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올림픽 메달 획득에 집중”
“2016년 올림픽 메달 획득에 집중”
  • 자료제공 : 월간골프
  • 승인 2014.03.31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인터뷰> 허광수 대한골프협회 회장

 
“예상 출전국 50개국, 랭킹 순으로 선발”
R&A 회원에게 듣는 한국 골프의 미래
아시안게임 남자는 ‘안심’ 여자는 ‘걱정’
우리나라 골프 세계무대서 인정 자신

대한골프협회(KGA) 허광수 회장은 아마추어골퍼의 최고영예인 R&A(영국왕립골프협회) 회원이다. 허 회장은 1967년 한국 아마추어선수권에서 우승했으며 국가대표로 뛰었을 정도로 빼어난 실력을 자랑한다. 한창 때 남서울CC의 오르막 파5홀인 9번홀에서 아이언으로 가볍게 2온에 성공할 정도로 장타력을 과시했다.
부친인 고(故) 허정구 회장에 이어 2대에 걸쳐 대한골프협회를 이끌고 있는 허 회장은 오는 9월 인천에서 열릴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과 2016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서 열리는 하계 올림픽에 대한 준비에 많은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다음은 허 회장과의 일문일답.

- 한국 남녀 골프 국가대표팀은 아시아 최강이다. 인천 아시안게임에 대한 전망은?
▲ 2006년 도하 아시안게임과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에서 우리나라가 남녀 개인전과 단체전을 싹쓸이했다. 내가 회장으로 재임할 때 3회 연속 금메달 싹쓸이를 못하면 회장이 능력이 없어 그렇다고 할 거다(웃음). 아시안게임에서 남자팀의 금메달 가능성이 높은 반면 여자팀은 솔직히 걱정된다. 하지만 ‘홈코스’의 이점도 있어 희망적이다. 남자대표팀의 이창우, 이수민 선수가 정말 잘하고 있지만 자만하지 말고 최선을 다해 선배들의 뒤를 이었으면 좋겠다.


- 아직 시간이 있지만 골프가 올림픽 종목으로 복귀하는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준비는 어떻게 하고 있나?
▲ 우리 선수들이 올림픽에 대비해 연습을 충분히 할 수 있도록 연습환경을 마련하는 등 나름 준비를 하고 있다. 또 먼 나라에서 하니까 경비가 부담되는 선수들을 위해 협회 차원의 재정적 지원 등도 고려하고 있다.

- 브라질 올림픽에서 메달 획득 가능성은?
▲ 남자 선수들은 굉장히 많은 노력을 해야 한다. 올림픽 개최 전까지 새로운 스타가 나올 수도 있겠지만 엄청난 노력을 해야 할 것이다. 여자 또한 쉽지 않다고 생각한다. 물론 여자가 남자보다 훨씬 더 많은 기회가 있다. 그렇다고 금메달을 딸 것이라고 장담하지는 못한다. 올림픽 메달은 분명 쉬운 일이 아니다. 선수들의 정신력도 중요하다. 미국이나 유럽선수들은 돈보다 명예를 중시한다. 최고의 선수들이 명예를 위해 돈을 벌 기회를 뿌리치고 나갈 것이다. 아마도 지금 이 시간에도 올림픽에 대비해 피나는 연습을 하고 있을 것이다. 그런데 우리 선수들이 얼마나 올림픽에 ‘올인’할 수 있을지 솔직히 의문이다. 또한, 외국선수들의 명예에 대한 열정만큼 우리 선수들이 그런 열정을 갖고 있나 짚고 넘어가야 한다.

 
-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은 아마추어가 출전하는 아시안게임과 달리 프로선수들이 나간다. 출전 선수 구성은?
▲ 아직 확정되지 않았지만 세계랭킹 순으로 출전선수가 정해질 것 같다. 예상 출전국은 50개국 정도인데 남자의 경우 세계랭킹 50위 내엔 미국과 유럽 선수들이 대부분 포함되어 있다. 세계랭킹 순으로 출전한다면 출전국 숫자가 너무 적다는 문제점이 발생한다. 아직 결정된 건 아닌데 세계랭킹 순위에서 각국 출전 선수 제한을 둬 많은 나라에 기회를 줄 것으로 보인다. 아직 시간이 많이 남아 아마도 내년 후반이 지나야 구체적인 윤곽이 드러날 것이다. 분명한 건 아마추어도 세계랭킹 순위가 높으면 대표로 선발 될 수 있다는 점이다.

- 아시아 태평양 골프연맹(APGC) 회장직을 내려놓는 것으로 들었다. 지난 6년 임기를 자평한다면?
▲ APGC 회장 임기가 2년인데 세 번이나 연임했다. 많은 일들이 기억에 남지만 가장 큰 보람은 아시아 태평양 아마추어 챔피언십의 창설이다. 사실 이 대회는 아시아 지역의 작은 대회로 미국과 유럽에서는 인정받지 못했다. 내가 회장직을 수행하면서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 R&A와 파트너십을 맺어 우승자에게 마스터스 초청장과 브리티시오픈 최종예선 출전권을 주게 됐다. 이제 US아마추어선수권, 브리티시아마추어선수권과 더불어 세계 3대 아마추어 대회가 됐고 세계 골프의 최고봉에 있는 조직이 됐다. 또한 내가 처음 회장을 맡았을 때는 회원국이 22개국이었는데 지금은 37개국으로 늘었다.

- 2016년 아시아 태평양 아마추어 챔피언십의 한국 유치를 준비하고 있다.
▲ 우리 모두가 알고 있듯이 2016년엔 하계 올림픽이 있다. 올림픽은 우리가 목표 달성을 위해 모든 힘을 집중해야 하기 때문에 힘들다. 아마도 올림픽이 끝난 2017년 또는 2018년 유치가 가능하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다.

- 세계무대에서 한국 골프의 위상은?
▲ 대한민국의 골프 위상이 낮으면 내가 APGC 회장직을 수행하면서 아무리 잘 하려 해도 안 된다. 우리나라의 위상이 높기 때문에 모든 것이 가능했다. 한 마디로 우리나라 골프가 세계무대에서 인정받고 있다고 자신있게 말할 수 있다.



인기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