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연재> 사무라이 정신은 거짓이다 ⑥왜곡된 가미카제의 진실
<기획연재> 사무라이 정신은 거짓이다 ⑥왜곡된 가미카제의 진실
  • 장성훈기자
  • 승인 2014.09.29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죽음이 두려워 바지에 오줌까지…”
올해는 광복 69주년이 되는 해다. 내년이면 벌써 광복 70주년을 맞이하지만 일본의 진정성 있는 사과는 요원하기만 하다. 게다가 고노담화를 부정하고, 위안부 문제를 왜곡하는 등 일본의 역사인식은 과거보다 오히려 퇴보하고 있어 국민들을 분노케 하고 있다. 이러한 때에 일본의 자랑인 ‘사무라이 정신’의 실체를 낱낱이 밝혀내 화제가 되고 있는 책이 있다. <일요시사>가 화제의 책 <사무라이 정신은 거짓이다>를 연재한다. 
 
 
이런 점에서 일본에만 ‘의’와 ‘명예’를 목숨같이 소중히 여기는 사무라이 정신이란 개념이 있었다고 하는 것은 과장이라고 생각한다. 뿐만 아니라 당시는 ‘무사도’라는 개념조차 없었다. 개념이 없었다면 무사도 자체를 몰랐을 것이고 무사도다운 행위가 있었다고 한들 그것을 무사도로 인식하지 못했을 것이다.
 
단순히 용맹한 무사의 감동을 주는 무용담 정도로 인식하였을 것이다. 이 단순한 무용담에 무사도라는 개념을 붙인 것은 그로부터 몇백년이 지난 1900년대로, 군국주의의 정부가 전쟁을 준비하면서 국민들을 세뇌시키기 위해서였다.

사무라이의 만행
 
따라서 일본이 그들의 영웅호걸 이야기에 ‘의’가 있다, ‘명예’가 있다 하고, 이에 더하여 무사들에게 ‘도덕적, 윤리적 개념이 있었다’ 하며 사무라이 정신이라는 개념을 만들어 붙인 그 개념이 과장되고 거짓이라고 생각하는 것이다.
 
다시 말해서 일본인들의 영웅호걸 행위를 부정하는 것이 아니라, 거기에다 ‘의’가 있다, ‘명예’가 있다 하고 붙인 ‘사무라이 정신’이라는 개념 자체를 의심하는 것이다. 무사도란, 사무라이 정신이라는 옛날 무사들의 무용담에 군국주의에 빠진 일본 정부가 자국민을 세뇌시키기 위하여 갖다 붙인 개념인 것이다. 그리고 ‘니토베 이나조(新渡戶稻造)’의 책 <무사도>가 그 개념을 만든 동기와 이론의 근거를 제공한 것이다.
 
‘사에키 신이치’가 쓴 <무사도는 없다>에 의하면 “사무라이가 언제나 정의롭고 공정했으며, 약자를 보호했고, 민간인에게 피해를 주지 않았으며, 정정당당했었다”라는 이미지야말로 거짓된 것이며, 실제 일본의 무수한 고사서와 고전 문학에 묘사된 무사들은 속임수 공격을 즐겨 사용했으며, 여자나 아이나 노인 같은 비전투원 민간인들을 죽이거나, 왕실에 소속된 시녀들을 포로로 잡고 자신의 군영으로 끌고 가 겁탈하고, 행군하는 데 길을 밝히려고 민가들을 불태워 버리거나, 항복한 적을 죽이고, 남의 공을 가로채는 일들이 비일비재했다고 말하고 있다.
 
온갖 비열한 짓을 다 했으며, 더구나 당시에는 그런 행위도 당연한 것으로 받아들여졌다고 한다. 한마디로 당시 사무라이들에게 ‘의’와 ‘명예’는 물론 윤리나 도덕 따위는 없었다는 것이다. 단지 이기기 위하여, 공을 세우기 위하여 온갖 비열한 짓을 다 했다는 것이다.
 
아울러 “현대 일본인은 스스로를 사무라이에 비유하고 싶어 하지만 그 정신에 대해 잘못 알고 있는 부분이 많다. 내가 이 책을 쓰게 된 동기도, 그 오해가 너무 심한 것에 대한 불만인 동시에, 이제까지 나 자신도 그것을 충분히 이해하지 못했던 것을 알고 충격을 받았기 때문이다.”며 “자기 나라의 과거를 필요 이상으로 미화하고 실제로 존재하지 않은 전통을 새롭게 창작한 후에, 그것이 일찍부터 존재한 것인 양 믿어버리는 경우는 어느 나라에도 있을 수 있는 일이 아닐까?” 하며 사무라이 정신이 실재(實在)했던 것이 아니라 조작된 것임을 고백하고 있다. 
 
