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글와글 net세상> 이민호 도박 설전
<와글와글 net세상> 이민호 도박 설전
  • 한종해 기자
  • 승인 2014.03.04 09:01
  • 댓글 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잘 나가면 눈에 뵈는 게 없나”

[일요시사=연예팀] 배우 이민호가 '카지노 도박설'에 휩싸였다. 중국 SNS를 통해 이민호가 뉴질랜드 카지노에서 도박을 즐기는 모습이 담긴 사진이 올라오면서 부터다. 소속사는 "합법적 장소에 음료수 값 수준의 게임을 한 정도"라고 해명에 나섰지만 누리꾼들은 그의 경솔한 행동에 질타를 보내고 있다.

▲ 배우 이민호 <사진=뉴시스>
지난달 24일 한 매체는 배우 이민호가 뉴질랜드의 한 카지노에서 포착됐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이민호가 지난달 6일부터 11일까지 자신이 모델로 활동 중인 아웃도어 브랜드의 광고를 촬영하기 위해 뉴질랜드를 방문했고 퀸즈타운 인근의 카지노를 찾았다고 전했다.

이민호의 모습은 그가 비행기를 탈 때부터 중국 팬들의 카메라에 연이어 찍혔고 중국 최대 SNS인 웨이보 등에 여러 장의 사진이 올라왔다. 이민호는 해당 카지노에서 블랙잭과 바카라 등을 즐긴 것으로 알려졌다.

블랙잭, 바카라

사진은 SNS를 통해 빠르게 퍼져나갔다. 인터넷 게시판 등은 "잘 나가더니 눈에 뵈는 게 없어졌냐"는 식의 악의적 루머가 퍼지기 시작했다.

사태가 심각해지자 이민호의 소속사 스타하우스 엔터테인먼트는 "이민호가 카지노에 간 건 맞지만 보도가 너무 자극적으로 알려졌다"며 "도박이라고 보기에는 힘든 수준"이라고 밝히며 즉각 대응에 나섰다. 소속사는 "해당 장소는 쇼핑몰과 카페가 연결된 지극히 건전한 오락시설이었으며 사용되는 금액 역시 소액"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또한 "이민호는 광고 촬영이 잠시 중단된 시간에 잠시 호기심과 재미로 들른 곳이다"라고 전했다.

소속사는 또 "동네 주민들도 바구니를 들고 게임을 할 정도의 공간이며 현지에서 18세 이상 출입과 사용이 법적으로 허용된 장소"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이민호 도박설'은 쉽게 가라앉지 않았다. 인터넷은 "이민호의 이미지를 깎아내리기 위한 일부 팬들의 안 좋은 행동이다"라며 이민호를 대변하는 누리꾼들과 "조심해야 한다. 원래 재미로 시작했다가 망하는 게 도박이다"며 이민호의 경솔함을 질책하는 누리꾼들로 나뉘었다.

아이디 psb2****는 "저게(이민호 도박설) 왜 논란이 되는지 이해가 안 간다. 관광객이나 유학생들도 호기심에 한 번쯤 가서 게임해본다. 몇 백억씩 걸어서 재산 탕진한 것도 아니고 몇 천원씩 걸어도 게임할 수 있다. 중독만 아니면 됐지 카지노를 무조건 나쁜 곳이라 생각하는 시선이 문제인 것 같다"는 의견을 남겼다.

아이디 iamj****는 "마음이 아프다. 뉴질랜드에서 외국인 이민호가 관광차 카지노에 그것도 성인이, 이 사람은 대체 어느 곳이 쉼터일까? 외국에 가서까지, 외국팬이 다 안다는 건 이 사람에게는 해외에도 자유가 없다는 얘기"라며 안타까워 했다.

