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특집 기획> SNS 노출스타 '쭉빵걸' 총집합
<설특집 기획> SNS 노출스타 '쭉빵걸' 총집합
  • 김설아
  • 승인 2014.01.29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속옷도 내던진 그녀들…아찔한 볼륨경쟁

[일요시사=문화팀] ‘짧게 더 짧게∼ 깊게 더 깊게∼’ 새해 벽두부터 연예계는 대놓고 벗느라 난리다. 너도나도 뒤태, 각선미, 가슴골을 드러내며 아찔한 경쟁에 가세하고 있다. 여기에 농염한 포즈와 뇌쇄적인 눈빛까지 더해지면 웬만한 야동도 저리가라. 이러한 파격 콘셉트는 비단 유명 스타에만 국한되지 않는다. 과한 ‘섹시’와 진한 ‘노출’로 중무장한 변두리 스타들을 한데 모아봤다.




바야흐로 19금 연예계다. ‘미녀 파이터’ 송가연을 비롯해 얼짱 출신 모델 채보미, 개그맨 양상국의 여자친구로 알려진 천이슬까지. 글래머러스한 몸매를 자랑하는 그녀들의 노출경쟁에 온라인이 후끈 달아오르고 있다.

[글래머 파이터]
[    송가연    ]

송가연은 종합격투기 선수로 현재 케이블채널 XTM <주먹이 운다-영웅의 탄생>에 출연 중이다. 그녀는 멋진 경기력만큼이나 환상적인 몸매로 대중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특히 그녀가 자신의 SNS에 게재하는 다양한 사진들은 연일 이슈다.

송가연이 지난해 말 로드 FC걸 라운드 ‘로드걸’로 활약할 당시, 로드걸들과 함께 찍은 사진은 폭발적인 반응을 낳았다. 가슴이 깊게 패인 브라탑을 입고 가녀리면서도 잘록한 허리라인을 노출한 채 살짝 윙크를 하고 있는 모습은 남심을 훔치기에 충분했다.

최근에도 그녀는 가죽 재킷을 입고 가슴골이 훤히 드러나는 의상으로 터질듯한 볼륨감을 과시해 이목을 집중 시켰다. 아기피부의 청초한 얼굴과 달리 육감적인 반전 몸매는 보는 이들로 하여금 한시도 눈을 떼지 못하게 만들고 있다.

레이싱모델부터 격투기 선수까지
우열 가릴 수 없는 ‘몸매 빅매치’

1994년생인 송가연은 제주도 태생으로 부산 경호고등학교에 입학하며 격투계에 발을 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녀는 합기도 체육관에 다니면서 아마추어 격투기 대회에 출전, 5전 전승을 기록하기도 했다.

이후 경운대학교 경호학과에 입학했고 구미MMA에서 종합격투기를 연마하며 프로 데뷔를 준비했다. 현재 로드FC의 전용체육관인 서두원 짐에서 훈련 중이다. 킥복싱 아마추어 부문 4전4승이라는 놀라운 성적을 기록하고 있다.

[페이스북 여신]
[    채보미    ]

떠오르는 섹시아이콘인 채보미는 7만명의 팔로워를 보유한 ‘SNS 스타’다. 그녀는 톱스타 못지않은 외모와 볼륨 있는 몸매로 각종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를 장식하며 화제의 인물로 등극했다. 

인기에 힘입어 최근 채보미의 소속사 핫이슈컴퍼니는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채보미 볼륨몸매 퍼레이드’라는 제목으로 여러 장의 사진을 공개해 온라인을 뜨겁게 달궜다. 사진 속 채보미는 E컵의 가슴과 잘록한 허리, 11자 다리라인을 드러내며 이목을 집중 시켰다.

또 다른 사진 속에는 그윽한 표정으로 쇼파 위에 앉아 가슴과 치골라인이 한껏 강조된 수영복을 입은 채 섹시한 자태를 뽐내고 있어 뭇 남성들의 마음을 흔들었다.





채보미는 1992년생으로 베이비페이스 외모에 실존 불가능이라 여겨졌던 ‘콜라병 몸매’의 소유자다. ‘페이스북 여신’으로도 널리 알려졌다. 지난해 10월 열린 ‘로드FC 13’ 경기에서는  송가연과 함께 ‘로드걸’로 활약해 시선을 한 몸에 받았다. 현재는 각종 광고 및 모델 활동을 병행 중이다.

[아찔 꿀벅지]
[   허윤미  ]

허윤미는 ‘29금 성인화보’를 잇달아 공개하며 이슈를 모았다. 평소 E컵 글래머 레이싱 모델로 잘 알려진 그녀는 폭발적인 볼륨감으로 이미 많은 팬 층을 보유하고 있다. 최근 공개한 사진에서는 파격적인 옆트임 드레스를 입고 아찔한 꿀벅지를 노출해 남성 팬을 사로잡았다. 특히 다리를 꼰 채 요염한 포즈와 표정을 취한 그녀는 팜므파탈 매력으로 보는 이들을 설레게 했다.

