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되는' 사재기 재테크 천태만상
'돈 되는' 사재기 재테크 천태만상
  • 이광호 기자
  • 승인 2015.01.05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비싸게 판다…그래도 산다
[일요시사 사회팀] 이광호 기자 = 최근 ‘허니버터칩’ ‘티라노킹’ ‘아이폰6’ 등 인기 제품의 극심한 품귀현상이 빚어지는 가운데 재판매로 돈을 벌기 위한 목적으로 품귀제품들을 미리 수집하는 이른바 ‘사재기 재테크’가 성행하고 있다. 정상가격의 2∼3배는 기본, 중고제품도 웃돈에 거래되면서 소비자들의 원성이 커지고 있다. 합리적인 소비를 저해하는 사재기 재테크의 실상을 들여다봤다.

 
 
지난 8월 첫선을 보인 해태제과의 ‘허니버터칩’은 감자칩은 짜다는 선입견을 깨고 달콤한 감자칩 열풍을 이끌었다. 해태제과에 따르면 허니버터칩은 지난 28일 기준으로 매출 200억원을 돌파하면서 국민과자로 통하는 농심 새우깡을 판매량을 넘어섰다. 상점에 진열하기가 무섭게 팔려나가고 있어 품귀현상을 빚고 있을 정도다.

미리 쟁여놓고
 
허니버터칩 수요가 공급을 넘어서면서 일부 상점에서는 ‘허니버터칩 구매 대기자 명단’ ‘1인 1봉지’ 등 지금껏 볼 수 없었던 황당한 문구들이 등장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편의점 아르바이트생인 이모(23)씨는 애초에 허니버터칩을 매장에 진열할 수 없다고 말했다. 아르바이트생조차 허니버터칩을 구경하기 힘들다는 것. 대기자들이 점주에게 직접 입금한 뒤 허니버터칩을 수령하기 때문이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해태제과 측이 ‘품귀마케팅’을 벌이고 있는 게 아니냐는 의심을 품기도 했지만 해태제과측은 아니라고 일축했다. 휴일도 없이 24시간 3교대로 공장을 풀가동해도 생산량은 한계가 있다는 것이다. 수십억, 수백억원이 드는 공장 증설 문제 또한 신중할 수밖에 없다는 게 해태제과의 입장이다.
 
이렇게 허니버터칩이 순식간에 동나는 데는 사재기도 한몫하고 있다. 정상가격은 1500원이지만 중고거래 사이트에서는 한 봉지 당 평균 5000원 선에서 거래되고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다. 보통 낱개 보단 박스로 거래되는 일이 잦다. 흥미로운 점은 ‘허니버터칩을 삽니다’ 등 구매를 원하는 회원들의 글이 적지 않다는 것이다. 이말인즉슨 웃돈 주고 사고 싶어도 못 산다는 얘기다. 허니버터칩을 미리 대량으로 사재기한 일부 소비자들은 과자로 돈을 불리며 쾌재를 부르고 있다.
 
 
 
여기에 허니버터칩 판매처나 재고 여부를 알려주는 앱 ‘허니버터칩 알리미’까지 등장하면서 사재기를 부추기고 있다. 허니버터칩 알리미는 사용자의 주변 5km 이내 편의점에 재고가 있는지 여부 등을 알려주고 있다. 재고 정보를 새롭게 알려주는 시간은 초 단위로 입력할 수 있어 실시간으로 허니버터칩 위치 추적이 가능하다. 현재 이 앱 다운로드 수는 1만이 넘었다.
 
과자·장난감·휴대폰 등 품귀현상
원가 2∼3배 기본…웃돈 거래 성행
 
장난감도 예외는 아니다. ‘티라노킹’은 완구계의 허니버터칩으로 불린다. 티라노킹은 일본 애니메이션 파워레인저에 등장하는 공룡 가운데 한 종류인 파워레인저 다이노포스 시리즈 캐릭터로, 요즘 어린이들 사이에서 장난감 1순위에 오를 정도로 인기가 치솟고 있다. 넘치는 수요 때문에 ‘1인 1개’로 한정 판매하고, 정가가 7만5000원인티라노킹의 경우 인터넷 쇼핑몰에서 최저 15만9500원에서 최대 30만원까지 판매되는 일까지 벌어졌다. 이와 유사한 장난감 ‘프레라킹’ ‘가브리볼버’ ‘로보카 폴리’ ‘또봇’ 그리고 ‘요괴워치’ 등도 마찬가지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일부 악덕업자나 소비자들은 사재기 재테크를 노리고 티라노킹 여러 대를 구입한 뒤 인터넷을 통해 정가의 2∼3배가 넘는 수준으로 거래를 이어가고 있다. 중고가격이 정상가격을 훌쩍 넘는 건 당연지사. 일부에서는 티라노킹 생산국가인 일본에서 생산이 중단됐다는 말까지 흘러나오기도 했다. 때문에 웃돈 거래가 더욱 횡행할 수밖에 없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이가 있는 부모들은 장난감을 구하기 위해 동분서주했다. 그러나 티라노킹은 ‘완판킹’이었다.
 
