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글와글NET세상> ‘유대균 호위’ 박수경 팬클럽 논란
<와글와글NET세상> ‘유대균 호위’ 박수경 팬클럽 논란
  • 한종해 기자
  • 승인 2014.08.04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미녀 쌈짱’ 예쁘면 용서된다?

[일요시사=경제1팀] 한종해 기자 = 유병언의 장남 유대균과 함께 검거된 이른바 '호위무사' 박모씨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말끔한 외모와 태권도 공인 6단의 경력에 '미녀쌈짱 팬클럽'이라는 온라인 팬클럽까지 등장했다. 팬클럽 메인화면에는 "당신은 잘못이 없습니다. 저희가 도와드릴게요. 힘내세요"라며 범죄자에 대한 미화가 이뤄지고 있다. 누리꾼들은 "예쁘면 장땡이냐?"며 날선 반응을 보이고 있다.

 

지난 달 25일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의 장남 유대균이 경기도 용인 수지의 한 오피스텔에서 검거됐다. 그와 함께 3개월간 도피행각을 벌여 온 박모씨도 검거됐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4월22일부터 도피생활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외모지상주의 지적

경찰이 공개한 검거 당시 CCTV 영상에 따르면 유대균과 박모씨 두 사람 모두 큰 저항 없이 순순히 경찰의 지시에 따라 나섰다. 박모씨는 냉정한 눈매와 꼿꼿한 자세로 일관해 화제가 됐다. 그러나 박모씨는 검찰 조사가 시작되자 눈물을 쏟은 것으로 알려졌다. "왜 꼿꼿한 자세였는냐"는 검찰의 질문에 그는 "갑작스럽게 체포돼 정신이 하나도 없었다. 어떻게 해야 할지를 몰랐다. 그렇게 하고 있어야 하는 줄 알았다"고 답했다.

박모씨는 일약 스타덤에 올랐다. 말끔한 외모와 태권도 실력을 찬양하는 팬클럽이 등장했다. 지난달 26일 '미녀쌈짱 팬클럽'이 비공개 그룹으로 개설, 그와 관련된 사진과 기사 등이 올라오기 시작했다. 이 비공개 그룹은 '불꽃돼지 유대균 팬클럽'이라는 이름으로 한 차례 바뀐 후 현재는 '국민시체 유병언 팬클럽'이라는 이름으로 활동 중이다. 회원 수는 150여명을 웃돌고 있다.

전문가들은 '팬클럽'이 이르면 수주 내에 폐쇄될 것이라고 전했다. 전문가들은 "박모씨와 같이 범죄 혐의가 있는 인물들이 체포될 때 이를 영웅시하는 현상은 항상 있어왔다"며 "그러나 규모가 작고 시민들의 질타를 받을 경우 폐쇄된 경우가 대부분"이라고 전했다.

지난 2004년 연쇄살인범 유영철을 동경하는 '살해짱 유영철 팬카페'가 대표적이다. 이 카페는 460여명이 가입해 800여개의 글이 올라왔지만 수많은 누리꾼들의 질타가 이어졌다. 카페 주인은 "멋진 유영철씨 팬클럽이 됐으면 합니다. 즐거운 시간이 되어요"라는 글을 쓰고 '영철씨의 닉네임 공모'라는 코너를 만드는 등 20여명이 잔인하게 희생된 살인사건을 장난그럽게 다루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누리꾼들은 "당신의 실명을 공개해라" "지금 제정신이냐"는 항의성 글을 올리며 카페 주인을 맹비난했다.

견디나 못한 카페 주인은 "여자들과 부자들의 각성을 촉구해야겠다는 처음의 취지와 다른 방향으로 카페가 공개돼 카페를 폐쇄한다"고 했다.

누리꾼들의 반응은 엇갈리고 있다. "애초에 '호위무사'라고 떠들어 대던 언론이 문제"라는 의견이 많았다. 아이디 souz****는 "호위무사라고? 공영 방송에서도 반반하니까 이슈 좀 끌어 보려고 난리치는데 뉴스도 맛이 갔네"라고 전했다. 아이디 joko****도 "무슨 호위무사? 집나간 애 엄마지"라고 말했다. 박모씨는 현재 남편으로부터 이혼 소송을 당한 상태다. 박모씨 남편은 구원파 관련 계열사 직원으로 알려졌다.

말끔한 외모·당당한 모습에 관심↑
미모찬양 모임 등장…회원 계속 증가

아이디 autu****은 "본질을 호도하는 종편뉴스나 언론이 더 큰 문제다. 한낱 종교에 미친 여자를 무슨 신데렐라인양 과거 영상을 되풀이해서 틀어주고 부각을 시켰으니 잠재적 등신들이 스물스물 기어 나오는 게 아닌가. 언론인들도 정치인 욕할 거 하나 없다"는 뉴스 댓글을 달았다.

"이런 논란을 만들어 낸 박모씨가 대단하다"는 의견도 나왔다. 아이디 heon****은 "박모씨의 검거 당시 표정을 보면 마치 종교에 미쳐서 자신은 범죄를 저지른 것이 아니라 구원자 유병언의 아들을 지켜주는 올바른 일을 했다는…. 만약에 예수가 아들이 있었다면 예수의 아들을 지켜주었다는 식의, 자신은 떳떳한 일을 했다는 자부심을 가지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 누리꾼은 또 "표정에서 일말의 양심에 저촉되는 그 어떤 행위도 하지 않았다는 듯이 표정짓고 있다. 종교는 인간의 정신적 마약이라고들 하는데 역시 마약에 중독되어서 자신이 300여명의 목숨을 앗아간 파렴치한 범죄사건과 연관된 행동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전혀 현실을 똑바로 인식하지 못하고 있는 표정이다"고 덧붙였다.

아이디 bash****는 "그런데 저 여자 조명 받으면서 눈빛 또렷하고 어깨가 굽힘이 없이 의젓하니까 뭐랄까 아우라가 장난이 아냐. 원래 잘 나가는 사이비 종교에는 중책에 앉은 행동파 조직원이 하나쯤 있다는데, 신념으로 똘똘 뭉치고 몸은 기민하고 날카롭고 온갖 험한 일을 도맡아서 한다고 하더라고. 그리고 한치의 후회도 없이 종교에 몸 바치다가 죽거나 종교의 몰락과 함께 스러지고. 뭐랄까 정말 아름다운 꽃이 불에 타는 걸 보는 기분이야. 저 여자가 제정신이었으면 훨씬 대단한 사람이 됐을 것 같은데"라며 안타까워했다.

'팬클럽' 회원으로 보이는 누리꾼들의 찬양 의견도 곳곳에서 등장했다.

그래도 범죄자인데…

아이디 rime****은 "예쁜 사람은 제발 건드리지 말자"는 글을 게재해 많은 질타를 받았으며 아이디 vira***은 "박모씨 미모 정말 엄청난 수준이다. 웬만한 톱스타 탤런트 보다 더 예쁘다. 자연미인으로 이렇게 단아하면서 아름다운 얼굴을 지닌 여자는 흔치 않을 것. 미모 때문에 많은 남성들이 그녀의 도도해 보이는 아름다움에 이끌린 것 같다. 남자들은 좀 도도해 보이는 여자들을 좋아하는 심리가 있다. 여자들이 나쁜 남자를 좋아하는 심리랑 비슷한 감정이다"라고 의견을 올렸다.

 

<han1028@ilyosis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