사무라이, 민간인 죽이고 겁탈해
일본인의 영웅 가미카제의 실체는?
 
다음의 넷째와 다섯째는 옛 사무라이들의 행태는 아니나 일본 정부가 ‘사무라이 정신을 물려받은 용맹한 근대 일본군들의 대표적인 사무라이 정신의 실현’이라고 주장하는 것이다.
 
넷째는 가미카제 특공대이다. 일본 정부는 ‘사무라이 정신’으로 무장한 젊은이들이 국가가 위기에 처하자 스스로 참여하여 ‘반자이(歲)’를 외치면서 미 함정에 용맹과 기쁨으로 돌진한 것으로 주장하고 있다. 이것이 일본인들의 대표적 사무라이 정신의 표본이요, 나아가 일본인들의 강인한 정신 ‘야마토 다마시(日本魂)’라고 주장하고 있으나, 이는 명백한 거짓이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가미카제 특공대의 실상’ 편에서 다루도록 하겠다. 다섯째는 태평양전쟁에서 일어난 일본군 옥쇄(집단자살) 사건의 진실이다. 일본 정부는 태평양 전선에서 패하자, 일본군과 그 가족들은 포로로 잡히는 치욕 대신에 명예롭게 죽겠다며 집단으로 자살을 한 것으로 주장하고 있다. 그리고 이것이야말로 사무라이 정신이요, 나아가 일본인들의 강인한 정신 ‘야마토 다마시(日本魂)’라고 하고 있으나 이 또한 사실이 아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태평양전쟁에서 옥쇄한 일본군의 진실’ 편에서 다루도록 한다. 이같이 일본 정부는 자국민들에게 충성을 강요하고 긍지를 높이기 위해 사실을 왜곡하고, 거짓 선전한 것이다. 사무라이 정신으로 일컬어지는 충성, 용맹, 의, 명예, 책임감, 청빈, 검소 등등의 모든 말이 그 과정에서 나온 것이다.
 
일본은 태평양전쟁에서 전세(戰勢)가 뚜렷하게 기울자, 마지막 수단으로 새로운 유형의 특공대를 만들었다. 폭탄이 장착된 비행기를 몰고 적 함정에 돌진하는 자살 특공대 - 소위 ‘가미카제 특공대’라는 초유의 자살 특공대를 만든 것이다. 단발 고물 비행기에 편도용 기름과 폭탄만 싣고, 급히 훈련시킨 소년병들로 하여금 날아가 미군 함정에 돌진하게 함으로써 함정을 침몰시키는 자폭 작전을 구사했던 것이다.
 
‘가미카제’ 하면 국제적으로는 광적인 애국주의자들로 상징되지만, 일본에서는 여전히 일왕과 국가를 위하여 숭고한 희생정신을 발휘한 영웅으로 존경받고 있다. 지금도 일본은 학생들에게 가미카제 자살 특공대원들을 나라를 구하려는 마음으로 왕과 국가를 위해 스스로 나서 용감하게 미군 함정에 돌진하여 산화(散華)한 숭고한 애국자로 가르치고 있다. 학교에서뿐만 아니라, 영화와 TV 드라마, 대중 소설, 그리고 일본인들이 좋아하는 만화 속에서도 나라를 위해 기꺼이 목숨을 바쳐 산화한 영웅들로 묘사되고 있다. 그래서 한때 일본 여학생들은 가슴에 품고 다니는 수첩 속에 가미카제 특공대원들의 사진을 지니고 다니면서 애틋한 연민의 정을 보이기도 했다고 한다.

가미카제의 실체
 
가미카제 특공대원들에게 연민의 정을 보이는 사람은 여학생들뿐만이 아니었다. 정치가들도 애국심을 내세울 필요가 있을 때나, 고충을 토로할 필요가 있을 때면 가미카제를 인용하며 그들의 충성심을 강조했다.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郎)’ 수상 역시 재임 기간 중 ‘야스쿠니’ 신사 참배 에 따른 비난이 일자, 자신은 “어려움이 있을 때마다 가미카제 특공대원들이 출격할 때의 심정을 생각한다”면서 자신의 행동이 나라를 사랑하는 마음에서 나온 것임을 강조했다.
 
 
<다음호에 계속>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