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트&아트인> 패브릭 디자이너 김예훈
<아트&아트인> 패브릭 디자이너 김예훈
  • 강현석 기자
  • 승인 2014.06.30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전통문양을 섬유에 '한뜸 한뜸'

[일요시사=사회팀] 강현석 기자 = 전통(트래드)과 트렌디(유행), 양 대칭에 있는 두 단어는 동전의 양면처럼 짝을 이루고 있다. 김예훈 작가는 전통을 바탕으로 트렌디한 텍스타일(직조) 컬렉션들을 선보여 온 유망한 작가다. 오는 7월 또 다른 도전을 위해 미국행을 준비하고 있는 김 작가. 배움을 향한 끝없는 열정과 섬세한 감각으로 무장한 그를 <일요시사>가 만났다.

 

늘씬하면서도 서구적인 외모에 놀랐다. 검은색 슬리브리스 차림에 고급스런 스카프를 한 손에 걸친 눈앞의 여성은 전통이란 단어와 거리가 있어 보였다. 하지만 김예훈 작가는 전통 기하문(직선과 곡선이 자유롭게 서로 연속되거나 교차되어 질서 있는 아름다운 구성을 이루는 문양)을 소재로 입체적인 섬유 작품들을 선보여 온 디자이너였다. 본인 스스로도 대학 시절 전통미술공예를 전공했음을 자부심으로 여겼다.

예술가처럼 작업

"전통 문양을 현대화해서 섬유 작품에 접목하고 있는데요. 디자인을 할 때 기하문의 반복된 패턴을 즐겨 사용하는 편입니다. 보통 디자이너라고 하면 상업화된 제품을 떠올리기 쉬운데요. 저는 많이 파는 디자이너보다는 아티스트(예술가)처럼 작업하는 디자이너가 되고 싶어요. 물론 순수작업만 하면 더 좋겠지만 실생활에서 쓸 수 있는 아이템에 제 디자인을 입히는 것도 가치가 있다고 판단했어요. 대신 전시를 할 때는 항상 상품화되지 않은 작업물에 더 많은 시간을 쏟는 편이고요."

김 작가는 자신이 직접 디자인한 블랙 계통의 클러치백을 가리키면서 "일일이 손으로 잡아 박음질했다"고 강조했다. 기계를 쓰면 오차 없는 직선을 만들 수 있지만 반대로 미묘한 곡선을 곳곳에 넣어 포인트를 줬다는 설명이다. 산뜻한 나뭇결을 연상시키는 자연스러운 효과가 무척 인상적이다.

"어떻게 보면 미묘한 차이지만 사람들이 실제로 쓰는 과정에서는 (심미감에서) 굉장한 차이가 날 수 있거든요. 전통을 차용하면서 가장 두려웠던 건 전통을 제대로 공부한 사람이 디자인해야 한다는 강박이었어요. 전통을 재현한다고 하면 말 그대로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똑같이 만들어야 하죠. 그러려면 얼마나 많은 공부가 필요하고, 또 기술이 필요하겠어요. 그래서 저는 전통에 대한 더 깊은 이해가 될 때쯤 작업을 다시 해 보자. 우선은 동양적인 소재(선이나 면)들을 위주로 테스트 해보자고 생각했죠."

김 작가는 자신을 일컬어 "아직도 학생 같다"고 했다. 완벽한 배경 지식 습득을 위해 틈틈이 한국사도 공부하는 그다. 김 작가는 "정확한 디자인을 하려면 우리 문화에 관해 꾸준히 배우는 수밖에 없다"고 털어놨다. 그렇지만 김 작가의 미적 관심은 꼭 전통에 국한된 것만은 아니다. 그는 "아이돌의 트렌디한 패션에서도 아이디어를 얻는다"고 했다.

기하문 소재 입체적인 디자인 선보여
모던하면서도 독특한 텍스타일 특징
배움 향한 끝없는 열정 "미국서 또 다른 도전"

"특정 선이나 도형을 어떤 방식으로 취합해서 그룹 이름을 부각시켰는지 또는 TV프로그램 배경으로 쓰이는 세트장에 양각과 음각이 어떻게 사용됐는지 이 모든 일들이 제게는 관심사죠. 요즘 저는 새롭게 건물이 들어서거나 인테리어 한 가게를 가보는 것도 좋아해요. 호텔에 비치된 고급스러운 장식들을 보는 것도 도움이 되고요. 마음 같아선 그냥 학생으로 10년 정도 더 살고 싶어요."

 

모던하면서도 독특한 문양의 텍스타일이 특징인 그의 작품들은 고급스러운 질감이 돋보인다. 수많은 샘플링의 결과인데 원단을 빨고, 삶고, 변화하는 과정을 살피며 무수한 시행착오를 겪는다.

김 작가 자신은 '텍스쳐'에 중점을 두고 있다고 했는데 옛 불교 회화에 등장하는 육각문이 '프랙탈'(같은 모양의 구조가 무수히 모여 있는 성질 혹은 현상) 형태로 작업의 주요 모티브가 되는 등 작품 해석 능력 역시 범상치 않은 김 작가다.

"어린 시절 본 천연 염색과 관련한 TV 다큐멘터리가 제 인생을 바꿔놨어요. 천에 스며든 색의 깊이가 저를 매료시켰죠. 전통공예를 교수님들께 배웠지만 아직은 부족한 게 많아요."

"저는 오늘도 성장하고 또 배워야 하는 입장입니다. 그래서 지금 생각이 정답인 듯 비춰지는 게 싫어요. 다만 내년에 또 어떤 작업을 하고 있을지, 그런 생각에 설레긴 해요. 얼마 전에는 한국에 있는 작업실을 모두 정리했어요. 다음 달 미국에 있는 패브릭 회사에 들어갈 예정이죠. 새로운 걸 경험할 수 있다는 게 정말 좋아요. 비록 회사원이지만 주말에는 부지런히 작업해서 6개월에 한 번씩 전시를 하는 게 목표예요."

배우고 또 배우고

김 작가는 3년 정도의 외국 체류를 생각하고 있다. 김 작가는 이 기간 다양한 작가들과 협업하면서 최대한 자유를 만끽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한국으로 돌아오면 작업실 겸 전시 공간을 만들어 대중들과 함께 호흡할 계획이다. 김 작가는 프랙탈의 개념을 설명하면서 "작은 에너지가 모여 큰 에너지를 만들고 결국엔 생명까지 이어진다"고 말했다. 그가 선택한 미국행이 나중에는 큰 에너지가 돼 생기 넘치는 작업의 동력이 되길 바란다.

 

<angeli@ilyosisa.co.kr>

 

[김예훈 작가는?]

▲이화여자대학교 섬유디자인 석사
▲한국전통문화대학교 전통미술공예학과 졸업
▲제33회 대한민국전승공예대전 입선, 제6회 청주공예문화상품대전 입선 등 수상 다수
▲Invitation Exhibition(2010, 국회의사당 의원회관), 핸드메이드 코리아페어(2013, 코엑스) 등 단체전·페어 다수 참여
▲현대백화점 등 Design free market 다수 참여
▲현대백화점 중동점 등 브랜드 입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