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글와글NET세상> 이병헌-이지연 ‘비밀문자’ 공방
<와글와글NET세상> 이병헌-이지연 ‘비밀문자’ 공방
  • 한종해 기자
  • 승인 2015.01.12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사실이든 아니든 “실망스럽다”

[일요시사 경제1팀] 한종해 기자 = 세상에 비밀은 없다. 언젠가는 진실이 밝혀지기 마련이다. 지난해 9월부터 연예계를 뒤흔들고 있는 이병헌 협박 사건이 딱 그러하다. 선고공판을 앞두고 있는 지금, 이병현과 이지연이 나눈 '비밀문자' 내용이 공개되면서 감춰졌던 진실이 서서히 공개되고 있다.

 ▲ 배우 이병헌

배우 이병헌과 그를 협박해 50억원을 요구한 모델 이지연의 문자메시지가 공개됐다. 오는 15일 선고공판을 앞두고 있는 상황에서 둘의 실제 관계에 대한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지난 5일 연예전문매체 <디스패치>는 이병헌과 이지연이 주고받은 SNS 대화내용을 공개했다.

"일방적 허위주장"

이날 공개된 대화내용에 따르면 이병헌은 이지연에게 "내일 로맨틱한 분위기야?" "지금 내 머리 속? 내일, 너, 로맨틱, 성공적"이라고 말하는가 하면 "저녁 메뉴가 뭐야?"라고 묻고 이지연의 "뭘 좋아해요?"라는 말에 "너"라고 답하는 등 충격적인 대화를 이어 갔다.

또한 이병헌은 이지연에게 "핸드폰 미납 요금 1년 치를 주겠다"며 전화번호를 요구했고 이지연이 통신비 미납을 핑계로 거절하자 "돈 때문에 힘들면 내가 도와줄게"라고 하기도 했다.

매체는 "이지연은 (이병헌에게) 번호를 주는 게 부담스러워 거짓말을 했다"고 전했다.

대화 속 이병헌은 이지연에게 계속해서 스킨쉽을 시도했다. 이병헌은 이지연과 함께한 술자리에서 이지연이 게임에 3∼4차례 지자 이지연의 '흑기사'를 자처했고, 그 대가로 '키스'를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보도가 나간 뒤 이병헌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 측은 "가해자 측의 일방적인 허위 주장이 보도돼 유감"이라며 "강경하게 법적대처를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SNS 대화 내용이 사실이라고 하더라도 이병헌은 법적으로는 문제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병헌이 이지연을 성적으로 유혹하는 메시지를 보낸 당시 이지연이 이병헌의 문자를 강하게 문제 삼았어야만 성희롱 죄가 성립되기 때문. 또한 이병헌이 게임을 통해 스킨쉽을 시도하고 키스를 요구했다고 하더라도 당시 갈등 없이 게임을 이어갔고, 이지연이 이병헌의 행위를 협박으로 느끼지 않았다면 강제추행 또한 성립되지 않는다. 하지만 도덕적인 비난은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이지연에 대한 처벌 수위는 두 사람이 연인관계였는지 여부에 따라 달라질 것으로 보인다. 이병헌이 일방적으로 이별을 통보하고 이에 이지연이 돈을 요구했다면 참작 가능성이 있지만 의도적으로 음담패설을 녹음해 돈을 요구했을 경우에는 처벌이 무거워진다.

선고 앞두고 주고받은 SNS 공개
"저녁 메뉴는 너" 충격적인 대화

앞서 이지연과 걸그룹 '글램' 멤버 다희는 이병헌에게 돈을 요구했다가 거절당하자 함께 술을 마시면서 촬영한 '음담패설' 동영상을 인터넷에 올리겠다고 협박한 혐의로 지난해 9월 구속기소됐다. 검찰은 지난달 16일 열린 3차 공판에서 다희와 이지연에게 징역 3년을 구형했다. 두 사람에 대한 선고공판은 오는 15일 열린 예정이다.

