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계올림픽 특집> ④이색 종목 관전포인트
<동계올림픽 특집> ④이색 종목 관전포인트
  • 한종해
  • 승인 2014.02.03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소치, 알고 보면 더 재밌다!

[일요시사=경제1팀] 2014 소치 동계올림픽은 15개 정식종목에 98개 세부종목으로 치러진다. 한국 대표팀은 1개 종목을 제외하고 14개 정식종목에서 메달을 노린다. 그런데 생소한 종목이 많다. 잘못하다가는 TV 앞에 앉아 '멍'때리기 십상이다. 동계올림픽 '알고 봐야' 더 재미있다.

 



'눈과 얼음 위의 축제' 2014 소치 동계올림픽이 오는 7일 러시아 소치에서 개막해 16일간의 열전에 돌입한다.

한국 선수단의 목표는 '금메달 4개 이상, 종합 10위 이내 달성'이다. 다음 동계올림픽이 강원도 평창에서 열리는 만큼 이번 소치 동계올림픽에 국민들의 관심이 쏟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응원도 뭘 알아야 할 수 있다. 야구 경기를 보다가 자신이 응원하는 팀 타자가 아웃을 당했는데 환호성을 지를 수는 없는 것처럼 기본적인 경기규칙 숙지는 필수다.

응원도 알아야

특히 소치 동계올림픽은 이름만 듣고는 도무지 정체를 알 수 없는 종목이 많다. 소치 동계올림픽의 15개 정식종목 가운데 국내 일반인에 생소한 종목이 절반을 넘는다.

▲컬링 = 컬링은 각각 4명으로 구성된 두 팀이 빙판에서 19.96kg짜리 둥글고 납작한 돌(스톤)을 미끄러뜨려 표적(하우스) 안에 넣어 득점을 겨루는 경기다. 한 경기는 10엔드로 구성되며 각각의 엔드에서 각 팀은 2번씩 스톤을 던진다. 하우스는 원형이다. 버튼이라고 불리는 가장 작은 원에 스톤을 가장 가깝게 보낸 팀이 엔드를 따낸다. 많은 엔드를 따낸 팀에게 승리가 돌아간다.

스톤을 던질 때는 출발점에서 10m 떨어진 라인에 도달하기 전에 손을 떼야 한다. 이를 위반하면 그 스톤은 제외된다. 일단 손을 떠난 스톤이 하우스를 향해 미끄러져 가는 동안 팀원 두 명이 빗자루처럼 생긴 솔로 스톤 주변을 문지르면서 움직임을 제어한다. 솔은 브룸, 문지르는 행위는 스위핑이라 불린다.

스위핑을 많이 할수록 스톤은 멀리 나아가고 경로는 덜 휘어진다. 반대로 스위핑을 안하면 속도가 줄어들면서 휘어지는 각도가 커진다. 컬링은 먼저 공격을 하는 팀이 보통 불리한 입장으로 경기를 시작한다. 브룸이 스톤에 닿으면 안되지만 상대팀 스톤과 충돌은 가능하다. 이에 따라 상대방 진로를 막기 위해 스톤을 센터라인에 위치시키거나 하우스에 들어간 스톤을 밖으로 쳐내는 전략도 가능하다. 자신들의 스톤이 버튼에 가까이 위치해 있을 경우 해당 스톤을 보호하기 위해 하우스 앞에 스톤을 보내기도 한다.

▲루지&스켈레톤 = 루지와 스켈레톤은 봅슬레이와 비슷하면서도 다른 종목이다. 공통점은 썰매를 타고 트랙을 달려 기록이 가장 빠른 순서대로 순위를 매긴다는 점. 차이점은 썰매의 모양과 선수 인원, 동력, 제어 방식 등이 있다.

먼저 봅슬레이는 원통형 썰매를 앉아서 탄다. 방향을 조종하는 파일럿과 제어를 위한 브레이크가 있어야 하기 때문에 최소 2인승과 4인승으로 구분된다.

루지와 스켈레톤은 납작한 모양의 썰매를 탄다. 남자 루지만 2인승이 있고 나머지는 1인승이다. 봅슬레이처럼 조종간이나 브레이크가 없어 어깨와 다리 등 몸을 사용한다. 루지는 누워서 타기 때문에 다리가 아래를 향하고 스켈레톤은 엎드려서 타기 때문에 머리가 아래를 향한다.

속도는 봅슬레이가 가장 빠르다. 역대 최고 시속이 201km다. 루지와 스켈레톤은 평균 시속이 130km 정도다.

