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초대석> ‘슈퍼고졸’ 강남구 아이엔지스토리 대표
<일요초대석> ‘슈퍼고졸’ 강남구 아이엔지스토리 대표
  • 이광호 기자
  • 승인 2014.05.26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펙의 시대는 갔다 이젠 스토리가 경쟁력”
[일요시사=사회팀] 이광호 기자 =  ‘고졸신화’ 강남구(25) (주)아이엔지스토리(ingstory) 대표는 스펙보다 ‘꿈’을 지향한다. 그는 고등학교 졸업 후 대학에 진학하지 않고 창업에 뛰어들어 오로지 ‘열정’ 하나로 능력을 인정받아 ‘억대연봉’을 받기도 했다. 강 대표는 과거 소셜커머스 ‘영업짱’에서 현재는 ‘청년 CEO’ 그리고 작가, 강사, 방송인까지 겸하고 있다. 우리나라 교육시장에 새로운 바람을 몰고 있는 그의 이야기를 들어보자.

 
 
강 대표는 당당한 어조로 “동종업계에 경쟁상대가 없다”고 말했다. 생생한 스토리로 청소년들에게 희망을 주는 것이 아이엔지스토리는 스토리강연계의 ‘플랫폼’이 되어가는 과정에 있다. 강 대표는 스토리 강연이 기존 교육의 패러다임을 바꿀 것이라고 내다본다. 단순한 스토리 강연을 넘어 취업과 연계도 계획 중이다.
 
“경쟁상대가 없다”
 
고졸 타이틀을 갖고 있는 강 대표는 대한민국 ‘슈퍼 고졸’로 통한다. 이미 알 만한 사람은 다 아는 유명인이 된 지 오래. 젊은 나이에 성공가도를 달려 주위의 부러움을 사기도 한다. 그는 어떻게 고졸학력으로 지금의 자리까지 올랐을까. 
 
“저는 초등학교 3학년 때부터 고등학교 2학년 때까지 반장 등 리더의 자리를 놓친 적이 없어요. 누가 시켜서 한 건 아니었어요. 자발적으로 리더의 자리를 도맡았죠. 대학에 진학하지 않겠다고 결심했을 때 부모님이 흔쾌히 허락해주신 건, 저에 대한 ‘신뢰’ 때문이었어요.”
 
강 대표가 대학에 진학하지 않은 이유는 공부를 못해서가 아니다. 그는 고등학교 시절 심화반 친구들과 어울리면서 안타까운 현실을 마주했다. 하나같이 성적에 맞춰 대학 전공을 선택하려 했던 것. 이때부터 ‘나는 왜 공부할까’라는 회의감에 휩싸였다.
 
“고등학교 때 공부를 열심히 했었던 건 ‘대학진학’ 보단 ‘자존심’때문이었어요. 학생회장 선거에 출마하려고 했는데, 선생님이 선거에 나가지 말라고 했어요. 성적이 떨어져 타의 모범이 되지 않는다는 이유였죠. 저는 복수의 심정으로 공부를 했던 거지 대학진학을 위해 공부하지 않았어요. 그만큼 리더의 자리가 적성에 맞았던 것 같기도 하고요.”
 
고등학교 졸업 후 대학 대신 창업 선택
산전수전 다 겪고 마침내 능력 인정받아
 
대학진학 일변도에 회의감을 느낀 강 대표는 졸업과 동시에 창업에 뛰어들었다. 맨땅에 헤딩이었다. 고등학교 때 배운 지식이 전부였기 때문에 ‘몸뚱아리’를 불살랐다.
 
“그땐 가진 게 ‘몸뚱아리’뿐이었어요. 그래서 영업부터 시작할 수밖에 없었죠. ‘고졸’ 타이틀 때문에 무시를 당한 경험도 많았어요. 그리고 어리니까 모른다는 식으로 말하는 사람도 있었죠. 사업가가 되고 싶어서 CEO들을 찾아가면 “열심히 하면 돼”라는 말만 돌아왔고, 별로 반겨주지도 않았어요. 근데 지금 생각해보면 ‘열심히’라는 말이 최선이었던 것 같아요.”
 
 
하늘은 스스로 돕는 자를 돕는 법. 강 대표는 창업했던 회사가 망하면서 깊은 고민에 빠졌지만 곧 기회가 찾아 왔다. 한 소셜커머스 회사로부터 러브콜을 받고 인턴생활을 시작한 것.
 
