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자동차 준대형 세단 ‘돌풍선언’
기아자동차 준대형 세단 ‘돌풍선언’
  • 최민이
  • 승인 2009.12.01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날쌘돌이 K7 앞에 다 꿇어!

기아자동차가 신차 ‘K7’을 공개했다. 5년간의 고심 끝에 내놓은 야심작이다. 이미 사전예약 8000대를 넘기며 돌풍을 예고했던 ‘K7’의 인기는 신차발표회장에서도 여실히 드러났다. 수많은 인파가 행사장을 찾아 업계의 관심을 입증한 것. ‘K7’은 잘 빠진 몸매와 튼튼한 몸체, 신기술의 다양한 편의성과 안정성을 갖춘 모습으로 위용을 자랑했다. 국내외 준대형 세단의 새로운 역사를 쓰겠다는 포부를 밝힌 기아의 신차 ‘K7’을 꼼꼼히 들여다봤다.

사전예약만 8천대 ‘인기몰이’…세계 차 시장 정복 목표
동력 성능·연비·공간·안전성 등 동급 최고 경쟁력 확보

기아자동차의 준대형 럭셔리 세단 ‘K7’이 마침내 그 위용을 드러냈다. 기아차는 지난달 24일 서울하얏트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정성은 기아차 부회장을 비롯한 임직원들과 각계 인사 1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K7’ 신차발표회를 개최하고 시판에 돌입했다. 행사장에는 시작 전부터 수많은 인파가 행사장을 메워 기아차 신차에 대한 업계의 관심을 입증했다.

위용 드러낸 ‘K7’

정성은 기아차 부회장은 이날 “K7은 동급 최고의 안전성과 주행성능, 탁월한 연비로 준대형 세단의 새 지평을 열게 될 것”이라고 밝히며 “기아차는 ‘K7’ 출시를 계기로 고객 가치를 극대화하고 미래 자동차산업을 이끌어갈 글로벌 리더로 도약할 것”이란 포부를 밝혔다.
정 부회장이 자신감 있는 포부와 함께 선보인 ‘K7’은 새롭게 개발된 준대형차 플랫폼을 적용한 기아차 최초의 럭셔리 세단으로 5년여 간의 개발 기간 동안 4500억원이 투입된 신차다.
오랜 기다림 만큼 ‘K7’은 출시 전부터 업계의 기대를 모으며 돌풍을 예고해 왔다. 실제 지난달 2일부터 시작된 사전계약은 실시 3주 만에 8000여 대가 계약되는 등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기아차는 이 같은 여세를 몰아 내년 국내에서 3만5000대, 중동ㆍ아프리카ㆍ중남미ㆍ중국 등 해외에서 5000대 등 총 4만 대를 판매한다는 계획이다. 본격적인 해외 수출이 시작되는 2011년부터는 북미시장에도 진출해 연간 국내 4만 대, 해외 2만5000대로 총 6만5000대를 국내외 시장에서 판매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디자인 “잘 빠졌네~”

지난달 24일 드디어 모습을 드러낸 ‘K7’은 다양한 매력으로 고객들을 유혹하고 있다.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차체의 디자인이다. 빛과 선의 조화를 강조한 ‘K7’은 국내에선 처음으로 LED 간접조명 램프를 적용해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확대했다.
실제 차량을 확인한 업계 관계자들은 앞·뒤·옆 라인의 디자인 완성도가 최근 나온 어떤 국산차보다도 뛰어나다는 평가를 내놓고 있다. 특히 전조등의 위·아래와 바깥쪽 테두리를 LED 램프로 감싼 부분에서는 BMW 상급 모델에 있는 눈썹 모양의 간접 조명 등을 연상케 하는 등 매우 세련된 느낌이라는 평가도 있다.
후미등 역시 LED로 바깥쪽을 둘러싸는 형상으로 세련된 이미지를 제공했다. 휠베이스(앞·뒤 차축간 거리)는 2845mm로 동급 최대다. 덕분에 최적의 실내 패키지 설계로 여유로운 실내 공간을 제공하고 있다.
준대형차로는 렉서스 ES350에 비해 휠베이스가 70㎜가량 길어 실내 공간이 더 크고 전장에서는 105㎜가량이더 길어 차량의 외관이 날렵해 보인다는 평가다.

무게감 있는 엔진

‘K7’은 쎄타Ⅱ 2.4 엔진을 비롯해 뮤우 2.7, 람다Ⅱ 3.5 등 3가지 가솔린 엔진과 뮤우 2.7 LPI 엔진 등 총 4가지 엔진 라인업을 갖췄다. 주력모델인 뮤우 2.7 MPI 엔진은 최고 출력 200마력, 최대토크 26.0kg.m, 연비는 11.0km/ℓ이다.
준대형차로는 처음으로 2.4 및 2.7모델에 진폭감응형 댐퍼(ASD)를, 3.5모델에는 전자제어 서스펜션(ECS)을 기본으로 장착해 조정 안정성 및 승차감도 확보했다.
‘K7’ 모든 모델은 그랜저 2.4(179마력)나 그랜저 2.7(195마력)에 비해 엔진출력이 우수한 편이다. 어코드3.5(275마력)에 비해서도 신형 3.5리터 엔진이 더 높은 출력을 낸다는 평가다.
공인연비도 동급 국산차 수입차를 통틀어 가장 높다. 3.5모델의 최대토크는 34.5kg.m로 토러스와 차이가 없지만 최고출력은 290마력으로 23마력 더 높다. 연비는 10.6km/ℓ로 토러스는 물론 3.3리터급 그랜저(9km/ℓ)보다도 월등히 높다.

다양한 신기술의 만남

다양한 신기술을 경험하는 것은 ‘K7’의 빼놓을 수 없는 자랑거리다. ‘K7’은 세계 최초로 차가 열쇠를 가진 운전자를 스스로 인지해 주인이 차량에 접근해 시동을 걸 때까지의 모든 단계별로 각종 감성 조명과 사운드를 제공하는 웰컴 시스템을 갖췄다.
스마트키를 소지한 운전자가 차량에 접근하면 아웃사이더 미러가 펼쳐지며 도어 손잡이의 조명이 점등되고 도어 손잡이의 잠금 장치를 열었을 때도 실내등, 크롬가니쉬 무드 조명, 풋램프 등이 켜져 운전자에게 감성을 만족시켜주는 신기술이 펼쳐지는 것이다.
또 루프전체를 글라스로 처리한 3피스 타입의 파노라마 선루프와 김서림을 자동 방지하는 오토 디포그 시스템, 클러스터 이오나이저 등 첨단 공조 시스템이 적용됐다. 국내차 중에서 에쿠스·체어맨W 등 초대형 세단에만 장착된 옵션인 차선이탈방지 경보 시스템도 장착됐다.
이외에도 전후방 주차 보조 시스템, 크루즈 컨트롤, 자동 요금 징수 시스템, 열선 스티어링 휠, 와이퍼 결빙 방지장치, 타이어 공기압 경보시스템 등을 갖췄다.
한편 K7의 가격은 VG 240 모델이 2840만∼3070만원, VG 270 모델이 3060만∼3800만원, VG 350 모델이 3870만∼4130만원으로 책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