한편 누리꾼들은 "더럽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아이디 hwa5****은 이병헌-이지연 '비밀문자'에 대한 뉴스에 "죄는 없다고 하더라도 배우자를 기만하고 도덕성은 바닥을 쳤으니 이병헌이라는 배우에게 돌아서는 팬들은 어쩌겠습니까"라는 댓글을 달아 많은 누리꾼의 공감을 얻었다. 아이디 moon****은 "더러운 XX"라는 짧은 댓글로 누리꾼들의 추천을 받기도 했다.

아이디 jwr5****은 "어떻게 죄가 없는거냐. 저게 사실이면 이병헌이 저 둘하고 아무 사이 아니라는 그 모든 말이 다 거짓이 되는데. 보인 스스로가 선처하고 끝냈으면 이렇게 오지도 않지. 아니 뭔 생각으로 끝까지 저 둘을 처벌하려고 하냐. 솔직히 고소하지 말고 저 둘 부모의 말처럼 잘 타일렀어도 이 정도로 오지도 않았겠다. 끝까지 자신은 당당한 척 저 둘을 처벌하려고 하니 언론들이 너도 나도 달려들어 사건의 핵심을 파헤치는 거 아니냐. 진작 선처하고 끝났어 봐라 이렇게까지 오나. 자기 스스로 갈수록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너고 있어. 역대급으로 할리우드 진출을 이루고 자신 스스로 그 모든 걸 무너뜨리고 있어"라며 안타까워 했다.

아이디 oh-k****는 "병헌아. 이제 20살 갓 넘은 두 여자애들 불쌍하지도 않니? 문자 꼬라지 보니 지 혼자 더럽고 로맨틱하게 들이대더만. 애들이 50억 요구하려고 계획적으로 들이댄 것도 아닌 거 같고. 일부로 일 커질 것 같으니 쉴드칠 꺼 만들려고 낚시 문자 보낸 거에 아무것도 모른 어린애들이 걸린 건데. 그게 협박죄로 죄라면 죄지만 해도 너무하다는 생각이 든다. 차라리 병이라고 해. 김수창 제주지검장처럼 정신병이라고 죄송하다고 해. 이러나 저러나 쓰레기 이미지 벗긴 힘들겠지만. 최소한 사람이 양심이라도 있다면…. 처음에는 정말 꽃뱀인 줄 알았는데 정황을 보니 네가 병이다 병"이라고 비난했다.

이병헌 옹호 왜?

드문드문 이병헌을 옹호하는 의견도 나왔지만 해당 의견은 누리꾼들의 많은 질타를 받고 있다. 아이디 luck****은 "왜 사람들은 이병헌 욕 만 하고 왜 이지연 욕은 안하는 건가요? 댓글로만 봐서는 이병헌이 구속되어 있어야 하고 이지연이 나와 있어야 하는 것 같은데요. 이지연이 잘못하긴 했는데 그냥 이병헌이 싫어서 그런 건가요? 이병헌은 공인이라 이병헌이 바람 피면 내 남편이, 내 남친이 보고 배울까 봐 그러는 건가요? 문든 '별 그대' 대사가 생각이 나네요. '사람 심리가 그렇다더라. 나보다 좋아 보이는 곳에 있는 인간을 보면 나도 거기 가야겠다가 아니라 너도 내가 있는 구렁텅이로 내려와라, 내려와라, 그런데' 도덕적인 척하면서 구렁텅이에 사는 사람들 꽤 많은 것 같네"라는 의견을 남겨 누리꾼들의 많은 반대표를 얻었다.

아이디 axll****도 "이병헌이 저렇게 나오면 미혼인 여자가 알아서 연락을 끊어야지 국민 변태, 유부남인거 알면서 연락 유지하려했던 이유는 뭐냐 그럼? 오히려 연락 끊자던 이병헌한테 인연을 이렇게 끊냐고 부추기던데 참 어처구니가 없네"라며 이병헌보다는 이지연의 잘못이 더 크다는 의견을 남겼다.

 

<han1028@ilyosis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