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글와글NET세상> 컴백한 싸이 논란
<와글와글NET세상> 컴백한 싸이 논란
  • 한종해 기자
  • 승인 2014.06.16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오버' 자칫하다간 ‘겜오버’

[일요시사=경제1팀] 한종해 기자 = 싸이가 돌아왔다. '젠틀맨' 이후 1년2개월 만에 내놓은 신곡 '행오버'를 통해서다. 싸이가 공개한 행오버 뮤직비디오는 '한국의 음주문화'를 담았다. 뮤직비디오는 공개 24시간 만에 1300만뷰를 돌파했다. 하지만 누리꾼의 반응은 엇갈리고 있다. "한국을 비하했다"는 게 이유다.

 

'월드스타' 싸이가 '젠틀맨' 이후 1년3개월만에 내놓은 신곡 '행오버'(Hangover)로 돌아왔다. 싸이의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지난 9일 오후 1시(한국시간)로 예정된 음원 발매에 앞서 오전 8시쯤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행오버의 뮤직비디오 전체를 공개했다. 뮤직비디오는 공개 24시간만에 조회수 1300만뷰를 돌파했다.

행오버 뮤직비디오는 '한국의 음주문화'를 주제로 했다. 행오버라는 제목처럼 숙취에 시달리는 싸이와 피처링을 맡은 세계적인 힙합 스타 스눕독의 모습이 그려진다. 뮤직비디오는 잠에서 깬 싸이가 변기에 구토하는 장면으로 시작된다. 스눕독은 익숙한 듯 싸이의 등을 두드린다.

이어 둘은 이를 닦아 술 냄새를 없앤 뒤 편의점에서 라면국물과 숙취음료를 마시고 사우나로 달려간다. 중국집에서 둘은 척척 맞는 호흡을 자랑한다. 낮술을 시작하고 옆 테이블 중년 여성과 합석, 노래방으로 자리를 옮긴다. 술에 취한 싸이와 스눕독은 중년 여성을 섹시한 여성으로 착각해 진한 스킨십을 나눈다. 그들의 술자리는 새벽까지 이어진다. 조개구이 집에서 연거푸 술을 들이킨다. 뒤에선 패싸움이 벌어진다.

엇갈린 평가

병목을 손으로 쳐서 뚜껑을 열거나 '받으시오' 같은 술자리에서 나올 법한 단어들도 등장한다. 당구장의 '팔토시'와 '자장면', '디스코팡팡' 등 한국인이라면 폭소를 터뜨리고 외국인이라면 궁금증을 자아내게 하는 묘사가 가득하다. 빅뱅의 지드래곤과 2NE1의 씨엘 등이 까메오로 출연해 관심을 더했다.

누리꾼들의 반응은 국내외를 가릴 것 없이 뜨겁다. 다만 평가는 엇갈리고 있다. '역시 싸이'라는 반응이 있는 반면 한쪽에서는 '한국 술 문화를 비하했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아이디 bash****은 뉴스 댓글에 "자본으로부터 독립해서 세계적으로 주목 받는 영국 <인디펜던트> 지가 일단 뭐라고 했는지 말하자면 스눕독 팬의 유튜브 댓글 인용을 통해 '행오버는 카니예가 태어난 이후부터의 랩 역사를 통틀어 가장 모욕적인 노래였다'고 보도했다"고 적었다. 이 누리꾼은 또 "<월드스트리트 저널> 아시아 판이 '5분치 내 인생을 돌려줘'라고 보도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카니예 웨스트는 미국의 프로듀서 겸 랩퍼로 2004년 데뷔, 현재 GOOD 뮤직이라는 힙합 레이블을 경영하고 있다.

해당 뉴스 댓글에 아이디 uksa****는 "진짜 해외 반응 보고 싶으면 유튜브 오피셜 채널에 가서 코멘트를 읽어봐라. 내가 여태껏 외국인들이 K-POP 뮤직비디오에 이렇게 욕 많이 다는 것 처음 봤다. 'What the fuck?'은 기본이고 심지어 싸이가 스눕독 커리어를 망친다는 말까지 나오고 있다"고 적었다.

아이디 axll****가 남긴 댓글은 누리꾼들의 많은 공감을 얻어 주목을 받고 있다. 이 누리꾼은 "4분 내내 행오버만 떠들어 대는데 당연히 행오버라는 단어가 기억되는 것은 사실이지만 전혀 좋은 노래인진 모르겠다. 알아듣진 못해도 좋은 외국노래는 한국인이 들어도 좋을 수밖에 없다. 그리고 뮤직비디오는 도대체 뭘 말하려는 건지도 모르겠고 지디(지드래곤)는 왜 나왔는지. 가뜩이나 한국이미지 좋지도 않은데 한국이란 나라를 나락으로 떨어뜨리는 뮤직비디오였다. 군대 가지 않으려고 수작부리고 군 복무기간에 행사 계속 뛰다 걸린 애를 미국에서 떴다고 너무 신격화 하진 말자"고 주장했다.

