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수정 추기경 발언논란…왜?
염수정 추기경 발언논란…왜?
  • 박 일 기자
  • 승인 2014.08.29 09:2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일요시사=사회2팀] 박 일 기자 = 염수정 추기경 발언논란…왜?

염수정 추기경 발언논란이 때아닌 화제를 모으고 있다.

최근 천주교 서울대교구장인 염수정 추기경이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세월호 사건을 이용해서는 안 된다"고 말한 후부터다.

염 추기경은 지난 26일, 서울 명동 서울대교구청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부활과 희망에 대해 이야기할 수 있어야 한다. 가족들의 아픔을 같이하되 그 본심을 이용해서는 안 된다"고도 강조했다.

세월호 사건을 이용하는 사람이 있다는 것이냐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세월호 참사를 이용하는 사람들이 있다는 말이 아니라 그런 데 빠지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지난 22일 광화문 광장을 찾아 세월호 유가족을 만난 사실을 공개하며 "이 문제와 관련해 우리가 힘과 에너지를 낭비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세월호 유가족들에 대해서는 "가족들이 생각하는대로 이뤄지면 좋겠지만, 어느 선에서는 양보해야 서로 뜻이 합쳐질 것"이라고 언급했다.

<park1@ilyosis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ktrn 2014-08-29 10:43:56
추기경님 그연세에 무엇이 그리두려우세요 예수님은께서는 약자와 과부의편에서 말씀하셨습니다 여태껏 천주교 신자인겟에 자부를느꼈는데 당신때문에 부끄럽습니다 중세때 추기경을 보는것 같습니다 비겁합니다 성서를 다시보고 묵상하세요 차라리 인터뷰 하지마시지..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