이후 그는 인센티브 1등을 놓친 적이 없을 정도로 폭발적인 성과를 과시했다. 인턴 첫 달부터 회사의 전설이 됐고, 업계 최연소 임원은 물론 억애 연봉과 무제한 법인카드 등을 거머쥐며 성공가도를 달렸다. 
 
“사람들은 제가 인맥이 좋아서 성과가 좋았을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그땐 인맥이 없었어요. 당시 친구들은 대부분 대학생이었고, 무엇보다도 회사 서비스 자체가 지인영업을 할 수 있는 영역이 아니었죠. 밀어 붙이는 영업이 최선이었어요.”
 
1등은 단순히 누가 던져준 타이틀이 아닌, 땀의 대가였다. 그도 초반에는 많이 힘들었다. 당시만 해도 한 군데 계약하는데 50∼100번을 찾아가는 열정이 필요했다. 괜히 ‘영업짱’으로 불린 게 아니었다. 강 대표의 이례적인 성과 덕분에 회사는 급성장했고, 젊은 나이에 ‘고액연봉’을 받게 됐다. 
 
“회사의 성장이 있어야 나의 성장도 있다고 생각했어요. 억대연봉은 그리 중요하지 않았어요. 그저 열심히 한 만큼 주어지는 돈이라고 생각했죠. 일에 집중할 땐 연애도 못하고 친구도 못 만나고 가족과의 시간도 못 보내니까 당연한 대가죠.”
 
소셜커머스 성공 신화
다시 새로운 영역 구축
 
소셜커머스계의 전설이 된 그는, 회사를 나와 자신만의 새로운 영역을 구축했다. 진로직업멘토링 사업인 (주)아이엔지스토리(ingstory)를 탄생시킨 것이다. 아이엔지스토리는 눅눅한 스펙보다 바삭바삭한 스토리를 갖고 있는 사람들이 모인 곳. 강 대표는 ‘맞다’ ‘아니다’가 아니라 직업 자체의 다양한 면면을 전달하고자 한다.
 
“세상이 말하는 스펙보다는 타인의 스토리를 통해서 당장 행동할 수 있는 교육을 지향해요.”
 
강 대표는 강연시장의 ‘플랫폼’을 꿈꾼다. 현재 아이엔지스토리에는 프리랜서 강사가 100명 정도 있다. 학교에서 각기 다른 직업군의 강사를 섭외해 달라고 요청하면, 다양한 스토리를 갖고 있는 직업인 강사들을 데리고 학교로 간다. 가령 30개 반에 30명의 강사가 투입되는 시스템이다. 강 대표는 시공간적 행동제한을 받지 않는 회사를 구축 중이다. 앞으로는 특화된 커리큘럼으로 아이들의 취업까지 연결시킬 계획이다.
 
 
 
“사회적으로 성공한 강사보다는 자신의 직업에 대해 생생한 이야기를 전해줄 수 있는 강사를 필요로 해요. ‘스펙’ 보다 ‘스토리’를 강조하죠. 현재 경기도 성남시 45개 중학교 중 42개 중학교가 저희와 손잡았고, 고등학교도 계약을 늘리고 있는 중이죠. ‘스토리 강연’ 프로젝트는 계속 늘어나고 있고, 전국적으로 확대될 것이라고 기대해요.”
 
2016년부터 ‘자유학기제’가 도입될 예정이다. 공교육의 유연화는 ‘멘토’의 중요성을 부각시킬 것이고, 일반 강사들의 기회가 넘쳐날 것이라는 전망이다.

마음으로 일해
 
“현재 동종업계에는 경쟁상대가 없어요. 저희는 ‘돈’이 아닌 ‘마음’으로 일하기 때문이죠. 교육은 ‘평등’해야 해요. 저희는 초·중·고 학생들에게 절대 돈을 받지 않아요. 일종의 ‘재능기부’죠. 저희가 추구하는 ‘스토리 교육’을 통해 우리 청소년들이 꿈을 갖고 자신의 스토리를 만들었으면 하는 바람이에요.”
 
하루 평균 4시간을 자면서 일에 몰두하는 강 대표는 ‘대체 불가능성’인 환경을 만들어 독보적인 위치에 올랐다. 그는 또 다른 ‘슈퍼고졸’이 탄생하길 기대하고 있다.
 
 
<khlee@ilyosis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