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글와글 net세상> 여배우의 수상한 결혼 '설왕설래'
<와글와글 net세상> 여배우의 수상한 결혼 '설왕설래'
  • 한종해 기자
  • 승인 2014.03.24 1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같은 식장서 다른 신랑과 ‘딴따단∼’

[일요시사=연예팀] 배우 김연주가 스크린이 아닌 현실에서 '막장드라마'를 찍었다. 지난 12월 건강상의 이유로 결혼을 연기하더니 3개월 만에 결혼한 것으로 알려졌다. 더욱 충격적인 것은 신랑이 다르다는 점이다. 같은 장소에서 다른 남자랑 결혼했다. 인터넷은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 배우 김연주 <사진=뉴시스>

배우 김연주의 결혼 소식에 인터넷이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지난 20일 한 매체는 김연주 측근의 말을 인용해 "김연주가 지난 2월16일 서울 장충동 신라호텔에서 국내 유명 로펌회사 A씨와 백년가약을 맺었다"고 보도했다. 김연주의 결혼 소식은 상당한 후폭풍을 일으키고 있다. 결혼 상대가 당초 결혼 예정자로 알려진 건설회사 대표 B씨가 아닌 A씨였기 때문이다. 김연주는 당초 지난해 12월 3세 연상의 B씨와 신라호텔에서 결혼식을 올릴 계획이었지만 결혼식을 며칠 앞두고 돌연 연기해 파혼설이 불거졌다.

건설사→로펌

당시 김연주 측은 "건강상의 이유로 결혼식을 잠시 연기한 것뿐이다. 파혼한 것은 아니다"며 "남녀 관계라는 것이 좋을 때도 있고 나쁠 때도 있는 것인데 파혼이라는 극단적인 단어로 보도돼 당혹스럽다"고 부인한 바 있다. 하지만 김연주는 3개월 만에 같은 장소에서 B씨가 아닌 A씨와 결혼식을 올리면서 파혼설은 사실로 드러났다.

앞서 김연주는 2009년에도 1살 연상 사업가와 결혼식을 앞두고 갑작스럽게 취소한 바 있다. 김연주는 2010년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사귀는 사람이 있었고 결혼 생각은 없었다"며 2009년 결혼기사는 오보라고 해명했다. 결혼하지 않은 사실을 밝히지 못한 이유에 대해서는 "적극적으로 해명하면 더 안 좋을 것 같았다"고 설명했으며 헤어진 이유에 대해서는 "그저 맞지 않는 부분이 있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후에도 몇몇 매체를 통해 2009년 결혼 취소는 파혼이라는 보도가 이어졌고 김연주는 침묵을 지켰다.

결혼 소식이 알려지자 김연주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결혼 기사가 났냐. 확인 후 연락을 주겠다"며 당황스럽다는 입장을 보였다. 김연주의 소속사 측은 "김연주가 지난 2월 결혼한 것은 맞지만 자세한 것은 모른다"며 말을 아꼈다.

김연주의 결혼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아이디 ligh****는 김연주 결혼 소식을 최초 보도한 기사 댓글에 "얜 누군데? 파혼도 연기도 아닌 양다리였나. 뭘 이런 걸로 기사까지 내고 그러나. 건설사 대표한텐 소송 안 당했나? 소송 당해도 지금 남편이 로펌 변호사니, 별 문제는 안되겠다. 단지 좀 쪽팔릴 뿐이겠지"라고 적었다.

아이디 page****도 같은 기사 댓글에 "다른 남자와 두 번이나 결혼을 돌연 취소한 여자와. 그것도 두 번째는 3달 전에 취소했는데도 결혼이 가능하다니…. 그냥 사랑해서 결혼한다는 말은 넣어둬라. 씁쓸하다"고 적었다.

아이디 ghvc****는 "나중에 TV 드라마나 예능프로그램 그리고 영화에서도 보지 않았으면 좋겠다. 상습, 거짓말, 파혼 그리고 3개월도 채 안되어 새로운 남자와의 결혼, 제대로 된 아니 정상적인 인간이 아니다"고 비난했다.

탤런트 김연주 파혼 후 결혼 발표
당초 공개한 사람과 다른 인물이…

아이디 Legend****은 블로그를 통해 "2번이나 결혼 직전에 파혼하고 이번 같은 경우 단 두 달 만에 다른 사람과 결혼이라, 이미 그전에 양다리가 아닌 이상은 두 달 밖에 안되는 공백 기간 설명이 안된다. 아무튼 참으로 실망스러운 사람이다. 쉴드를 쳐줄 수가 없고 응원은 더더욱 해줄 마음이 안 생긴다"고 전했다.

아이디 u346***은 "A란 남자와 결혼을 앞두고 있었는데 B란 남자가 베팅을 크게 해서 갈아탔나 보다. 좀 더 기다리면 C란 남자가 더 크게 베팅할지도 모르는데"라고 비꼬았다.
 

▲ 배우 김연주 <사진=뉴시스>

김연주를 응원하는 의견도 나왔다. 아이디 일내*는 "결혼은 결혼식장에 손잡고 들어가도 모르는 일이라는 말이 있다. 결혼해서 잘 살면 그게 가장 좋은 거 아니겠냐. 부디 김연주씨가 정말 좋은 사람을 만나기 위한 행보로 봤으면 한다. 누리꾼들의 입방아를 신경 쓰지 말고 앞으로 드라마로 다시 활동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아이디 sayd****는 "운동화를 하나 사도 이것저것 신어보고 사는데, 연애경험 많은 게 왜 흠이지? 연애경험 없이 양아치 같은 놈 아이 덜컥 임신하고 남들 눈 무서워서 꾹 참고 사는 유부녀들의 불타는 질투인가?"라며 비난에만 급급한 누리꾼들을 질타했다.

아이디 cher****도 "결혼을 한 게 아니라 다 취소하고 결국에는 한 남자와 결혼했을 거다. 인생이 다 같을 수는 없다. 저 여자 사생활이니까 잘 모르는 사람 가지고 왈가왈부하지 말자. 인생의 반려자를 아주 힘들게 만났을 수도 있다"고 전했다.

이밖에도 누리꾼들은 "결혼은 축하할 일이지만 참 미스터리다" "이유야 어찌됐든 행복하게 살길 바란다" "증권가 찌라시보다도 충격이다" "막장드라마보다 심하다" "결혼 미룬다더니 결국 다른 남자였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찌라시보다 충격

1980년생인 김연주는 안양예술고등학교, 단국대학교 연극영화학과와 동대학원 연극영화학과에서 연극 이론을 전공했다. 이후 99년 미스코리아 선발대회에서 진에 입상했고 2000년에는 글로벌뷰티 선정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50인'에 선정되기도 했다.

2001년 MBC <엄마야 누나야>를 통해 연기자로 데뷔한 김연주는 서구적인 이목구비와 173cm의 늘씬한 몸매로 주로 도시적인 여성 캐릭터를 맡아 왔다. KBS2 <진주목걸이>, MBC <슬픈연가> <주홍글씨>, KBS2 <영광의 재인>, tvN <미친사랑> 등 다수의 드라마에 출연했다. 최근에는 MBC <오로라 공주>에서 황마마(오창석 분)의 옛 연인 윤상아역을 마지막으로 현재 활동을 쉬고 있는 상태다.

 

한종해 기자 <han1028@ilyosis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