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근석 <삼시세끼> 어촌편 하차 "시기상 적절치 않아"
장근석 <삼시세끼> 어촌편 하차 "시기상 적절치 않아"
  • 김해웅 기자
  • 승인 2015.01.16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 최근 뒤늦게 세금을 추징당해 논란의 중심에 선 탤런트 장근석

[일요시사 연예팀] 김해웅 기자 = 장근석 <삼시세끼> 어촌편 하차 "시기상 적절치 않아"

최근 탈세 논란에 휩싸인 탤런트 장근석(28)이 tvN 예능프로그램 <삼시세끼>의 ‘어촌’ 편에서 전격 하차했다.

제작진은 15일 “장근석이 지금 방송에 출연하는 것은 시기상 적합하지 않다고 판단했다. 장근석 측과 합의해 프로그램 하차를 결정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앞으로 촬영은 차승원과 유해진을 주축으로 진행될 전망이다.

제작진은 “장근석의 탈세 의혹과 관련해 확인 결과, 고의성은 없었으며 이미 과징금을 내 법적인 책임 없이 완료된 사안이라는 해명을 들었다”며 “그러나 시청자분들이 장근석의 출연에 대해 우려를 표해 하차시키기로 했다”고 밝혔다.

<삼시세끼>는 장근석 촬영분 삭제를 위해 방송 일정을 한 주 미루기로 했다.

제작진은 “편집 방향 수정과 재편집에 따른 최소한의 시간이 필요해 16일 방송예정이었던 프로그램의 첫 방송 날짜를 23일로 이동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앞서 서울지방국세청은 지난해 장근석과 소속 기획사인 트리제이컴퍼니를 상대로 세무조사를 벌여 수십억 원을 추징했다.

이와 관련해 트리제이컴퍼니는 “장근석 개인과는 별개로 회사의 회계상 오류로 인해 발생한 일”이라며 “즉시 수정 신고하고 냈다”고 밝혔다.

한편, 장근석은 지난해 7월 해외 수입 조세 포탈 의혹을 받자 “중국 내 투어, 팬 미팅 등을 비롯한 행사에 대해 합법적인 계약 후 모든 건을 진행해 왔다”면서 “억대 탈세 정황 포착 관련 사항은 전혀 관련이 없다”고 해명했었다.

장근석은 그 동안, 지누션의 멤버 션과 함께 꾸준한 기부 등으로 연예계에서도 유명한 '기부천사'로 통해왔으나, 이번 세금 추징 사건은 그의 이미지에 적잖은 타격을 입힐 것으로 보인다.
 

<haewoong@ilyosis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