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인 뺨치는 여자프로골퍼 팬클럽 열정
연예인 뺨치는 여자프로골퍼 팬클럽 열정
  • 자료제공 : 월간골
  • 승인 2014.02.24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콘도까지 빌려 숙식하며 응원삼매경에

국내 여자프로골프선수들에 대한 인기가 하늘을 찌르고 있다. 그것은 팬클럽과 그들이 운영하는 팬카페로 충분히 가늠할 수 있다.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의 파악에 따르면 현재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는 팬클럽은 20개 안팎이다. 전체 투어선수 수에 비하면 그다지 많은 편은 아니지만 그 열정만큼은 인기 연예인의 팬클럽을 능가한다.

 

선수 성적 부진해도 팬 성원 여전
외모, 성격, 웃는 모습…인기 비결

팬클럽은 외모와 성적 순으로 결성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중에서도 외모가 더 큰 비중을 차지한다고 보면 된다. 골프 성적은 신통치 않더라도 미모가 받쳐준 선수가 그 반대의 선수에 비해 회원이 더 많다는 게 그 방증이다.

“이 정도는 돼야”

국내 여자골프선수 중에서 가장 많은 팬클럽 회원수를 보유한 선수는 작년에 3승을 거두며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 다승왕에 오른 김자영(22·LG)이다. 김자영은 지난 시즌 무관에 그치며 상금순위 35위로 부진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팬들의 성원은 예전과 다름없다.
대회 때면 김자영과 똑 같은 모자에다 유니폼을 입은 일단의 중년 아저씨들을 여럿 볼 수 있다. 김자영의 팬클럽 ‘자몽회’다.
이들이 다음에서 운영하는 팬카페 ‘KLPGA 필드요정 김자영’에 가입한 회원 수는 자그마치 3060명이다. ‘골프역사상 최고의 미녀골퍼 김자영 팬클럽’이라는 이름으로 네이버에 개설된 카페 회원 수도 450여명이나 된다.
최근 들어 20, 30대와 50대 이후의 장년층 팬이 늘어나는 추세지만 40대 아저씨들이 주축을 이룬다. 이들을 ‘삼촌부대’로 부르는 것은 바로 그런 이유에서다. 서울, 경기, 강원, 제주 등 전국 7개 지역에 지회까지 두고 있다.
이들은 김자영의 경기가 있는 곳이라면 어디든 따라가 콘도를 함께 빌려 숙식하면서 응원한다. 그 열정에 고개를 갸웃거리는 사람들도 있지만 정작 당사자들은 개의치 않는 눈치다. 자신을 대기업의 부장이라고 소개한 한 회원은 “휴일 등 시간이 날 때면 꼭 대회장을 찾아 응원한다”며 “이 정도는 되어야 진정한 팬이라 할 수 있다”고 말한다.

김자영 - 자몽회
김하늘 - 하늘사랑
박유나 - 바비유나
전인지 - 덤보
장하나 - 하나장

가장 인기 있는 선수 중 한 명인 김하늘(25·KT)의 팬클럽은 ‘하늘사랑’으로 회원 수가 1133명이다. 재작년까지 2년 연속 상금왕을 차지했던 김하늘은 지난 시즌 1승을 거두며 상금 순위 10위에 머물렀지만 팬층은 오히려 증가하는 추세다. 출중한 경기력과 빼어난 외모, 그리고 그것을 뒷받침해주는 패션감각이 인기 비결이다.
성적보다는 평소 이미지가 인기로 이어진 경우도 있다. 지난 시즌 상금순위 45위에 랭크된 박유나(26·롯데마트)다. 박유나의 팬카페인 ‘바비유나’의 회원 수는 현재 1200명이나 된다. 박유나는 국가대표 상비군 출신으로 2011년 대우증권클래식에서 통산 1승을 거두고 있지만 정상급 선수는 아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팬클럽 회원 수 면에서 상위권에 오를 정도로 인기를 얻고 있다. 그 이유에 대해 한 회원은 “경기가 잘 풀릴 때와 그렇지 않을 때를 막론하고 항상 웃는 모습이 예쁘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지난 시즌 신인상 포인트 2위에 랭크됐던 전인지(19·하이트진로)는 다른 선수들에 비해 다소 늦은 2012년 6월에 팬클럽이 결성되었음에도 회원 수가 638명이나 된다.
팬클럽 이름은 전인지의 건강미를 감안해 디즈니 만화영화 캐릭터인 하늘을 나는 아기코끼리 ‘덤보’다. 부리부리한 눈에서 나오는 살인 미소, 기복이 없는 안정된 플레이가 전인지의 인기 비결이다.
전인지는 “대회 현장을 찾아 응원해주시는 팬들뿐만 아니라 팬카페를 통해 수시로 응원 메시지를 남겨 주시는 팬들의 성원에 큰 힘이 되고 있다”고 말한다.
박유천(28)과의 열애설에 휩싸였던 안신애(24·우리투자증권)도 약 1000명의 팬클럽 회원을 보유하고 있다. 도발적 패션감각으로 KLPGA투어 대표적 ‘섹시 아이콘’으로 자리 잡은 것이 인기를 끈 원동력이다.

회원 간 유대 강화

지난 시즌 대상포인트 1위를 달린 장하나(21·KT)의 팬카페 ‘하나장’은 234명, 신인왕 포인트 1위에 랭크된 김효주(18·롯데)의 팬카페 ‘천재소녀 골프선수 김효주’의 회원 수는 509명으로 성적에 비해 다소 떨어지는 편이다.
937명의 회원 수를 보유한 김혜윤(24·KT)의 팬카페 회원들은 정기적으로 골프대회를 개최해 회원 간의 유대를 강화하고 있다.


인기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