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뮤지컬배우 간통사건 전말
유명 뮤지컬배우 간통사건 전말
  • 이광호 기자
  • 승인 2014.03.17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무대서 만나 위험한 사랑 '딱 걸렸다'

[일요시사=사회팀] 유명 뮤지컬 배우 A씨가 동료와 간통 혐의로 실형이 확정돼 충격을 주고 있다. A씨는 경북 경주의 한 펜션에서 동료와 1박2일 동안 간통을 저질렀다. 이런 정황을 포착한 A씨의 배우자는 간통이 벌어진 펜션에서 증거를 확보한 뒤 이들을 고소했다. 증거에선 A씨와 상간녀 B씨의 DNA가 검출됐다. 사건의 전말을 공개한다.

 

뮤지컬계가 발칵 뒤집혔다. 유명 뮤지컬 배우 간통 소식 때문이다. 지난 10일 대법원 3부(주심 이인복)는 간통 혐의로 기소된 뮤지컬 배우 A씨와 B씨에 대한 상고심에서 ‘공소사실을 유죄로 판단한 원심은 정당하다’며 집행유예를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뮤지컬계 발칵

유명 뮤지컬 배우로 알려진 A(36)씨와 B(32·여)씨는 2012년 3월 경북 경주의 한 펜션에서 1박2일 동안 성관계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둘은 유부남, 유부녀로 기혼자였다. 이들의 낌새를 눈치 챈 A씨의 부인이 두 사람이 머문 방에서 증거를 확보해 고소하면서 이들의 간통이 세간에 알려졌다. A씨의 부인은 연상으로 알려졌다.
A씨의 배우자는 두 사람이 머문 경북 경주의 한 펜션 방에서 증거물을 확보했다. 이 증거물에서 A씨와 B씨의 DNA가 검출됐고 블랙박스 녹취록 등 증거와 정황을 판단해 재판부는 간통 사실을 인정했다.
1심에서 재판부는 “펜션에서 발견된 증거에서 피고인들의 DNA가 검출됐고, 블랙박스 녹취록 등 증거 정황을 볼 때 간통 사실이 인정된다”며 A씨에게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 B씨에게 징역 6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다. 이들은 재판에 불복해 항소했지만 2심 재판부도 두 사람이 낸 항소를 기각했다. 재판부는 “공소사실을 유죄로 판단한 원심은 정당하다”며 집행유예를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렇듯 유명 뮤지컬 배우 A씨, B씨가 간통혐의로 집행유예가 확정되자 뮤지컬계에 이목이 집중됐다. A씨는 김씨로 개그콘서트의 한 개그맨과 동명이인인 것으로 전해진다. 그런데 일각에서는 ‘유명 뮤지컬 배우’라는 표현에 의문을 제기 했다. 현재 익히 알려진 유명 뮤지컬 배우들의 나이는 모두 40세를 훌쩍 넘겼기 때문이다.
보통 유명한 뮤지컬 배우들은 공중파 및 케이블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하는데 이들의 경력이 보통 20년 이상인 베테랑들이라는 것이다. 이런 관점으로 보면 이번 간통 사건의 주인공들은 유명 뮤지컬 배우가 아닐 수도 있다.

기혼 유부남녀 간통죄 유죄 확정
1박2일 성관계 맺은 펜션서 발각
눈치챈 부인이 증거 확보해 고소

두 사람이 같은 공연을 하다가 가까워진 것인지 아닌지에 대해 아직 밝혀지지 않았지만 몇몇 뮤지컬 배우들은 공연 중에서 사랑하는 감정을 느끼는 경우가 있다고 전해진다. 실제로 뮤지컬 배우들은 공연 중 끊임없이 상대 배우에 대한 사랑의 감정을 자신에게 세뇌시키기 때문에 사적인 감정이 발생할 수도 있다고 한다.
한 뮤지컬 관계자에 따르면 한 작품에 남녀가 주인공으로 캐스팅되면 대략 며칠에서 심지어 몇 달 동안 매일 밤무대에서 서로를 사랑할 각오를 해야 한다. 자연스레 눈이 맞아 연애를 하게 될 가능성이 있다. 사실 배우들도 많이 혼란스럽다고 한다. 

