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자동차 필수품 베스트
겨울철 자동차 필수품 베스트
  • 한종해 기자
  • 승인 2014.12.22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눈길·빙판길 걱정 마세요”

[일요시사 경제1팀] 한종해 기자 = 올해 겨울 눈이 많이 내릴 것이라는 예보가 나왔다. 스키·스노우보드 등 겨울스포츠를 즐기는 이들에게는 반가운 소식이지만 운전자들에게는 걱정스러운 소식이 아닐 수 없다. 겨울철을 맞아 운전과 자동차 관리에 도움이 될 용품은 무엇이 있을까?

 

겨울철 운전자의 필수품 1위는 스노우체인이다. 현재 시중에는 많은 수의 스노우체인이 판매되고 있다. 운전자 입장에서는 도대체 어떤 스노우체인을 골라야 할지 눈앞이 깜깜하다.

가장 주의 깊게 살펴봐야하는 점은 성능과 장착의 편의성이다. 사슬체인 차입, 허브 디스크 타입 그리고 페브릭(직물형) 타입까지 종류도 다양하고 각각 운전환경과 상황에 맞게 조금씩 다르다.

체인 고르는 법

최근 출시되는 자동차는 예전에 비해 휠 사이즈가 1~2인치 이상 커졌고 크롬 등의 마감처리로 점점 고급화되고 있다. 국산 중형차의 경우 순정 휠 사이즈가 16인치에서 17인치, 대형차는 17에서 19인치까지 선택이 가능하다. 고급 수입 스포츠카는 기본 20인치 이상. 휠이 커지면 바퀴를 덮어주는 철판 부위인 휀더도 커지기 마련이다.

이렇게 커진 휠과 좁아진 휀더 공간은 일반 스노우체인 사용 자체를 더욱 힘들게 한다. 이러한 문제점을 보완하는 체인이 바로 허브 디스크 장착 타입이다.

현대모비스가 공급하는 '뉴 그레이트-X' 프리미엄 스노우체인은 차량의 휠에 허브 디스크를 미리 장착해두고 필요할 때마다 우레탄 소재로 만들어진 패드를 끼워 사용하도록 되어 있다. 여성 운전자도 30초 만에 장착이 가능하다. 체인 소재는 초경도 합금 스파이크를 채택해 내구성이 최고치에 이르고 저소음 저진동의 쾌적한 승차감으로 눈길, 빙판길에 월등한 제동력을 제공한다.

일반 체인 타입에 비해 고가라는 단점이 있지만 마모제 등 소모품 교체만으로도 반영구적 사용이 가능하다. 차종 및 타이어 규격에 맞게 다양한 호수로 제작되었으며 국산 및 수입품 등 다양한 브랜드로 형성되어있다.

 

 

섬유소재의 신개념 스노우체인인 '오토삭'도 장·탈착이 매우 간단하고 보관이 용이해 현재 유럽이나 일본에서 많은 인기를 얻고 있다. 기존의 체인들이 고리 등에 체결하는 방식으로 어느 정도 물리적인 힘을 필요로 하는 데 반해 오토삭은 타이어에 옷을 입히듯이 간단하게 씌우면 장착된다.

오토삭의 가장 큰 장점은 기존의 스노우체인을 장착했을 때 사용하지 못했던 ESC와 VDC 등의 첨단 제동장치들을 무리 없이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 섬유소재로 만들어져 세탁이 용이하고 타이어와 휠 등에 손상을 주지 않는다.

대중적으로 잘 알려진 사슬체인 타입은 충격이나 요철, 도로 상황에 비교적 덜 손상되는 뛰어난 내구성과 비교적 저렴한 가격이 장점이다.

현대모비스의 사슬형 스노우체인은 3분 만에 끝내는 쉽고 간편한 장착과 안정적이고 튼튼한 X자형 구조 그리고 9mm 규격으로 기존 12mm에 비교해 뛰어난 승차감을 자랑한다.

눈 많다…안전운전 돕는 스노우체인
내부 먼지 잡고 호흡기 질환도 잡자

스노우체인 장착이 어려운 노약자나 여성이라면 갑작스러운 눈길 또는 빙판길을 대비해 스프레이 체인 한 캔쯤 트렁크에 구비해두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타이어 접지면에 뿌려주면 미끄럼방지에 도움을 주는데, 사용이 비교적 간편한 만큼 적은 양의 눈, 짧은 거리 주행에만 사용되는 단점이 있지만 임시방편으로는 딱이다.

스노우체인 외에도 안전하고 편안한 겨울 운전을 위해 준비해야 할 것들은 많다. 쾌적한 차내 공기 관리를 위한 히터클리너와 히터필터, 성에제거제 등이 대표적이다.

겨울철 앞 유리에 낀 성에, 혹은 밤새 내린 눈을 치우고 운전하는 것은 여간 불편한 일이 아니다. 대체로 많은 운전자들이 완전하게 시야가 확보되지 않은 채 운전을 시작한다.