▲알파인스키 = 알파인스키는 비탈진 슬로프를 누가 더 빨리 내려오나를 겨루는 경기다. 활강, 회전, 대회전, 슈퍼대회전, 복합 등 5개 세부종목으로 구성된다. 속도가 가장 빠른 종목은 활강이다. 평균 경사각이 약 15도에 속도는 90~140km다. 코스에 빨강(방향기), 파랑(관문기), 노랑(위험기)의 3색 깃발을 세워 두고 정해진 코스의 관문을 통과해 결승점에 도착한 시간 순서로 순위를 정한다.

회전 종목은 기문으로 표시한 코스를 지그재그로 회전해 빠르게 내려오는 경기다. 기문은 남자 55~75개, 여자 45~60개가 설치되며 기문의 너비는 4m, 기문과 기문 사이의 거리는 최소 75cm, 최대 15m다. 기문을 하나라도 빼놓고 통과하거나 두 발이 기문을 통과하지 않으면 실격 처리된다.

대회전 종목은 30개 이상 설치된 기문을 통과하는 것으로 회전 종목과 비슷하지만 기문 너비가 4~8m, 기문 사이 거리는 10m 이상으로 더 길어 속도와 회전 기술을 모두 필요로 한다. 회전과 대회전 종목은 2차례 경기를 치른 뒤 시간을 합산해 빠른 순서대로 순위를 정한다.

'슈퍼G'라고 불리는 슈퍼대회전은 대회전에 비해 슬로프 경사가 가파르고 기문 너비가 6~8m, 기문 사이의 거리는 25m 이상으로 남자는 35개 이상, 여자는 30개 이상을 설치한다. 활강 도중 2번의 점프를 실시하며 한 차례만 경기를 진행한다.

복합 종목은 4개 종목 가운데 활강과 회전 등 다른 특성을 가진 종목은 한 경기로 치르는 것으로 보통 활강으로 내려오다가 회전 경기로 마무리한다.

15개 정식종목 98개 세부종목 열려
한국 14개 참가…절반 일반인에 생소

▲크로스컨트리 = 크로스컨트리는 눈이 쌓인 산이나 들판에서 스키를 신고 정해진 코스를 가능한 빨리 완주하는 경기로서 '설원의 마라톤'이라고 불린다. 경기 구간은 15·30·50km(남자), 5·10km(여자)로 나뉘며 오르막·평지·내리막이 각각 3분의 1 비율로 구성된다. 강인한 체력과 인내력, 기술이 필요하며 코스 중간에 급식소가 설치되어 선수들에게 우유나 죽, 과일 등을 제공한다.

사용하는 주법은 클래식 주법과 프리스타일 주법을 지정하는데 주법을 위반하면 실격 처리될 수 있다. 클래식 주법은 스키를 평행으로 고정하고 폴을 사용해 정해진 길을 따라가는 방식이고 프리스타일 주법은 좌우로 지쳐 나아가는 방식으로 스케이팅을 연상하면 쉽게 이해가 가능하다.

▲바이애슬론 = 바이애슬론은 크로스컨트리에 사격이 추가된 것으로 볼 수 있다. 스키를 신고 일정한 거리를 크로스컨트리로 주행한 뒤 사격을 하는데 사격은 서서쏴·엎드려쏴 2가지 방식을 번갈아 실시한다. 표적까지의 거리는 50m로 동일하지만 표적판의 지름은 서서쏴일 경우 115mm, 엎드려쏴에 경우 45mm로 다르다. 표적을 못 맞추면 1개당 1분을 전체 주행시간에 추가한다. 가장 짧은 시간을 기록해 완주한 순서대로 순위가 매겨진다.

▲프리스타일스키 = 프리스타일스키는 피겨스케이팅처럼 예술성을 겨루는 경기다. 에어리얼스키·모굴스키·발레스키·하프파이프·스키크로스 등으로 세부 종목이 나눠지며 에어리얼스키는 가속도를 이용해 트위스트 등의 묘기를 펼치는 종목이다. 가장 흥미롭지만 그만큼 가장 위험하다.

규칙숙지 필수

모굴스키는 울룩불룩한 슬로프에서 최대한 기술을 많이 사용해 여러 동작을 구사하는 종목이다. 발레스키는 완만한 경사를 내려오며 음악에 맞춰 기술을 펼치는 종목이며 하프파이프는 원통형 슬로프에서 양쪽 벽을 오가며 고난도 기술을 펼치는 종목이다. 마지막으로 스키크로스는 4~5명이 함께 출발해 여러 점프대와 장애물을 통과해 활주하면서 속도를 겨루는 종목이다.

▲노르딕복합 = 한국 선수단이 유일하게 참가하지 않는 종목인 노르딕복합은 스키점프를 하고 그 결과에 따라 크로스컨트리 경기를 치르는 종목이다. 최고 점수를 기준으로 1점당 4초씩 늦게 출발하며 프리스타일 주법으로 10km 구간을 경주한다.


한종해 기자 <han1028@ilyosis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