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과 사는 스타들, 누구?
외국인과 사는 스타들, 누구?
  • 김설아 기자
  • 승인 2014.03.04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첫눈에 뿅가 살림 차렸죠”

[일요시사=연예팀] ‘사랑엔 나이도 국경도 없다’는 말을 직접 증명한 스타들. 최근 배우 옥소리가 7년 만에 재혼한 근황을 전하면서 국제결혼을 선택해 행복한 부부생활을 이어나가고 있는 스타들에 새삼 관심이 쏠리고 있다. 외국인과 웨딩마치를 울린 주인공들을 한 데 모아봤다. 

▲ 옥소리, 임성민, 하유미(사진 왼쪽부터) <사진=뉴시스>

이혼 소송 후 활동을 중단했던 배우 옥소리가 7년 만에 근황을 전했다. 옥소리는 최근 한 여성지와의 인터뷰에서 3년 전 이탈리안 요리사와 재혼해 세 살된 딸과 한 살된 아들을 키우고 있다고 고백했다.

달달 로맨스

이탈리안 남편은 2007년 전 남편 박철과 이혼할 당시 내연남인지 여부를 두고 논란이 됐던 인물이다. 당시 옥소리와 박철은 이혼 과정에서 서로의 사생활을 폭로하는 진흙탕 싸움을 벌였고, 옥소리와 현재의 남편은 간통 혐의로 고소를 당한 바 있다.

옥소리는 인터뷰에서 “절망에 빠져 있던 나를 다시 일으켜 준 사람이 지금의 남편”이라며 “남편이 자신으로 인해 내가 잃은 것이 너무 많은 것 같다며 자기가 앞으로 살면서 갚겠다고, 저에게 다시 가정을 꾸려주고 싶다고 했다”고 밝혔다.

또 그는 복귀 계획에 대해 “복귀에 대한 제의가 많았지만, 그때마다 고사했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옥소리는 “이제 세 아이의 엄마로서 용기를 내야겠다는 생각에 복귀를 조심스럽게 결정했다”고 복귀 계획을 전하기도 했다.

옥소리 외에도 연예계에는 국경을 초월한 사랑을 나누는 이들이 많다. 가수 BMK는 지난 2011년 블랙호크 조종사 출신 미국인과 백년가약을 맺었다. BMK와 남편은 2008년 지인의 소개로 만나 3년이 넘는 시간동안 사랑을 키워왔다. 조종사로 복무하다 2010년 전역한 맥시 레리는 한국에서의 결혼생활을 위해 현재 주한미군에서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간통’옥소리 이탈리안 요리사와 비밀재혼
BMK·임성민·김진아·하유미도 국제결혼

같은 해 아나운서 출신 배우 임성민은 미국인 마이클 엉거 교수와 결혼식을 올렸다. 엉거 교수는 미국 아이비리그의 브라운대학교와 콜롬비아대학교 대학원을 거쳐 현재 서울 서강대 교수로 재직 중이다. 두 사람은 엉거 교수가 뉴욕에서 거주하던 2008년 2월 지인의 소개로 한국에서 처음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첫 만남에서 임성민에게 첫 눈에 반한 신랑이 그 해 10월 부산국제영화제에 출장을 자처해 한국을 찾으면서 인연이 이어졌다.

▲ BMK, 김진아 <사진=뉴시스>

지난 2009년 결혼한 ‘리마리오’ 이상훈도 러시아 여성 알리아씨와 부부의 연을 맺었다. 당시 두 사람사이에는 이미 아이까지 있어 화제가 된 바 있다. 이상훈은 2007년 10월 공연과 관련해 러시아 무용단과 협연을 준비하던 중 단원이던 알리아씨를 처음 만났고, 결혼에 이르게 됐다.

빅마마 출신의 가수 신연아는 2006년 프랑스인 알렉스를 남편으로 맞았다. 신연아는 2001년 프랑스 유학시절 4살 어린 남편을 처음 만나 교제를 시작했다.

가수 출신 탤런트 김정민은 일본인 아내 타니 루미코와 2006년 결혼했다. 가수 박혜경의 소개로 처음 만난 두 사람은 만난 지 3개월 만에 혼인신고를 먼저 한 후 결혼식을 올렸다. 슬하에 두 아들을 둔 부부는 연기와 예능 프로그램 출연 등으로 왕성한 활동 중이다.

가수 박미경은 2002년 미국인 사업가 트로이 아마도씨와 결혼했으며, 가수 출신 패션 디자이너 임상아는 2001년 재즈기타리스트 출신의 미국인 음반 프로듀서 제이미 프롭과 혼인했다. 임상아는 유대인 남편과 결혼하기 위해 불교에서 유대교로 개종까지 했으며, 딸 올리비아를 낳고 행복하게 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80년대 원조 섹시 스타’로 군림했던 배우 김진아 역시 미국인 케빈 오제이 씨와 함께 14년째 행복한 결혼생활을 유지하고 있다. 김진아는 결혼식 당시 본식보다 폐백을 먼저 올리기도 했다.

그녀는 한 방송에 출연, 외국인 남편과의 운명적인 만남에 대해 “타국에서 날라 온 왕자님(?)이 나를 사랑한다고 했다”며 “보자마자 나에게 청혼을 했고 이 남자를 놓치면 후회할 것 같아서 같이 살게 됐다”고 전해 남다른 애정을 과시했다.

결혼생활 15년 차인 배우 하유미도 영화제작사와 레스토랑 등을 운영하는 홍콩인 사업가 클라렌스 입과 8년간의 열애 끝에 결혼했다.

운명적인 만남

국경을 파괴한 사랑은 할리우드에도 있다. 배우 겸 영화감독, 작가인 우디 앨런은 1997년 한국계 미국인 순이 프레빈과 35살 나이 차를 극복하고 결혼해 눈길을 끌었다. 순이 프레빈이 19세, 우디 앨런이 56세였다. 당시 두 사람의 파격적인 나이 차이보다 충격적인 것은 따로 있었다.

프레빈이 앨런과 부부 사이 였던 미아 패로우의 양녀였기 때문이다. 이들의 관계는 1990년 앨런이 찍은 프레빈의 누드 사진이 발각되면서 알려지기 시작했고, 2년 뒤 충격적 스캔들로 언론에 공개된 이후 앨런은 도덕성을 의심 받으며 대중의 뭇매를 맞아야 했다.

앨런에게는 그동안 쌓아온 명성이 송두리째 흔들리는 고통스러운 순간이었다. 하지만 앨런과 프레빈은 5년 뒤 이탈리아에서 비밀리에 결혼식을 올린 뒤 지금까지 다정한 금슬을 자랑하고 있다.


김설아 기자 <sasa7088@ilyosis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