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차군단'에 무참히 짓밟힌 '남미의 자존심'
'전차군단'에 무참히 짓밟힌 '남미의 자존심'
  • 김해웅 기자
  • 승인 2014.07.09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브라질, '천재' 네이마르 공백 실감…후반 45분 1골로 체면 구겨

[일요시사=사회2팀] 김해웅 기자 = '전차군단'에 무참히 짓밟힌 '남미의 자존심'

브라질월드컵(결승)에 브라질은 없었다. 결승 문턱에서 만난 '전차군단' 독일에 1-7으로 무참히 패했기 때문이다.

독일은 2002한일월드컵 결승전 패배를 보기 좋게 설욕하며 12년 만에 월드컵 결승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독일은 9일 오전 5시(한국시각) 브라질 벨루오리존치의 이스타지우 미네이랑에서 열린 개최국 브라질과의 브라질월드컵 준결승전에서 토마스 뮐러(25), 토니 크로스(24·이상 바이에른 뮌헨), 미로슬라프 클로제(36·라치오), 사미 케디라(27·레알 마드리드), 안드레 쉬를레(24·첼시)의 릴레이 골에 힘입어 7-1 대승을 거뒀다.

독일은 한일월드컵 이후 12년 만에 결승전에 진출했는데, 이날 승리로 당시 결승전에서 0-2 패배를 안겨줬던 브라질에 완벽히 설욕했다.

월드컵 5회 우승에 빛나는 개최국 브라질은 '천재' 네이마르(22·바르셀로나)와 치아구 시우바(30·파리생제르맹)의 공백을 메우지 못하고 안방에서 치욕적인 대패를 당했다.

네이마르는 부상으로, 시우바는 경고누적으로 결장했다.

A매치 17경기 연속 무패를 이어간 독일은 네덜란드-아르헨티나의 준결승전 승자와 오는 14일 오전 4시에 우승을 두고 세기의 대결을 벌이며, 결승 진출은 8번째로 역대 최다 기록이다. 1954스위스, 1974독일(옛 서독), 1990이탈리아 대회에 이어 4번 째 우승에 도전한다.

비슷한 전력의 강호끼리 맞붙는 준결승전에서 7골이 터진 것은 월드컵 역사상 처음이다. 6골은 초대대회인 1930우루과이월드컵(아르헨티나 6-1 미국·우루과이 6-1 유고슬라비아)과 1954스위스월드컵(서독 6-1 오스트리아)에서 나온 적이 있다.

브라질이 월드컵에서 6골 차로 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종전 가장 큰 점수 차로 진 것은 1998프랑스월드컵 결승전에서 홈팀 프랑스에 당한 0-3, 3골 차 패배이다.

최다 실점 경기의 불명예를 안았다. 월드컵을 제외한 A매치를 통틀어도 최다 실점이다. 브라질은 1920년 남미선수권대회에서 우루과이에 0-6으로 진 적이 있다.

브라질은 또 1975년 이후부터 이어온 홈경기(대회) 62경기 연속 무패 행진도 마침표를 찍었다. 평가전을 포함해도 2002년부터 이어온 무패 행진이 끝났다.

2010남아공월드컵 득점왕인 독일의 뮐러는 선제골을 터뜨리며 대회 5번째 골을 신고했다. 선두 콜롬비아의 하메스 로드리게스(23·AS모나코)의 6골에 한 골 차로 따라붙었다.

베테랑 공격수 클로제는 전반 23분에 팀의 2번째 골을 터뜨리며 15골로 종전 최다 득점자였던 호나우두(38·브라질·은퇴)를 따돌리고 역대 최다 골 기록을 새롭게 했다.

브라질은 네이마르의 공백을 메우기 위해 베르나르드(22·샤흐타르 도네츠크)를 투입했지만 효과를 보지 못했다. 수비에서도 단치(31·바이에른 뮌헨)가 시우바를 대신했지만 역부족이었다.

독일은 초반부터 빠른 공격전개로 브라질을 흔들었고, 전반 11분부터 19분 동안 무려 5골을 퍼부으며 일찌감치 승기를 잡았다.

브라질은 전반 11분에 뮐러에게 선제골을 내준 이후에 급격한 조직력 와해를 드러내면서 무너졌다.

뮐러는 전반 11분 코너킥 세트피스에서 크로스를 오른발 논스톱 슛으로 연결해 브라질의 골문을 열었다.

이어 클로제가 전반 23분 골문 앞 혼전 상황에서 침착하게 오른발 슛을 때려 2번째 골을 기록했고, 크로스가 24분과 26분에 연이어 골맛을 봤다.

순식간에 4-0으로 크게 앞선 독일은 브라질 수비진이 우왕좌왕하는 사이에 케디라가 한 골을 더 넣었다.

전반에 0-5로 뒤진 브라질은 후반 초반 공격적인 운영으로 만회를 노렸지만 미드필더진의 부실함이 곧 위기로 돌아왔다.

독일은 후반 24분 필립 람(31·바이에른 뮌헨)의 땅볼 패스를 쉬를레가 가볍게 오른발 슛으로 연결해 팀의 6번째 골로 만들었다.

브라질은 전의를 상실했고, 경기장을 가득 메운 브라질 관중들은 눈물을 터뜨리는 지경에 이르렀다.

독일은 냉정했다. 골키퍼 마누엘 노이어(28·바이에른 뮌헨)는 눈부신 선방으로 브라질의 공격을 무력화했고, 쉬를레는 후반 34분에 팀의 7번째 골을 터뜨렸다.

브라질은 종료 직전인 후반 45분에 오스카(23·첼시)가 만회골을 넣어 영패의 수모는 가까스로 면했는데, 사실 이 한 골조차도 독일이 일부러 한 골 내준 게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haewoong@ilyosisa.co.kr>


인기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