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웨어에 대한 Q&A 6
골프웨어에 대한 Q&A 6
  • 자료제공 : 월간골프
  • 승인 2014.06.09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신록의 6월 “나에게 어울리는 그린 패션은?”

첫 라운드를 앞두고 클럽만큼 아니 어쩌면 그 이상 신경이 쓰이는 것이 골프웨어다. 놓치는 것은 없을까? 골프 에티켓에 어긋나지 않는지도 자신 없다. 이왕이면 다홍치마라고 했다. 필드에서 주목받는 패션센스로 인정도 받고 싶다.

 
칼라 티·재킷 권장, 청바지·반바지 금지
기온 올라가는 여름, 속옷 색깔도 체크
용품 구입 처음이라면 전문가숍으로
경기 후 골프화 햇빛 아래보다는 그늘

골프복장 예의에 대해서 이야기는 많이 들었는데 어떻게 준비해야 하는지 모른다. 골프웨어를 장만할 때 체크해야 할 것들은 무엇이 있을까? 시간을 절약하면서 스마트하게 쇼핑하는 방법은 없을까?

Q=골프웨어 에티켓이 중요하다고 하는데 어떤 것들을 체크해야 하는지 알고 싶어요.
A=최근 골프장에서 복장 부분에 대한 골프장의 문턱이 낮아졌다고 하지만 골프라는 스포츠의 특성상 복장에 대한 에티켓은 엄격히 존재하고 있습니다.
골프스타일에 앞서 가장 신경 써야 할 것이 복장예의입니다. 클럽하우스 입장 시 칼라 있는 티셔츠, 재킷 차림을 권장합니다. 청바지와 반바지의 경우 대부분 골프장에서 입장을 금지하고 있습니다. 필드에서는 소매가 있는, 칼라 있는 티셔츠와 긴 바지에 챙이 있는 모자는 기본입니다. 티셔츠는 단정하게 입되 바지 안쪽으로 넣어 벨트로 마무리하기도 합니다. 이때 샷을 하다보면 윗옷이 빠져 나오기도 하는데 얼른 옷매무새를 만지도록 합니다.
바지 끝을 양말 속으로 밀어 넣거나 재킷을 허리춤에 묶는 모습은 동반자의 인상을 찌푸리게 합니다. 쌀쌀한 아침에 라운드를 할 때는 목이 긴 이너웨어와 레이어드해서 입거나 윈드재킷을 준비합니다. 반대로 기온이 급격히 올라가는 오후에는 땀 때문에 언더웨어가 비치는 경우가 있으니 속옷 컬러도 체크하는 것이 좋습니다.

Q=골프웨어 장만은 어디서 어떻게 하는 것이 좋을까요?
A=가장 먼저는 나에게 필요한 아이템이 무엇인지 메모합니다. 불필요한 아이템을 구입하지 않는 것이 똑똑한 쇼핑을 하는 첫 번째 단계입니다.
최근 골프웨어를 구입하는 경로는 그야말로 방대합니다. 백화점, 로드숍, 상설매장, 온라인 숍, 오픈마켓, 해외직구까지 선택의 폭도 가격의 폭도 넓지요. 하지만 처음에는 골프 전반적인 전문지식이 많고, 골프장에서 어떤 것이 필요한지 옆에서 꼼꼼히 체크해주는 전문가가 있는 숍을 찾아가 도움을 받는 것이 좋습니다.

골프토털브랜드의 전문매장의 숍마스터는 골프지식을 바탕으로 골프웨어는 물론 초보 골퍼들이 필드에서 필요한 것들도 체크해줍니다. 골프토털브랜드의 전문숍에 가면 머리부터 발끝까지 필드에서 필요한 모든 것을 한꺼번에 만날 수 있어 여러 숍을 돌아다니는 수고를 덜어줍니다. 깜빡하고 놓친 용품들도 손쉽게 장만할 수 있어 편리합니다.