<아가씨와 건달들>에 매력적인 선교사 ‘사라’로 출연했던 뮤지컬 배우 정선아는 “공연 중에 워낙 호흡이 잘 맞아 ‘내가 정말 이 남자를 사랑하나’하는 생각이 드는 순간이 종종 있었다”고 말했다. 당시 상대역은 극중 ‘스카이’ 역의 김무열이었다.
극중 연인이 실제 연인으로 이어지는 경우도 적지 않은 것으로 알려진다. <오페라의 유령>에서 연인 크리스틴과 라울로 출연했던 뮤지컬 배우 김소현과 손준호가 결혼한 것이 대표적이다. 캐릭터에 몰입하는 것 같았지만 알보 보니 진심이었던 것이다.

반면 무대에서 사랑하지 못해 힘들어 하는 배우도 있다. 남녀 주인공의 궁합이 중요하다는 것이다. 한 뮤지컬 배우는 공연 내내 여주인공으로 인해 스트레스를 받았다고 전해진다. 심지어 다른 여배우와 함께 출연하게 해달라고 제작사 측에 요청했다고 알려질 정도다. 결국 이 요청은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그래서 서로 시선을 피하며 공연을 했다는 후문이다.

항소했으나 기각

또한 과거 모 뮤지컬 남녀 주인공의 웃지 못할 사연도 무대 위의 고충을 보여준다. 실제로 연인 사이였던 두 주인공이었지만 공연을 준비하던 도중에 사이가 벌어졌다. 한마디로 헤어진 상태였다. 그러나 무대를 떠날 수는 없었다. 결국 아무 말 없이 오로지 기계적으로 무대에 올랐다. 문제는 극중에서 ‘헤어지겠다는 여자의 발을 붙들고 매달려 애원하는 장면’이 있어, 이들의 괴로움이 더했다고 전해진다.
한편, 간통죄로 구속되는 수가 날이 갈수록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004년 구속사례가 569건 있었는데 불과 3년 만에 53건으로 무려 1/10로 줄어들었다. 2014년은 더욱 줄어들 전망이다. 간통죄의 경우 1심에서 실형선고를 받을 확률이 6%에 불과하다.

 

이광호 기자 <khlee@ilyosisa.co.kr>

 

<기사 속 기사>

‘간통’ 옥소리의 변명
“다시 한번 기회를…”

간통으로 잠적했던 배우 옥소리가 7년 만에 공개 인터뷰를 해 근황을 전했다. 옥소리는 지난 12일 SBS <한밤의 TV연예(이하 한밤)>에 출연해 복귀 심경을 전하면서 재혼한 이탈리아인 남편과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이날 한밤에 나온 옥소리는 재혼한 남편을 만나게 된 계기와 외국 생활 등 공백기 동안 있었던 일을 털어놨다.

앞서 옥소리를 2007년 전 남편인 배우 박철과 이혼 및 양육권 소송을 진행하면서 7년간 방송활동을 중단했다. 3년 전 옥소리는 이탈리아 출신 요리가 남편과 재혼해 두 아이를 낳았다. 옥소리는 “2007년 4월 모 호텔에서 패션쇼를 했는데 그곳에서 근무를 하고 있었다. 그때 처음 알게 됐다”고 운을 뗐다.

그러나 당시는 옥소리가 박철과 이혼 및 양육권 소송을 진행하던 때였다. 옥소리는 “재판이 언제 끝날지 모를 일이고 연기자로서의 일도 놔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그 사람한테 ‘우리는 아닌 거 같다’고 말했다”고 당시 이별을 결심한 심경을 전했다. 이어 “남편이 자기로 인해 잃은 게 많다고 평생 갚겠다는 말을 했다”면서 남편에 대한 고마움에 눈시울을 붉혔다.

옥소리는 “이혼소송 3년 동안 힘든 시간을 보냈는데 유일하게 기댈 수 있는 사람이었다”고 재혼한 남편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아이들이 유치원에 다니는데, 유치원 행사가 있을 때 한국 아이들과 학부형들이 계셔서 선뜻 못 가게 되더라”고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