 
 
이처럼 티라노킹을 확보하기 위한 경쟁이 과열 양상을 띠면서 소비자들의 원성이 높아지자 공정위원회의 조사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되기도 했다. 새정치민주연합 이상직 의원은 이같은 비정삭적인 거래에 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히트 상품을 개발한 회사 측의 아이디어는 존중되어야 하지만 유통 과정에서 가격이 널뛰어 소비자가 피해를 보고 있기 때문에 잘못된 부분은 바로 잡아야 한다”고 말했다. 시장교란행위 여부에 대해 공정위의 즉각적인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는 것이었다.
 
아이폰6도 사재기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출시한지 두 달이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물량이 부족해 소비자들은 울상 짓고 있다. 국내뿐 아니라 전 세계적인 현상이기도 하다. 지난 9월, 일본에서 아이폰6가 출시할 당시 도쿄 오모테산도 애플 스토어 앞에서 밤새 줄을 선 900명 중 60% 이상은 중국어를 사용했다고 일본 언론들이 보도한 바 있다. 이렇게 일본에서 아이폰6를 사재기한 중국인들은 인터넷 사이트를 통해 정상가격보다 훨씬 비싼 가격으로 아이폰6를 판매했다.

법적 문제 없나
 
담배도 빼놓을 수 없다. 정부는 담뱃값 인상으로 사재기를 집중 단속했지만, 일부 편의점주와 편의점 알바생들 사이에서 ‘이미 사재기는 끝났다’는 말이 나온 지 오래다. 사재기 담배는 음성적으로 유통될 것으로 보인다. 사재기 현상은 온라인게임에서도 나타난다. 게임 내에서 유저들의 수요가 높은 일부 아이템을 끌어 모아 필요한 유저에게 비싼 가격에 되파는 방식이다. 실제로 PC방에서 하루종일을 보내는 ‘게임폐인’ 중 상당수는 아이템 사재기를 통해 용돈벌이를 하고 있는 경우가 많다. 사재기 재테크는 비합리적인 소비를 일으킨다는 점에서 부정적인 면이 강하지만 이를 막을 수는 없는 현실이다. 
 
 
<khlee@ilyosisa.co.kr>

<기사 속 기사> 베끼는 미투제품 논란
 
인기제품을 경쟁사가 그대로 베끼는 미투제품을 둘러싼 갈등은 여전하다. 수십년간 악순환의 고리는 끊어지지 않고 있다. 사실 우유 탄산음료의 대표 주자는 1984년 시장에 나온 코카콜라의 ‘암바사’였다. 그러나 5년 후인 89년에는 상황이 달라졌다. 롯데칠성은 ‘밀키스’를 출시하며 암바사의 자리를 뺏어 밀키스가 압도적인 시장점유율을 보이고 있다.
 
헛개음료도 마찬가지다. CJ헬스케어 ‘컨디션 헛개수’가 1위를 차지하고 있지만, 원조는 광동제약의 ‘힘찬 하루 헛개차’였다. 커피도 사정은 비슷하다. 동서식품이 야심차게 내놓은 ‘카누’를, 남양유업은 ‘루카’로 맞섰다. 이름이 흡사해 양사 간 감정이 좋지 않은 상태다. 특히나 과자는 과열양상을 보이고 있다. 해태제과 ‘허니버터칩’이 진기록을 세우면서 농심 등 타 제과업체들이 비슷한 제품들을 마구 출시하면서 미투 논란을 키우고 있다.
 
미투상품과 관련된 법적 공방도 이어지고 있다. 지난 2012년 삼양식품은 ‘불닭볶음면’을 출시해 소비자들로부터 큰 사랑을 받았다. 이후 팔도는 미투상품인 ‘불낙볶음면’을 출시했고 결국 삼양식품은 팔도를 상대로 판매중지 가처분 소송을 냈다. 수년 전에도 롯데와 오리온은 ‘자일리톨 껌’으로 갈등을 빚은 바 있고, 남양유업과 빙그레는 우유 명칭을 놓고 법정에서 갑론을박을 벌인 바 있다. 지금 이 순간에도 미투상품 논란은 계속되고 있다. <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사회 많이 본 뉴스
일요시사 주요뉴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