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구영신특집 천기누설> 을미년 국운 대예측
<송구영신특집 천기누설> 을미년 국운 대예측
  • 한종해 기자
  • 승인 2014.12.30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5년, 대한민국 위기다”

[일요시사 경제1팀] 한종해 기자 = 지금으로부터 120년 전, 우리나라는 국가적 위기를 맞이했다. 일본이 서울에서 자행한 명성황후 시해사건인 '을미사변'이다. 60년 전인 1955년에는 6·25 전쟁의 여파로 전국에 흉년이 이어졌다. 그리고 2015년 60년 만에 다시 을미년이 돌아왔다. 우리나라 운세가 그리 평탄치만은 않을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백운비 백운비역리원 원장의 국운 예측도 이와 궤를 같이 했다.

 

"난세위국(亂世危國)." 2015년 국운에 대한 백운비 백운비역리원 원장의 첫 마디다.

파벌싸움 득세

세상은 어지럽고 나라는 위기가 온다는 뜻인 난세위국은 백 원장이 국운을 예측할 때 함부로 쓰지 않는 사자성어다. 그만큼 을미년은 어렵다는 얘기다.

백 원장은 "공해가 심하면 병균이 몰리고, 병균이 몰리면 건강을 잃듯이 안 좋은 게 다 들어 있는 내년은 민심이 흉흉해지면서 범죄가 늘어나 내부 치안에 심각한 위험이 올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백 원장의 예측은 섬뜩하다. 이미 우리나라는 2014년 한 해 동안 별별 일을 다 겪었다. 지난 2월17일, 마우나리조트 붕괴로 학생 10명이 숨지고 125명이 부상을 당한 데 이어 4월16일에는 세월호 침몰 사고가 발생하면서 승선자 중 295명이 사망했고 9명은 아직 실종상태다.

정치권에서는 원인규명과 책임소재를 밝히기 위한 공방이 7개월 동안 오갔고, 세월호 특별법 제정은 난항을 겪다가 사고 발생 205일이 지나서야 국회를 통과했다. 하지만 유가족들의 진상규명 싸움은 여전히 현재진행형이다.

세월호 참사 발생 한 달이 채 지나지 않은 지난 5월2일에는 서울 지하철 2호선 상왕십리역에서 잠실 방향으로 가는 열차가 앞에 멈춰 서 있는 열차를 추돌하면서 240명가량이 부상을 입었으며 같은 달 26일에는 경기도 고양 종합버스 터미널 지하 1층에서 난 화재로 사망 8명, 중상 5명 등 69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지난 5월28일에는 장성 요양병원에서 화재가 발생, 22명이 숨지는 등 28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7월에는 세월호 참사 현장 지원을 마치고 돌아가던 강원 소방본부 소속 헬기가 광주 광산구 장덕동 부영아파트 옆 인도에 추락해 소방 공무원 5명이 순직했고 강원 태백시 상장동에서는 관광열차가 정차 중인 무궁화호 열차와 충돌하면서 1명이 숨지고 92명이 부상을 입었다.

최악의 사고 "아직 끝나지 않았다"
사상분쟁·흑백논리·이념대립 심화

10월17일에는 경기 성남시 분당구 판교테크노밸리 야외공연장에서 환풍구 철제 덮개가 추락하면서 16명이 숨지고 11명이 다쳤다. 11월15일에는 담양군 한 펜션 내 바비큐장에서 발생한 화재로 5명이 숨지고 5명이 부상을 입었다.

그렇다면 을미년 대한민국 정치는 어떻게 흘러갈까. 백 원장에 따르면 사상분쟁·흑백논리·이념대립이 더 심화되는 등 혼란스럽고 복잡해질 전망이다. '자파별난(自破別亂)', 둘로 나뉘어진다는 뜻으로 여야를 막론하고 파벌싸움이 득세한다는 것이다. 백 원장은 특히 야당의 경우, 분당의 위기를 겪을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실제로 새정치민주연합에서는 분당론이 제기되고 있다. 비노·비주류 진영에서다. 이들은 문재인 의원이 당 대표가 되면 당이 쪼개질 수도 있다면서 분당가능성을 언급하고 있다. 비노 중진들이 줄이어 전남 강진에서 칩거 중인 손학규 전 상임고문을 찾아가는가 하면, 안철수·김한길 두 상임고문은 문희상 비대위원장의 간곡한 요청에도 비대위 참여를 거절하고 외곽에서 활동 폭을 넓이고 있다.

남북관계 또한 순탄치 않다는 게 백 원장의 설명이다. 올해 남북관계는 흐렸다. 북방한계선(NLL) 침범과 사격훈련, 미사일 발사, 무인기 남파 등 도발이 끊이질 않았다. 백 원장은 "우리나라 기운과 반대되는 기운이 부딪히는 시기가 될 것"이라며 "북한의 도전과 공격을 많이 받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백 원장은 "승부를 가려야 하는 기막힌 위기도 있다"는 설명도 덧붙였다.

비교적 밝은 전망도 나왔다. 경제성장이다. 백 원장은 "경제의 내실은 성장하고 수출은 호조를 띌 것"이라며 "유럽, 특히 아랍 쪽을 공략하면 유리하다"고 말했다.

양은 착하고 의롭고 아름다움을 상징하는 동물로 순하고 어질고 착하고 참을성 있는 동물로 인식이 되어 왔다. '을미년'의 '을'이 의미하는 청색은 진취적이고 적극적인 의미가 있다. 성격이 순하지만 적극적인 양이 만났다고 해 '청양'은 예로부터 복을 기원하는 의미로 알려져 있다.

을미사변의 아픔을 겪은 1895년, 유생들은 명성황후 시해와 단발령이 반발해 친일내각의 타도와 일본세력의 구축을 목표로 을미의병을 일으켰다. 1년 뒤 국왕의 해산권고 조칙이 내려져 의병활동은 종식됐지만 아관파천 실시로 친일세력이 무너졌고, 단발령을 철회시키는 성과를 거뒀다. 

남북 위기 고조

백 원장은 "내년 정망이 전반적으로 어둡지만 대한민국 구성원 모두가 온화하고 차분하게 다툼을 멈추고 위기 극복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한다면 내년 중반기부터 국운에 빛이 들어오게 된다"고 전했다.

 

<han1028@ilyosis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