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글와글NET세상> 가요계 컴백 러시 엇갈린 시선
<와글와글NET세상> 가요계 컴백 러시 엇갈린 시선
  • 한종해 기자
  • 승인 2014.05.27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왕년의 스타들 "반갑다!" VS "돈 떨어졌나?"

[일요시사=경제1팀] 한종해 기자 = 가요계 스타들의 컴백이 이어지고 있다. '작은 거인' 이선희와 '라이브의 황제' 이승환이 활동을 재개했고 엠씨더맥스, 지오디, 플라이투더스카이 등 남성 그룹들도 오랜 기다림 끝에 팬들의 곁을 다시 찾았다. 록밴드 넥스트의 신해철과 서태지도 복귀를 알려왔다. 여기에 '한국의 엘비스 프레슬리' 남진과 '최초의 섹시 댄스가수' 김추자를 비롯해 계은숙, 혜은이 등 1960∼80년대를 풍미했던 가수들도 복귀를 선언했다. 누리꾼들은 "진정한 언니·오빠들이 돌아왔다"며 환영 일색이다.

 

음원차트가 들썩이고 있다. 2000년대를 주름잡던 '알앤비 듀오' 플라이투더스카이(환희, 브라이언)와 '국민 그룹' god(윤계상, 데니안, 김태우, 손호영, 박준영) 등 두 그룹이 가요계에 컴백했기 때문이다.

지난 8일 god는 무려 12년 만에 완전체로 컴백했다. 앨범 발매와 동시에 정상에 등극했고 주간 내내 그 자리를 지켰다. 실시간 차트 1위 누적시간은 77시간이었다. 데뷔 15주년을 기념한 콘서트 티켓 3만장은 예매 오픈 30분 만에 매진되는 기록을 세웠다.

팬들은 즐겁다

지난 20일 자정 발표된 플라이투더스카이의 9집 앨범 '컨티뉴엄'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5년 만에 복귀한 플라이투더스카이는 변함없는 달콤한 목소리를 과시하며 전설의 귀환을 알렸다.

앞선 1월1일에는 '실력파 밴드' 엠씨더맥스의 컴백에 음원차트가 들썩였다. 7년 만에 7집 앨범을 들고 컴백한 엠씨더맥스는 앨범 발매와 동시에 전곡이 각종 음원 차트를 독식했다.

 

90년대 스타들의 귀환도 이어졌다. 지난 3월25일 데뷔 30주년을 맞아 15집 '세렌디피티'로 컴백한 '작은 거인' 이선희는 타이틀곡 '그중에 그대를 만나'로 음원 차트 1위를 석권하면서 레전드의 면모를 과시했고 MBC <힐링캠프>에 출연해 2주 연속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차지하면서 저력을 보여줬다.

하루 뒤인 3월26일 신보를 발표한 '라이브의 황제' 이승환도 각종 차트 상위권에 진입, 여전한 인기를 과시했다. 비슷한 시기 이소라도 6년 만에 록을 전면에 내세운 정규 8집을 발표했다. 한 때 가수에서 은퇴했던 임창정도 정규 12집으로 돌아왔고 조성모도 4년 만에 기지개를 켰다. 소속사 분쟁으로 한 동안 마음고생을 했던 박효신도 자전적인 신곡 '야생화'를 들고 나와 건재를 과시했다.

그룹 넥스트의 신해철도 6월 솔로로 컴백이 확정됐다. 2007년 정규 5집 <The Song For The One> 이후 무려 7년 만이다. 다음달 17일 6집 수록곡을 선공개할 예정이다.

'문화대통령' 서태지도 웰메이드의 공연전문 자회사 쇼21과 컴백 및 전국투어공연 계약을 체결했다. 컴백 공연에 대한 구체적인 시기와 장소, 콘셉트 등은 정해지지 않았지만 오는 가을로 예정되어 있다.

원조 언니·오빠들도 잇달아 컴백했다. '한국의 엘비스 프레슬리' 남진이 데뷔 50주년 기념 앨범을 발표하고 다시 무대에 섰고. 69년 데뷔한 '최초의 섹시 댄스가수' 김추자도 새 앨범을 내고 국내 무대 컴백 공연을 가졌다. '최초의 한류가수' 계은숙도 최근 32년 만에 국내 활동을 재개했다. 70년대 '국민 여동생'으로 불렸던 혜은이와 '맨발의 디바' 이은미도 새 노래를 내놓을 예정이다.

8090 추억의 가수들 잇달아 화려한 귀환
"아직 살아있네∼" 줄줄이 차트 1위 석권

전설로 남아있던 거물급 가수들의 컴백 소식에 누리꾼들은 획일화된 '아이돌 음악'에 새로운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다며 박수를 보내고 있다.

아이디 @rlad****는 트위터에 "요즘 가요프로그램 노래 들어보면 눈과 귀가 심심하지 않아서 좋긴 좋았지만 이선희, 이승환 등 독보적인 뮤지션들 노래를 들으면 편안해지고 가사도 곱씹으면서 들으면 좋은 뜻이라서 이런 뮤지션들이 활발하게 활동 해줬으면 좋겠다. 요즘 아이돌 음악에 지친 귀가 힐링되는 것 같다"고 적었다.

 

아이디 avoc****은 "진짜라고 할 수 있는 가수들이 돌아오니 어느 정도 균형이 맞춰지는 것 같다. 아직은 좀 부족하고 음원 차트는 여전히 이해가 안 되지만, 앞으로 음악하는 뮤지션이 적어도 폄하되지만 말았으면 좋겠다. 음반 차트가 더 중요한 시대가 다시 돌아오길 바란다"고 전했다.

아이돌 일색의 가요계를 비판하는 목소리도 이어졌다. 아이디 rupu****은 "내가 오빠라고 할 수 있는 사람들이 나오니 왜 이리 반가운지 모르겠다. 어릴 때는 오빠 소리 안 했는데 그때 실컷 불러둘걸"이라며 "아무튼 명불허전 1세대 클라스를 보여주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아이디 kmhv****은 "한동안 가요계에 아이돌밖에 없어서 관심도 없고 노래도 찾아듣지 않게 되고, 가요계는 더 이상 나랑은 별 상관없다 생각했는데, god, 플라이투더스카이처럼 기계음이나 후크송이 아닌 아날로그 감성이 느껴지는 노래가 나오니까 참 좋다. 지금처럼 다양한 사람들이 즐길 수 있는 가요계가 계속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후배 가수들 긴장

아이디 sm75****도 "아이돌은 이제 적당히 나오고 노래 잘하는 언니·오빠들 좀 보자. 아이돌에 밀려 티비도 잘 못 나오고 너무 속상하다. 얼른 돌아와. 설 자리가 없어 노래를 해야 하는 사람들이 예능만 하고 있느니 속상하다. 좋은 노래 들고 무대에 많이 서주길…"이라는 바람을 전했다.

아이디 @poli****도 트위터를 통해 "아이돌 노래 들으면 뭔가 가볍다는 느낌이 든다. 노래를 하는 게 가수인데 가창력보단 춤 위주랄까? 음악을 자주 듣는데 아이돌 음악은 금방 질리게 되더라. 가볍게 듣고 흥얼거리기는 좋은 데 그게 전부다. 박효신, 임창정, 이선희, 이승환, god, 플라이투더스카이 같은 노래는 오래돼도 질리지가 않는다. 아이돌도 춤도 좋은데 가창력 좀 키우고 특히 가사는 제대로 만들어라, 가사에 의미 전달과 그 뜻에 감동이 전혀 없다"고 따끔하게 충고했다.

 

<han1028@ilyosis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