 
Q=골프웨어 구입 시 놓치기 쉬운 것은 어떤 게 있나요?
A=스타일에만 너무 집중하다보면 골프웨어의 기능성을 놓치는 경우가 많습니다. 야외에서 장시간 활동하기 때문에 무엇보다 방풍, 흡습, 속건 기능을 갖춘 소재의 의류를 장만하는 것이 좋습니다. 또 갑작스럽게 잡힌 라운드에 정신없이 준비를 하다보면 꼭 필요한 용품들, 예를 들면 벨트, 볼마커, 골프화 주머니, 심지어 모자와 장갑까지 집에 두고 오거나 아예 준비하는 것을 잊곤 합니다.
라운드 하루 이틀 전에라도 골프 선배(?)들에게 필요한 것을 물어보고, 빠진 것은 없는지 체크하도록 합니다. 초보 골퍼의 경우 아무래도 볼을 잃어버리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옷 또는 벨트 디자인에 볼 주머니가 부착된 제품을 구입하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변덕이 심한 봄 날씨에는 윈드재킷과 우산도 골프백에 함께 준비하도록 합니다.

Q=골프화 종류가 다양해서 놀랐습니다. 어떤 것을 선택해야 할까요?
A=어찌 보면 골프웨어보다 골프화를 선택할 때 기능성을 더 따져봐야 합니다. 장시간 걷는 골프, 발이 편안해야 라운드 내내 즐겁게 플레이 할 수 있습니다. 가벼움은 기본이요 편안한 착용감을 주는지, 안정감 있는 스윙을 위한 접지력, 통풍과 방수 등의 기능을 갖췄는지 꼼꼼하게 체크하고 골프화를 선택해야 합니다. 그리고 신발이 커서 골프화 안에서 발이 움직이면 스윙 축이 흔들리기 때문에 골프화 사이즈를 결정할 때는 양말을 신고 골프화를 신었을 때 꼭 맞는지 확인해야 합니다.
골프화의 종류도 다양한데 스파이크의 유무, 끈으로 묶는 골프화, 보아시스템이 장착된 골프화 등으로 나뉩니다. 초보 골퍼들에게는 스파이크리스 골프화보다는 안정감과 파워풀한 접지력을 위해 스파이크 골프화를 권장합니다. 그리고 신발에 있는 다이얼로 끈을 풀었다 조이는 보아시스템이 장착된 골프화도 추천합니다. 중간에 끈이 풀리지 않을뿐더러 좀 더 강력하게 끈을 조여줘 발이 신발 안에서 움직이지 않아 접지력이 향상됩니다. 골프화 장만할 때 참조하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Q=골프화 관리는 어떻게 하나요?
A=라운드 직후 에어건으로 골프화의 이물질을 제거한 뒤 집에 와서 클럽을 깨끗한 천으로 닦아주듯 골프화 역시 또 한 번 케어해 준다면 골프화를 깨끗하게 오랜 시간 신을 수 있습니다. 스파이크는 분리 후 흙과 이물질을 솔로 털어낸 후 물기가 있다면 건조시켜 스파이크를 끼워 둡니다. 특히 가죽 골프화의 경우 이른 아침의 이슬이나 비 때문에 골프화가 젖었을 때 에는 신발 안쪽에 마른 신문지나 종이를 넣어 그늘에서 신발의 형태를 유지시키면서 말리도록 합니다. 드라이기를 사용하거나 햇빛에서 말릴 경우에는 신발 형태가 변형될 수도 있으니 주의해야 합니다.

Q=골프룩에서 멋을 낼 수 있는 요소들이 있을까요?
A=최근의 골프웨어는 패셔너블한 요소를 가미하는 데 과감해졌습니다. 실제로도 다양한 소재와 패턴, 타이트한 핏으로 무장한 골프웨어는 골프장뿐만 아니라 실생활에서도 멋스러운 모습을 연출하는 데 어려움이 없습니다.
모든 코디의 원칙은 선택과 집중에 있습니다. 다양한 패턴을 믹스하기보다는 원포인트 컬러 하나를 선택하거나, 체크나 기학학적인 패턴이 가미된 아이템 하나를 골라 골프룩을 강조하는 것이 가장 간편한 코디 팁이라할 수 있습니다. 액세서리의 활용으로 골퍼의 센스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헌팅캡, 패도라, 밀리터리캡 등의 모자와 컬러풀한 벨트와 골프화 등으로 골프룩의 정점을 찍으면 됩니다.



인기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