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계올림픽 특집> ③‘파란눈’ 코치진 누구?
<동계올림픽 특집> ③‘파란눈’ 코치진 누구?
  • 김설아
  • 승인 2014.02.03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태극마크 빛낼 든든한 지원군

[일요시사=문화팀] 코앞으로 다가온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 이번에 출전하는 태극 전사들 속에는 유난히 외국인 코치들이 눈에 띈다. 4년 뒤 열릴 평창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미리 모셔온 코치들이다. 이미 국제무대에서 베테랑으로 통하는 이들은 과거 영광을 한국에서 재현하기로 했다. 가슴에 태극마크를 달고 한국인 선수들과 함께 뛰는 그들. 소치 정벌에 나선 외국인 코치들을 모아봤다.





스피드스케이팅부터 설상·썰매 종목까지. 소치 동계올림픽에 출전하는 선수단에 외국인 지도자들의 모습이 심심치 않게 보인다. ‘푸른 눈’의 금발머리. 다른 생김새를 가진 그들은 제 2의 모국이 된 ‘한국’을 위해 자신들이 보유한 선진 기술과 훈련 전파에 온 힘을 쏟고 있다.

드림팀의 주역

스피드 스케이팅 대표팀을 이끄는 주인공은 캐나다 출신의 케빈 크로켓. 그는 한국 빙속 사상 대표팀을 이끌고 올림픽에 나서는 첫 외국인 지도자다. 그는 현역 시절 캐나다 스피드스케이팅 단거리 부문의 간판스타로, 세계신기록을 2번이나 세웠고 1998년 나가노 동계올림픽에서는 500m 동메달을 땄다.

2003년 은퇴 후 지도자의 길을 걷던 케빈 코치는 2004년 중국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을 맡으며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했다. 무명이었던 왕베이싱을 세계적인 단거리 선수로 만든 인물이 바로 그다. 중국 스피드 스케이팅 수준을 한 단계 올려놨다는 지도력을 인정받은 그는 2012년 한국 대표팀 코치로 발탁됐다.

2010년 밴쿠버 동계올림픽에서 눈부신 성과를 낸 한국 스피드스케이팅은 당시 슬럼프에 빠져 이상화(서울시청) 선수 한 명을 제외하고는 국제대회에서 이렇다 할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었다.

크로켓 코치의 부임 이후 이상화는 세계 신기록을 연거푸 갈아치웠고, 모태범과 이승훈도 슬럼프에 탈출하는 등 대표팀의 전력은 한층 탄탄해졌다.

케빈 코치와 함께 호흡을 맞추고 있는 알렉산더 모리츠 코치도 빼놓을 수 없는 존재다. 지난해 대표팀에 가세한 모리츠 코치는 미국 샤니 데이비스 선수의 장비를 관리해주는 등 장비 담당 전문가다.

그는 2006년 토리노 올림픽과 2010년 밴쿠버 올림픽에서 캐나다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의 장비를 담당 했다. 알렉산더 코치 영입 후에는 더 이상 감독이나 코치, 선수들이 장비를 직접 들고 다니는 일이 사라졌다는 후문이다.

설상·썰매 종목으로 눈을 돌리면 더 많은 외국인 지도자를 발견할 수 있다. 독일 출신의 슈테펜 자르토르 코치는 세계 수준과 큰 격차를 보이는 한국 루지 대표팀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지난해 루지 대표팀 코치로 합류한 자르토르 코치는 2000년 세계선수권대회 단체전 금메달리스트이자 30년 가까이 현역에서 뛰었던 베테랑이다.

루지를 시작한 지 3년여밖에 되지 않은 탓에 올림픽 참가도 의심스러웠던 한국 대표팀은 자르토르 코치 영입으로 전환점을 맞았다. 결과적으로 소치 올림픽에 사상 처음으로 전 종목 출전 선수를 배출하는 성과를 낳았다.

스피드스케이팅부터 설상·썰매 종목까지
외국 코치 부임 후 전력 상승…성과 기대

그 성장 뒤에는 기초부터 차곡차곡 쌓아 올린 자르토어 코치의 손길이 미치지 않은 곳이 없다는 평가가 나온다. 자르토르 코치는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까지 대표팀을 맡는다.

스키점프 대표팀에는 독일 출신 볼프강 하트만 감독이 있다. 외국인 지도자가 스키점프 대표팀을 맡은 것은 1995∼2003년 한국 선수들을 지도하며 2003년 이탈리아 타르비시오 동계 유니버시아드 개인·단체 우승을 이끈 요헨 단네베르크(독일) 코치 이후 이번이 두 번째다.

하트만 감독은 2006년부터 2011년까지 스웨덴 대표팀 감독을 지낼 정도로 스키점프계에서 입지를 굳힌 사령탑이다. 또 2012년 국제스키연맹(FIS) 여자 스키점프 월드컵 경기 국장으로 활동하는 등 전문성을 인정받는 유능한 지도자로 평가 받고 있다.

그가 2012년 말, 부임하기 전까지 국내 스키점프 대표팀들은 여전히 기초 지식이 부족한 상태였다. 그러나 하트만 감독 지도 아래 선진 기술과 체계적인 훈련이 더해지며 선수들의 기량은 날로 발전해가고 있다.

프리스타일 스키 대표팀은 미국 국적의 토비 도슨 코치가 지도하고 있다. 한국계 미국인인 도슨은 부산 태생으로, 세 살 때 길을 잃어 부모와 헤어진 뒤 고아원에 맡겨졌다가 스키 강사인 미국인에게 입양된 사연의 소유자다.

그는 지난 1998년 미국 스키 국가대표로 선발돼 월드컵 대회에서 여러 차례 우승한 경력이 있다. 2003∼2004시즌 스키 모글 월드컵에서 종합 2위를 차지해 이름을 알렸다. 이후 2005년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모글 2인조 부문에서 우승했다.

또, 2005∼2006시즌 프리스타일 월드컵스키 남자 모글에서도 정상에 올랐고, 2006년 토리노 동계올림픽에 미국 대표로 출전해 프리스타일스키 남자 모글에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불모지의 기적

토리노 올림픽을 끝으로 선수 생활을 접은 도슨은 2007년 한국관광 명예홍보대사, 평창 동계올림픽 홍보대사 등을 거쳤다. 2011년부터는 프리스타일 스키 국가대표팀 코치를 지냈고 지난 2012년 대표팀 감독으로 부임했다.

도슨 영입 이후 스키 대표팀은 세계 무대에서 두각을 드러낼 만큼 성장했다. 이번 소치 올림픽을 시작으로 도슨이 이끄는 대표팀은 새로운 역사를 위한 도전을 시작한다.


김설아 기자 <sasa7088@ilyosis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