현대모비스 '성에제거제'는 간단히 뿌려주는 것만으로도 성에를 없앨 수 있는 제품이다. 와이퍼블레이드를 세우고 유리에 살짝 뿌려주면 성에가 가볍게 제거된다. 성에가 두꺼울 경우에는 제품의 주걱캡을 이용해 제거한 후, 부드러운 천이나 융으로 닦아주면 된다. 앞유리뿐만 아니라 차체 틈이나 열쇠구멍에도 뿌려주면 얼음을 녹여주고 다시 어는 현상을 막아준다.

성에가 처음부터 생기지 않도록 하는 방법도 있다. 성에방지용 커버를 씌우는 것이다. 기존의 차량용 커버는 차량 전체를 씌워줘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지만 이번에 출시된 '성에방지 커버'는 전면유리에만 커버를 씌울 수 있도록 설계됐다.

자동차 공조시스템 내부에는 외부에서 유입된 각종 먼지나 곤충잔유물, 오일찌꺼기, 니코틴, 박테리아, 곰팡이, 포자진균 등이 남아 있어 이를 제거하지 않고 히터를 작동시키면 자동차 내부에 그대로 유입돼 호흡기 질환에 노출될 수 있다.
 

 

현대모비스가 판매하고 있는 '히터클리너'는 거품 형태로 특수하게 배합된 화합물이 자동차 증발기 내부의 오염물질을 분해해 청소한다. 한발 더 나아가 현대모비스가 판매하는 히터필터 '캐비너'를 사용하면 자동차 배기가스와 휘발성 유기화합물까지 걸러낼 수 있다.

운전이 아직 서툰 초보운전자나 장거리 운전자의 경우 최근 자동차 용품업계에서 불티나게 팔리고 있는 '발수코팅 와이퍼'를 사용한다면 눈송이와 빗방울로 시야가 흐려지는 일을 방지할 수 있다. '발수코팅‘이란 앞 유리에 묻어있는 물방울을 자연스럽게 밑으로 흐르게 만들어 주는 특수 코팅처리의 일종이다.

유리 전용 커버

발수코팅 와이퍼는 고무 자체에 발수성분을 함유하고 있어 와이퍼 사용 시 미량의 발수성분이 조금씩 분출되어 유리면에 부착됨으로써 주행 시 물방울을 튕겨나가게 해준다. 특히 윤활코팅 처리되어 와이퍼 작동 시 떨림 현상이 없고 소음이 적어 조용한 드라이빙을 선호하는 대한민국 운전자들에게 제격이다.

 

<han1028@ilyosisa.co.kr>

 

<기사 속 기사> 겨울철 자동차 관리요령

▲엔진예열 = 겨울철에는 밤사이에 엔진 오일이 굳는다. 바로 출발하면 엔진과 관련 부품에 무리를 준다. 평소보다 조금 더 예열을 해 엔진을 부드럽게 한 뒤 출발하는 것이 좋다.

▲냉각수50:부동액50 = 겨울철에는 냉각수와 부동액 비율을 50대50으로 유지하는 것이 좋다. 요즘은 사계절용 부동액을 많이 사용해 신차라면 크게 신경쓰지 않아도 되지만 1년 이상 된 차량은 부동액의 점도를 점거해야 한다.

▲배터리 점검 = 날씨가 추워지면 시동을 걸기 위해 엔진이 요구하는 힘은 커지는 반면 배터리의 힘은 평소 성능 이하로 떨어진다. 배터리는 온도가 내려가면 자연 방전이 발생할 수 있다. 기온이 영하 10도 이하로 내려가는 지역에서는 배터리를 모포나 헝겊 등을 싸두면 도움이 된다. 시동을 끄기 전 10분 정도 공회전을 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워셔액 교체 = 겨울용 워셔액은 유리를 닦는 기능 외에 결빙 방지 역할도 한다. 겨울철이 되기 전 사계절용이나 겨울용 워셔액을 미리 넣어둬야 한다. 일반 워셔액 혹은 물이 섞인 워셔액을 사용하면 워셔액 탱크가 얼어 파손되거나 펌프모터가 고장 날 위험이 있다.

▲유리막 코팅 = 눈이 내리기 시작하면 염화칼슘과 소금을 섞어 도로 위 제설작업을 시작한다. 염화칼슘과 소금은 차량의 페인트에 치명적이다. 전문가들은 페인트 부식 방지와 광택 유지를 위해 세차를 자주하고 유리막 코팅제를 사용하는 것을 추천한다. 최근에는 일반 소비자도 쉽게 이용할 수 있게끔 단계별 약품이 담긴 제품이 나와 누구나 손쉽게 유리막 코팅을 할 수 있다.

 

<겨울철 운전요령>


▲바른 자세부터 유지하라
▲타이어를 확인하자
▲브레이킹은 깃털처럼
▲빙판길 코너에서는 액셀이 답이다
▲우렌탄, 복강판, 새 도로만은 각별히 조심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