이 화보가 주목을 끌자 허윤미의 과거화보도 덩달아 화제를 모았다. 그녀는 지난해 1월 신개념 화보인 터치걸(터치에 따라 모델이 반응하는 화보 서비스)을 공개한 후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노출되며 폭발적인 반응을 불러일으켰다.

화보 속 그녀는 가터벨트를 착용한 채 상반신 속옷을 풀어헤치거나 아무것도 입지 않은 채 천으로 몸을 가렸다. 일부 화보에선 가슴을 절반 이상 드러낸 채 팬티를 내리는 듯한 포즈를 취하고 있어 야릇한 상상을 자아내기도 했다. 허윤미는 현재 각종모델 활동 및 방송, 레이싱모델 활동을 꾸준히 펼치고 있다. ‘제8회 2013 아시아 모델상 시상식’에서 인기상을 수상한 바 있다. 

[대세 베이글녀]
[    천이슬    ]

개그맨 양상국과 공개연애 중인 배우 천이슬은 예쁘장한 외모와 가녀린 몸매에서 풍겨 나오는 섹시미로 대중을 사로잡고 있다. 최근에는 적나라한 상반신 노출 화보를 공개하며 파격의 진수를 보여줬다.

공개된 사진에는 가면을 쓴 천이슬이 상의를 노출한 채 과감한 포즈를 취하고 있는 모습이 담겨 있다. 특히 상의에 아무 것도 걸치지 않은 채 몸에 달라붙는 미니 스커트만 입고 묘한 느낌을 풍겨 보는 이들의 상상력을 자극했다.

‘동안&글래머’180도 다른 매력
사진만 뜨면 실시간 검색 1위

모델 출신 배우인 천이슬은 경성대학교 연극영화과 출신으로 글래머러스한 몸매와 귀여운 얼굴로 인기를 끌었다. 지난해 KBS2 ‘부부클리닉 사랑과 전쟁2’ 20대 부부 특집 편에 출연해 연기를 본격화 했다. 또 2011년 맥심 화보에서 인형 같은 미모와 파격적인 란제리룩으로 글래머러스한 몸매를 자랑해 화제를 모았다.

[1초 소희]
[ 락채은 ]

모델 락채은은 화끈한 노출 화보를 통해 섹시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최근 슈퍼스타아이걸 화보 측은 1월 메인모델 락채은의 2014년 겨울화보를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락채은은 전라의 몸에 베이지 컬러의 꽈배기 니트 하나만 어깨에 반쯤 걸친채 창틀에 앉아 슬픔에 찬 듯한 눈빛을 보이고 있다. 특히 늘씬한 각선미에 볼륨있는 몸매를 그대로 노출시키고 있어 남성들의 군침을 삼키게 했다.

락채은은 케이블채널 QTV ‘다이아몬드걸’, 온스타일 ‘겟잇뷰티’ 등에 출연하며 박한별, 원더걸스 소희와 닮았다는 평을 받아 ‘1초 소희’라는 별명까지 얻었다. 특히 작고 동그란 얼굴, 동양적인 눈매와 분위기가 눈길을 끄는 모델이다. 밴드 은하연합의 뮤직비디오 여주인공에 출연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현재 동덕여자대학교 피아노학과에 재학 중이다.

[미스 맥심]
[  최혜연 ]

‘미스 맥심’으로 이름을 알린 모델 최혜연은 글래머러스한 몸매를 드러낸 각종 화보로 인기몰이 중이다. 최근 자신의 블로그에 파격적인 노출을 선보인 화보를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화보 속 최혜연은 티셔츠를 끌어올려 섹시미를 강조했다. 특히 왼쪽 가슴을 고스란히 노출해 관능적인 섹시미를 드러냈다.

과거에도 그녀는 자신의 트위터에 상반신 누드 사진을 올려 주목 받았다. 당시 그녀는 상의를 입지 않고 바닥에 누운 채 팔과 머리카락으로 가슴을 아슬아슬하게 가려 보는 이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최혜연은 2011년 남성 매거진 <맥심>에서 ‘미스 맥심’으로 뽑 모델로, 볼륨감과 관능미에서 최고 수준의 모델로 평가받고 있다. (사진= 터치걸, 핫이슈컴퍼니, 슈퍼스타아이, 씨쓰리피알, 맥심, 레전드오브소울즈, 최혜연 블로그·트위터, 송가연 페이스북)


김설아 기자 <sasa7088@ilyosis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