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창걸의 영화로 본 세상> ⑩2014년 가장 감동적인 드라마 <카트>
<전창걸의 영화로 본 세상> ⑩2014년 가장 감동적인 드라마 <카트>
  • 전창걸 영화칼럼니스트
  • 승인 2014.11.24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본권리 잊지 않고 찾아야”

전창걸 영화칼럼니스트 = 개그맨, 영화인, 영화평론가 등 다양한 옷을 입고 한국 대중문화계를 맛깔나게 했던 전창걸이 돌아왔다. 한동안 대중 곁을 떠나 있었던 그가 <일요시사>의 새 코너 ‘전창걸의 영화로 본 세상’의 영화칼럼니스트로 대중 앞에 돌아온 것이다. 아직도 회자되는 MBC <출발! 비디오여행>의 ‘영화 대 영화’ 코너에서 전창걸식 유머와 속사포 말투로 화제를 모았던 그는 이번에는 말이 아닌 글로써 영화로 보는 세상이야기를 들려줄 예정이다. 그 열 번째 이야기는 한국영화계에 의미 있는 소통과 상생을 불러일으키며 올해의 가장 감동적인 드라마로 꼽히는 영화 <카트>다.

 

서슬이 퍼런 시기 자본독재를 향한 생존의 외침을 영화로 다루기란 여간한 용기가 없으면 안될 일이다. 제작비도 부족해 2억원의 크라우드 펀딩(티켓선예매방식)과 배우들이 자신의 출연료 일부를 투자금으로 전환해 만들었다고 한다. 이러한 불리한 여건을 극복하고 개봉한 <카트>에게 박수를 보낸다.

노동자의 목소리

이 영화는 <또 하나의 약속>과 더불어 거대 자본의 횡포에 굴하지 않는 대한민국 노동자의 목소리를 담고 있다. 2007년 대형마트 까르푸를 이랜드 계열의 홈에버가 무리한 금액에 인수하며 홈에버 전체를 매각하기 위한 구조조정 과정을 거치는 과정 중 부당한 비정규직 대량해고에 저항하는 스토리를 그리고 있는 것이다.

그리고 이 싸움은 아직 끝나지 않았고, 사회 곳곳에서 진행 중임을 열린 결말로 보여준다(1조1000억원에 카르푸를 매수한 이랜드는 홈에버를 2008년 홈플러스에 2조3000억원을 받고 매각한다. 대형할인점 사업에서 별다른 성과를 올리지 못한 이랜드는 홈에버 매각을 통해 그간의 손실을 보전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아이러니하게도 이랜드는 기독교기업으로 유명했다. 의류 프랜차이즈를 성공했고 이후 공격적인 사업 확장을 통해 여러 계열사를 거느리는 재벌의 형태를 띠게 된다).

OECD가 발표한 지난해 시간당 최저임금 순위 1위는 호주(15.2달러)다. 이어 프랑스(12.4달러), 벨기에(11.7달러), 네덜란드(11.0달러), 영국(9.5달러), 일본(7.7달러)이 차례로 상위권을 차지하고 있다. 최하위 수준인 대한민국(4.1달러)보다 적은 최저임금을 받는 나라는 포르투갈(3.7달러), 칠레(2.3달러), 멕시코(0.6달러)뿐이다.

OECD의 ‘2013년 비정규직 이동성 국가 비교’ 보고서에 따르면 비정규직 노동자들을 수년간 추적 조사한 결과 우리나라의 비정규직 10명 중 1∼2명만이 몇 년 뒤 정규직으로 일하고 나머지 8∼9명은 비정규직이나 실업 상태에 놓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뿐인가? 대한민국 비정규직들은 대량해고, 외주 용역화, 노동 탄압 등으로 시름을 앓고 있다. <카트>에서 청소부 순례 역을 맡은 배우 김영애씨는 “살다 보면 의도하지 않게 가해자가 될 수도 있고 ‘갑질’을 할 수도 있다. 내가 누군가에게 갑의 위치가 되어 갑 행세를 하지 않았나 생각해 보게 만드는 영화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노동 문제 품에 끌어안은 영화
거대자본 굴하지 않는 노동자 그려

우리나라 비정규직 노동자 수는 총 823만명으로 전체 임금 노동자의 절반에 가까운 수치다. 이 중 여성 비정규직 노동자 수는 정규직 노동자 수를 넘어선 상태이며 남성과 달리 여성의 비정규직 노동자는 전 연령층에 분포되어 있다. OECD 국가 중 고용이 가장 불안정한, 초단기 근속의 나라 대한민국은 극심한 고용불안을 겪고 있음에도 대다수의 사람들은 그들의 목소리를 내지 않고 살아간다.
 

 

<카트>는 주류영화계에서 처음으로 시도되는 ‘비정규직 노동자’ 이야기로, 한국사회에서 더욱 심화되고 있는 노동 현실의 문제를 대중영화의 품에 끌어안고자 기획되었다. 다소 생소한 소재를 많은 사람들과 공유하기 위해서는 설명적이고 어려운 화법보다는 사람들의 삶을 있는 그대로 정직하게 표현할 드라마가 필요했고, 그리하여 수학여행비를 벌기 위해 아르바이트를 하는 아들을 둔 엄마 ‘선희’와 아이의 어린이집 시간에 맞추어 매일 칼퇴근을 할 수밖에 없는 ‘혜미’, 능글맞게 청소원 아주머니들과 농담을 주고받지만 업무의 일환으로 그들을 해고시켜야 하는 입장이 되는 ‘동준’ 등의 인물들이 탄생했다.

몇년간의 시나리오 작업과정은 이들의 이야기가 얼마나 현실적이고 솔직한 것인지 확인하고 누구라도 공감 가능한 것으로 발전시키는 과정이었다. 또한 한국영화계에서 신망 받는 베테랑 스탭들, 연기력과 스타성을 겸비한 배우들이 힘을 모으기로 했다. 특정한 주장을 전달하는 영화가 아니라, 사람들의 절박하고 아픈 현실을 정직하고 리얼하게 묘사하는 영화라는 점에 동의한 사람들이 영화 <카트>에 합류했고, 이들과 함께 노동영화이자 가족영화이고, 성장영화인 <카트>를 완성했다.

함께 사는 세상을 꿈꾸며 포기하지 않았던 주인공들처럼, 영화 <카트> 역시 한국영화계에 의미 있는 소통과 상생을 불러일으키며 2014년 가장 감동적인 드라마로 다가가길 희망한다. 대본을 쓴 김경찬 작가는 제작노트에서 “누군가는 영화를 ‘예술’이라 여기고 누군가는 영화를 ‘산업’이라 부른다.

생뚱맞지만 나는 영화를 ‘미디어’로 규정한다”고 말했다. 이 영화의 각본을 쓰게 된 이유에 대해서는 “헌법33조(근로자는 근로조건의 향상을 위하여 자주적인 단결권, 단체교섭권 및 단체행동권을 가진다)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극적인 효과를 강조하는 것보다 몇 배는 힘을 주는 인터뷰다.

영화=미디어?

<카트>를 본 어느 네티즌의 한마디가 쓰리게 가슴을 벤다. “이런 일은 정말 영화 속에서나 있어야 되는 거 아냐?” 땅 꺼질 한숨이 이만저만이 아니지만 그래도 쫄지 말고 합쳐서 기본 권리를 찾는 것이 우선임을 잊지 않게 이 영화를 응원하자.

 

<www.전창걸.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