아이디 apua****는 이민호 도박설을 보도한 기사 댓글에 "일반인이 보기에도 불법 도박이 아닌 상황이고 그 기사를 최초 보도한 기자도 이민호 스케줄과 카지노가 나쁜 곳이 아님을 알면서 이슈로 혹은 악의적으로 그런 식의 기사를 내다니, 이젠 누리꾼들도 바보가 아니다. 제발 이런 식의 마녀사냥은 그만 뒀으면"이라는 의견을 남겼다.

뉴질랜드 카지노에 있는 현장 사진 포착
소속사 "건전시설"진화에도 의혹 증폭

호주에서 살고 있다는 아이디 한진*은 "불법 도박도 아니고 하면 어떠냐. 외국 펍에 가도 포키 기계가 안에 비치되어 있어서 술잔 가지고 가서 간단하게 할 수 있게 되어 있다. 그리고 촬영 없는데도 크라운이나 스타시티 등 대형 카지노에 우리나라 연예인들 여러 번 봤다. 그 중엔 이미지가 완전 좋은, 열 손가락 안에 드는 남자 배우도 있었다"고 호주 상황을 전했다.

이 누리꾼은 또 "이민호 도박설을 문제 삼는 사람들은 뉴질랜드 퀸즈랜드의 문화나 그 당시 상황을 잘 모르는 사람들이 대부분일 것이다. 알고 있다면 절대 악의적 루머는 퍼뜨리지 못할 것이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이민호가 공인으로서 경솔한 행동을 했다는 비판적 시각도 있었다. 아이디 yshp****는 "외국에서 외국인 출입 허용 카지노이기 때문에 뉴질랜드 입장에서 이민호가 외국인이라 상관없다고 얘기하는 사람들이 많다. 그런데 형법에는 속인주의라는 것이 있어서 외국에서 합법인 행위를 하여도 국내법 위반의 경우에는 형사처벌한다. 대마초를 생각하면 이해가 빠를 것"이라며 무조건적인 이민호 감싸기를 지양할 필요가 있다고 적었다.

이 누리꾼은 "카지노 출입자체가 범죄라면 이민호는 불법을 자행한 것이고 출입여부를 떠나 도박성 유무가 문제라면 이민호는 무죄에 해당한다"고 말했다.

아이디 서유*는 "이민호 팬이라서 두둔하는 건 아니지만 여행가면 한 번쯤은 호기심에 가볼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앞으로는 이런 곳은 피해야 한다. 괜히 긇어부스럼 만드는 꼴이다. 요새 도박 때문에 연예계 활동 끝난 사람들이 많이 나오는 상황에 한 번의 실수로 안타까운 상황이 올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아이디 jen****는 "정말 소액의 오락이었다고 하더라도 그를 입증할 방법은 없다. 결국 이민호의 도박 논란은 결국 그의 경솔한 행동이 초래한 것이다. 일부 팬들은 금액을 떠나 그가 카지노에 몰두하는 모습에 실망했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일상 행동거지 하나하나에 조심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이민호는 2006년 EBS 드라마 <비밀의 교정>으로 데뷔, 이후 KBS <꽃보다 남자> SBS <시티헌터> <상속자들>에 출연하며 인기 절정을 달리고 있다. 이민호는 중국에서 최고의 스타들만이 초대되는 국영방송 CCTV의 춘절특집쇼 <춘완>에 출연하면서 중화권 전역에서 인기스타로 확고히 자리를 잡았다.

경솔함 때문에…

이민호는 중국에서의 인기 덕분에 지난 1월 열애설 루머에 휩싸이기도 했다. <상속자들>에서 호흡을 맞춘 배우 박신혜와 2개월째 비밀연애 중이라는 소식이 중국 언론을 통해 알려진 것. 양측 소속사가 즉각 열애설을 전면 부인하면서 해프닝으로 끝났지만 이민호에 대한 팬들의 관심이 워낙 뜨거워 각종 루머가 생산되고 있다.

이민호는 유하 감독의 영화 <강남블루스>에 캐스팅되어 오는 3월 말 촬영을 앞두고 있다.
 

한종해 기자 <han1028@ilyosisa.co.kr>


인기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