ‘브리지스톤골프 J715’

 

투어 프로에게 장비는 가장 중요하다. 무기를 바꿔서 슬럼프에 빠지는 경우도 있다. 클럽은 물론 볼과도 궁합이 잘 맞아야 최고의 성적을 거둘 수 있다. 투어 생활을 하는 선수에게 골프용품은 ‘친구’와 같은 존재다.

<김대현의 캘러웨이골프>
“프로 데뷔 9년 차인 올해 캘러웨이와 첫 계약을 했다. 평소 쓰고 싶었던 캘러웨이 클럽을 재도약이 필요한 시점에서 만나게 됐다. 현재 빅 버사 알파 드라이버와 X2HOT 프로 우드, 레이저 X 머슬백 아이언 등을 사용 중이다. 빅 버사 알파 드라이버를 사용한 뒤에는 런도 많아졌다. 정확성도 좋아져 원하는 대로 나간다. 내 비거리에 스스로 놀랄 정도로 멀리 나간다. 비거리를 늘리고 싶은 중상급 골퍼들에게 빅 버사 알파를 추천한다.”
▲캘러웨이골프-빅 버사 베타 드라이버 : 장타를 꿈꾸지만 근력이 부족한 골퍼들을 위한 드라이버다. 이 제품은 캘러웨이골프에서 지금까지 나왔던 드라이버 중 가장 가볍다. 헤드가 460CC인데도 경량 카운터 밸런스 샤프트와 경량 그립을 사용해 무게를 267g으로 만들었다. 중상급자용 빅 버사 알파 드라이버와 비교하면 골프공 하나(45g)를 덜어낸 셈이다. 빅 버사 베타 드라이버는 가벼워서 편안하게 스윙을 할 수 있고, 그 결과 헤드 스피드가 빨라져 비거리가 늘어나는 탁월한 효과가 있다.
빅 버사 베타 드라이버의 페이스는 최고급 8-1-1 티타늄 소재를 사용, 반발력을 최대로 끌어올릴 수 있도록 제작됐다. 또한 헤드의 힐 부분에 무게를 배치해 자연스러운 드로우 구질을 제공해 비거리를 늘려준다.

<김보경의 스릭슨>
“스릭슨 클럽은 2007년부터 썼다. 한 번 써보니 중독성 있는 클럽이라서 다른 제품으로 바꿀 수가 없었다. 아이언은 생김새와는 다르게 실제 써보면 관용성이 좋아서 마음에 든다. 지금 Z525 드라이버를 사용하고 있는데, 새로 나온 Z545 드라이버를 시타해 보니 트랙맨 분석으로 평소보다 3~8m가 더 나갔다. 소리도 이전 모델보다 훨씬 경쾌해졌다.”
▲던롭-스릭슨 뉴 Z 시리즈 : 올 봄 필드를 주름잡을 수 있는 신무기다. 던롭스포츠코리아는 퍼터를 제외한 드라이버와 페어웨이 우드, 하이브리드, 아이언으로 구성된 스릭슨 뉴 Z 시리즈를 선보였다.
스릭슨 뉴 Z 드라이버는 투어 프로 및 상급자가 원하는 이미지대로 탄도와 구질을 실현할 수 있었던 기존 모델에 던롭의 신기술인 뉴 듀얼 스피드 테크놀러지를 적용, 헤드와 볼 스피드를 모두 향상시켜 한층 진화된 비거리를 자랑한다. 샤프트 무게는 2g 가볍게 해 헤드 스피드를 높였고 스위트 에어리어가 기존 제품 대비 35%나 확대됐다.
스릭슨 뉴 Z 아이언은 부드러운 타구감과 손맛은 유지하면서 안정된 비거리, 날카로운 스핀, 탁월한 조작성을 실현한 모델이다. 독특한 삼각 모양의 투어 V.T.솔은 잔디의 저항을 최소화하는 형태로 설계돼 다양한 라이에서 원하는 대로 정교한 컨트롤이 가능하다.

<김세영의 미즈노>
“미즈노 아이언은 아마추어 시절부터 사용했다. 미즈노 아이언으로 한국여자아마추어선수권, 익성배 매경아마추어골프선수권 등에서 우승을 하기도 했다. 그 때부터 미즈노 아이언은 나와 함께 했다. 미즈노 아이언은 거리, 컨트롤, 정확성 등 무엇 하나 흠잡을 데가 없었다. 지금도 미즈노의 MP 시리즈를 사용하고 있다. 마음 편하게 경기에 집중할 수 있게 도와주는 미즈노 아이언 덕분에 프로에서도 많은 우승을 할 수 있었다.”
▲미즈노-JPX 825 포지드 플러스 : 정확성과 비거리, 타구감을 모두 갖춘 아이언이다. 미즈노가 역대 베스트셀러 모델인 JPX 825 포지드 아이언의 업그레이드 버전인 JPX 825 포지드 플러스를 새롭게 선보였다.
이 제품은 기존 제품이 제공하는 공법들은 그대로 유지한 채 위에 열거한 3가지 성능을 더한 3플러스 아이언이다. 디자인도 젊고 세련된 감각을 반영해 타깃 골퍼들의 요구에 부응했다. 이 아이언은 파워맥시마이저 경량 스틸·PM 사프트를 장착해 비거리 성능을 배가했고, 버트 부분에 중량을 추가한 백 웨이트 기술로 빠르고 강한 헤드 회전이 가능하게 만들었다. 또 T-슬롯 언더컷 캐비티 설계로 저중심의 극대화를 실현해 임팩트가 정확하고 용이해졌다. 여기에 미즈노의 독자적인 하모닉 임팩트 기술로 깊은 울림의 맑은 타구음도 한층 향상시켰다.

