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와 사랑의 상관관계 대해부
골프와 사랑의 상관관계 대해부
  • 자료제공:월간골프
  • 승인 2014.09.29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실연 혹은 파경 "꿀인가 독인가?"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를 위협하는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와 미녀 테니스스타 캐럴라인 보즈니아키(덴마크) 커플은 최고의 연인 조합으로 비쳤다. 스포츠 중에서도 흥행성이 높은 골프와 테니스 스타가 만났으니 더 이상 보탤 것이 없어 보였다.

 

연애로 인한 슬럼프와 성공
로리 매킬로이 파혼 뒤 우승

2011년 US오픈 우승 직후 홀리 스위니라는 여자친구와 헤어진 매킬로이는 보즈니아키와 만나기 시작, 서로 경기장을 찾아다니며 뜨거운 애정을 과시했다. 지난 1월1일에는 약혼까지 했다. 둘은 천생연분처럼 보였고 올 11월 뉴욕에서 결혼식을 올리기로 예정돼 있었다.

부정적 후유증

그러나 5월초 청첩장이 나오면서 매킬로이는 돌연 “아직 준비가 안 됐다는 걸 깨달았다”며 결별을 선언했다. 정작 골프팬들이 놀란 일은 그 다음에 일어났다. 보즈니아키와의 결별을 선언한 매킬로이는 직후 열린 유러피언(EPGA)투어 BMW PGA챔피언십에서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 역전우승이라는 드라마를 만들었다.

실연 혹은 파경은 어김없이 부정적 후유증을 낳기 마련이다. 타이거 우즈는 엘린 노르데그렌과 2004년 카리브해의 섬나라 바베이도스에서 결혼식을 올린 뒤 딸과 아들을 두고 행복한 결혼생활을 하는 듯했으나 2009년 ‘섹스스캔들’이 불거지면서 파경을 맞은 뒤 부상까지 겹치면서 2년여 어두운 터널을 지나야 했다. 우즈는 2010년 벤쿠버동계올림픽 스키 활강 금메달리스트인 린지 본(미국)을 만나면서 부활하기 시작, 2012년 3승, 지난해 5승을 올렸다.
올 들어 심각한 부상으로 대회 참가를 포기하면서 상승세는 멈췄으나 우즈의 재활훈련에 린지 본이 동참하고 있어 그의 재기는 시간문제로 해석되고 있다. 짐작컨대 엘린 노르데그린은 우즈의 성공에 기대어 생활하며 우즈를 독점하려 들어 우즈의 일탈을 부추겼고 린지 본은 같은 스포츠스타로서의 고충을 이해하고 부족한 부분을 서로 채워주어 서로에게 힘이 되는 관계가 되지 않았을까.
연애 후유증으로 슬럼프를 겪은 대표적인 케이스가 현재 세계랭킹 1위 애덤 스콧(호주)이다. 세르비아의 테니스 얼짱 아나 이바노비치와 연애하다 헤어진 2009년 PGA투어에 17차례 참가해 10차례나 컷 탈락하는 수모를 당할 정도로 심각한 후유증을 앓았다.
사랑은 분명 상승기류를 만들어낸다. 슬럼프에 빠져 헤매다가도 연인을 만나 사랑을 키우면서 재기에 성공하는 예는 많다. US여자오픈 우승 이후 이렇다 할 존재감이 없었던 박인비는 같은 골프아카데미 소속의 남기협씨를 만나면서 전성기를 맞을 수 있었고, 폴라 크리머(미국)는 지난해 말 비행기 조종사 데릭 히스와 약혼한 뒤 침체기에서 벗어나 지난 3월 HSBC위민스챔피언스에서 44개월 만에 우승컵을 들어 올리는 기쁨을 맛봤다.
수잔 페테르센(노르웨이)은 역시 연초 스키선수 출신의 크리스티안 데이비드와 연애하면서 골프에 활력이 더해졌다. 한때 극심한 우울증을 겪으며 끝 모를 침체기를 보낸 크리스티나 김 역시 남자친구를 만난 뒤 활력을 되찾아 2일 막을 내린 LPGA투어 숍라이트 클래식에서 스테이시 루이스와 우승을 다투다 아쉽게 준우승에 머무는 등 최근 눈에 띄게 상승기류를 타고 있다.
유명 골프선수들의 애정 행로를 보면 골퍼들의 사랑은 보통 사랑과는 달라야 함을 깨닫게 된다. 특히 계속 프로선수로 활약할 사람이라면 보통 남녀의 사랑으로는 뜻을 이루기 어렵다. 많은 연습과 매주 열리는 대회에 참가하기 위한 장거리여행, 그리고 골프 특유의 고도의 집중력을 유지하려면 젊은이들 사이에 유행하는 ‘밀당’도 통하지 않고 늘 옆에 붙어 있지 않으면 안달을 내는 그런 연인관계도 기대할 수 없다. 그런 의미에서 골퍼를 연인으로 둔 사람은 어느 정도 불이익을 감수할 각오가 돼 있어야 한다.
아마도 가장 어려운 연인 역할이 골퍼의 연인이 아닐까. 골프리듬이 흐트러지지 않도록 유의하면서 지속적인 연습과 향상을 유도할 수 있는 생활습관을 지켜주고, 상대방 사랑에 대한 의심의 여지가 없도록 헌신적으로 베풀고 인내할 줄 알아야 골퍼의 연인이 될 수 있을 것이다. 미국의 주부골퍼 줄리 잉스터나 호주의 캐리 웹이 딸 뻘의 후배들과 당당히 경쟁할 수 있는 것도 배우자들의 헌신적 외조가 뒤따랐기에 가능한 것이다.

헌신적 외조

로리 매킬로이가 파혼을 한 뒤 우승할 수 있었던 것도 일반적인 연인, 약혼자로서 해야 할 남모를 무거운 책무에 시달리다 벗어났기 때문이 아닐까 생각해본다. 골프선수를 애인으로, 남편 혹은 아내로 맞으려면 골프 외에는 신경 쓰지 않도록 배려하는 마음이 바탕이 되어야 할 것 같다.



인기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