유튜브 조회수 급증 '월드클래스' 입증
한국 음주문화 풍자? 비하?…해석 각각

아이디 @pkd****은 트위터를 통해 "행오버가 500만뷰를 유튜브에서 돌파했다고 음악성을 인정받은 것도, 한국을 좋은 이미지로 세계에 알린 국위선양도 아니다"며 "한국의 자극적이고 더러운 음주, 음란한 성문화를 세계에 알려 일본 같은 나라에게 성공화국이라 위안부 할머니들까지 정당화하며 조롱받고 있는 마당에, 싸이가 세계에 더러운 뮤비로 조회수 올렸을 뿐, 사회적 유익도, 국익도, 음악적인 발전도, 차세대 아이들에게 본이 되는 인물도, 그 아무것도 아니다"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어 "더러운 사회 모습을 콘셉트로 잡아 그것이 재미고 신선할 것이라고 착각하는 싸이같은 뮤지션은, 음악으로 세상을 타락시킨 루시퍼의 추한 단면이다"며 "강남스타일까지는 딱 싸이였지만 그 이후로는 정말 다시 강남스타일처럼 뜨고 싶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안간힘을 쓰고 있을 뿐 아무것도 아니다"고 말했다.

"그래도 싸이답다"라며 응원을 당부하는 누리꾼들의 의견도 있었다. 아이디 tnal****은 "그래도 싸이도 나름대로 고심 끝에 준비한 것 같고 기대에 부응해야 된다는 부담감도 있을텐데 너무 뭐라고만 하지 않았으면 한다"며 "자국민이 벌써 그러면 자신감 있게 해외활동 할 수나 있겠나 싶다"고 무조건적인 비판을 지양해야 한다는 의견을 게시했다.

아이디 inth****은 "확실히 우리나라 정서에는 호불호가 갈리는 것 같다"면서도 "그런데 흔히 들었던 외국음악이랑 비슷한 느낌이라 괜찮은 것 같다. 그렇게 깔 생각만 하지 말고 국위선양 하고 있는 싸이 응원 좀 해주면 안 되나"고 말했다. 그는 또 "한국 술 문화에 좋지 않은 모습이 많이 비춰졌다는 기사를 봤는데 솔직히 개소리라고 생각한다"며 "문화 문제가 아니라 술 취한 사람의 주사가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아이디 kohs****은 "일단 싸이만의 노래스타일이 아닌 것 같아서 좀 아쉽기도 하고, 또 다시 흥행해야 한다는 부담감에 만들어진 노래인 것만 같아서 씁쓸하지만 그래도 잘 됐으면 좋겠다"고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여전한 중독성

"역시 싸이"라는 긍정적인 반응도 줄을 이었다. 아이디 shon****은 "처음 들었을 때는 완전 벙쪄서 '이거 완전 망했네' 이런 생각했는데 몇 번 듣고 나니 또 그 '병맛'에 점점 길들여지고 중독되고 있다"고 말했다.

아이디 godn****은 페이스북에 "난 이번 노래 젠틀맨 보다 훨씬 좋다. 스눕독이랑 작업하려면 스눕독 스타일도 어느 정도 고려해야 한다. 무엇보다 마음에 드는 건 노래에 한국적인 소리가 많이 들어있는 것. 일본이랑 중국 노래 들으면서 늘 부러웠던 게 자기들 고유의 악기나 음이 있어서 그걸 잘 차용해서 대용가용에 접목시키는 것.

예를 들면 데리야키보이즈의 'fast & furoous' 같은 곡 엄청 부러웠다. 그런데 요즘 YG곡들이 이런 것 잘해서 난 마음에 든다. GD의 '늴리리야'도 그렇고 이번 싸이 '행오버'도 그렇고. 힙합이랑 잘 접목시켜서 한국적이면서도 트렌드에 뒤처지지 않고 신선하다"는 의견을 남겼다.

그는 또 "그리고 싸이답지 않다는 사람들. 싸이가 하는 음악이 싸이다운 것이다. 세월 지나가면서 음악적 스타일은 충분히 변할 수 있다"며 부정적 의견에 대한 반박을 했다.

 

<han1028@ilyosis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