<강예린의 MFS>
“고등학교 때부터 MFS골프 클럽을 사용했다. 컨디션이 좋지 않아 대회 출전을 포기하려 한 적도 있는데 MFS에서 만들어준 클럽으로 좋은 성적을 낸 적도 있다. 현재 몸 상태에 맞는 클럽 피팅이었다. MFS 클럽과는 궁합이 잘 맞는다. 아마추어의 경우 공인된 헤드를 사용하지 않아도 되는 만큼, 더 발전된 MFS 클럽을 사용하길 권한다. 이번 출시된 Xten 드라이버를 추천한다.”
▲MFS골프-피팅 전용 드라이버 헤드 Xten : 비거리의 고민은 끝났다. 22년간 한국형 골프 클럽 피팅 시스템을 연구 개발한 MFS골프가 한국인 스윙과 체격에 맞는 피팅 전용 드라이버 헤드 Xten을 출시했다. 고반발 아마추어용인 이 제품은 공기의 저항을 최소화시키는 V.S.T공법을 사용해 거리 손실을 줄였고, 6-4 티타늄 바디 구조로 MFS골프의 헤드 중 가장 경쾌한 타구음을 내는 것이 특징이다.
일반적으로 고반발력을 유지하기 위해선 헤드 페이스를 얇게 해 드라이버 페이스가 깨지는 경우가 많지만 Xten 헤드는 플라즈마 용접 방식을 채택, 모든 용접 부분에도 동일하고 균일한 반발력을 제공한다. MFS골프는 평균 타수 85~100타를 치는 아마추어 골퍼들을 위해 이 제품을 개발했다. 초·중급자들이 편하게 치면서도 만족할 만한 거리를 내는 이상적인 헤드다. 기존 사용하던 샤프트의 만족도는 높지만 헤드를 교체하기 원하는 골퍼들에게 적격이다.

<서희경의 브리지스톤골프>
“브리지스톤골프의 인연은 10년이 되어 간다. 프로 데뷔 전인 2005년부터 브리지스톤골프의 투어스테이지와 함께 했다. 잠시 다른 클럽을 쓴 적도 있었지만 내겐 투어스테이지가 최고인 것 같다. 이번에 출시된 브리지스톤골프 J715 드라이버는 기존의 투어스테이지 X-드라이버 709보다 더 업그레이드 된 것 같다. 특히 타구감과 탄도가 아주 마음에 든다. 현재는 육아에 전념하고 있지만 투어에 복귀 하면 새로운 J715 드라이버와 함께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을 것 같다.”
▲브리지스톤골프-J715 드라이버 : 더이상의 진화는 없다. 브리지스톤골프가 골퍼 개개인에 최적화시킨 J715 드라이버를 출시한다. 이번 제품은 빠른 볼 초속과 강한 탄도로 큰 비거리를 가능케 했다. 새롭게 개발된 파워 밀링으로 드라이버 샷의 백스핀을 감소시켜 이상적인 탄도를 실현한 것도 눈에 띈다. 또 골퍼의 탄도와 구질 이미지에 맞춰 클럽의 볼 포착점을 변화시킬 수 있는 스핀 컨트롤 테크놀로지를 탑재했다.
헤드의 크기는 두 가지다. 어드레스 시 안정감을 느낄 수 있는 460CC의 J715 B3와 우수한 컨트롤 성능으로 원하는 방향으로 볼을 날려보낼 수 있는 445CC의 J715 B5가 있다. 골퍼의 스타일에 맞게 8가지 포지션으로 원하는 페이스 앵글을 만들 수 있다.

<투어 프로의 골프존>
“골프존 GDR을 처음 경험해 봤는데 거리 체크도 가능하고 스윙 동영상이 찍혀서 반복적으로 볼 수 있었다. 영상을 통해 스윙의 잘못된 부분을 발견할 수 있기 때문에 샷을 점검하고 고치는데 만족스럽다.”(김효주)
“골프존 GDR은 코스에 대한 환경과 거의 비슷한 상태로 연습을 할 수 있어서 굉장히 좋았다. 많은 아마추어 분들도 코스에 대한 감정과 느낌, 섬세함을 하나하나 경험할 수 있는 좋은 프로그램인 것 같다.”(장하나)
▲골프존-GDR : GDR(Golfzon Driving Range)은 골프연습에 IT기술을 접목해 체계적인 골프연습이 가능하게 하는 골프연습 전용 시뮬레이터다. 클럽별 거리와 궤도, 구질을 분석하고 데이터를 사용자에게 전달해 골프연습 및 실력향상에 도움을 준다.
정확성과 정교함을 높인 GDR 센서는 미국 샌디에이고의 골프랩을 통한 현장 테스트에서 해외 유명 센서인 트랙맨, GC2와 비교해 동등 또는 그 이상의 성능을 가진 것으로 인정받았다. GDR은 우리나라 골프 국가대표의 훈련센터인 태릉선수촌에 설치돼 골프선수들의 연습 및 기량 향상을 위해서도 사용되고 있다. 골프존은 지난해 8월 KLPGA투어 한화금융클래식 드라이빙 레인지에 총 12대의 GDR을 설치해 투어 선수들의 호평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