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승 좌지우지하는 골프룰 위반
우승 좌지우지하는 골프룰 위반
  • 자료출처 : 월간골프
  • 승인 2014.01.14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몰랐나? 속였나?”

지난해 10월 제56회 코오롱 한국오픈 골프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 우승을 목전에 둔 1위 선수가 한순간 공동 2위로 내려앉는 불상사가 발생했다. 이 선수는 눈 앞에서 우승 트로피와 상금 3억원을 허탈하게 날려 보내야만 했다.

지난해 10월 충남 천안 우정힐스컨트리클럽(파71·7208야드)에서 열린 제56회 코오롱 한국오픈 골프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우승을 목전에 둔 김형태(36)는 뒤늦게 룰 위반이 결정돼 공동 2위로 내려앉았다.
13번홀(파3) 해저드 안에서 샷을 시도하는 과정에서 볼을 치기 전에 클럽 헤드가 땅에 닿은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기 때문이다. 김형태는 경기를 마친 뒤 스코어카드에 사인을 하지 않고 항의했다. 1시간 넘게 비디오 판독을 하고, 현장조사를 한 끝에 2벌타가 주어졌다.
결국 김형태는 승복했고, 우승자 강성훈(26·신한금융그룹)에게 축하의 악수를 건넸다. 상금 3억원이 날아간 순간이었다.

마른하늘에 날벼락

골프는 다른 스포츠와 달리 심판이 따로 없다. 경기위원은 단지 플레이어의 문제 제기가 있을 때 룰을 해석하고 적용하는 역할을 맡고 있다. 선수는 양심에 따라 스스로 심판의 역할을 하고 때로는 갤러리나 TV를 보는 시청자들에 의해 판정이 내려지기도 한다.
형평성 논란으로까지 이어지기도 하는 룰 위반 판정. 아마추어 골퍼에겐 ‘양심 불량’으로 끝나지만 프로선수에겐 ‘돈과 명예’를 잃는 경우가 많다. 대표적인 룰 위반 사례를 모아봤다.
웹 심슨(미국)은 지난해 10월 셋째주에 끝난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슈라이너스 아동병원 오픈에서 우승해 통산 4승을 달성했다. ‘베테랑’ 반열에 오른 심슨도 룰 위반으로 두 차례나 우승 기회를 날려버렸다.
심슨은 지난 2009년 밥호프클래식에서 강풍으로 볼이 저절로 움직이는 바람에 벌타를 받아 생애 첫 승 기회를 날렸다. 2011년 취리히클래식에서도 비슷한 상황으로 또다시 우승문턱에서 좌절했다. 논란이 일자 영국왕립골프협회(R&A)는 규칙을 개정해 지난해부터 바람에 의해 볼이 움직여도 벌타를 받지 않도록 했다.
이안 폴터(잉글랜드)는 2010년 12월 열린 유럽프로골프투어 두바이 월드챔피언십 연장전에서 ‘볼을 마크 위에 떨어뜨리는 바람에 마크가 뒤집히면서 공이 움직였다’며 자진 신고했다. 1벌타를 부과 받은 폴터는 결국 로베르토 카르손(스웨덴)에게 우승컵을 헌납했다.
시청자 제보로 인해 실격을 당한 경우도 종종 있다. 2011년 1월 열린 PGA 투어 현대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 대회 도중 카밀로 비예가스(콜롬비아)는 그린을 향해 어프로치 샷을 한 후 디봇을 정리하고 있었다. 하지만 애석하게도 볼은 원래 자리로 굴러 내려왔고, 비예가스는 다시 그린에 올린 후 마무리를 하고 홀을 벗어났다. 다음날 비예가스는 실격판정을 받았다. 시청자의 제보 때문이었다. ‘볼이 움직이고 있을 때는 그 진로를 방해할 만한 사물을 이동하지 말아야 한다’는 규정을 위반한 것이다.

세계적 선수들도 무의식 중 룰 위반 많아
마스터스에서 ‘타이거 룰’ 신조어 생겨

파드리그 해링턴(아일랜드)은 ‘비양심 골퍼’로 낙인 찍혔다. 2011년 1월 유럽프로골프투어 아부다비 챔피언십 1라운드 종료 후 메이저대회를 세 번이나 제패한 해링턴이 실격됐다. 사유는 골프룰 6조6항 위반, 즉 ‘스코어카드 오기’ 때문이었다. 해링턴은 마크를 집어올리려다 볼을 살짝 건드렸다. 규정은 1벌타를 받고 원래 위치로 볼을 옮긴 후 퍼팅하면 된다. 하지만 해링턴은 이동된 상태에서 퍼팅을 했고 2퍼트 후 스코어카드에 파를 적어냈다. 2벌타를 받아야 하는 명백한 상황. 이 또한 시청자 제보로 위반 사실이 드러나 실격이 됐고, 해링턴은 수치스러운 이력을 갖게 됐다.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도 룰 위반에서 자유롭지 않다. 지난 4월 마스터스에서의 사건(?)은 ‘타이거 룰’이라며 비난받았다. 논란이 된 홀은 2라운드 15번홀(파5). 87야드를 남기고 친 세 번째 샷이 깃대를 맞고 그린 아래 워터 해저드에 빠지자 우즈는 원래 친 위치에서 2야드 뒤로 물러나서 다섯 번째 샷을 했다. 문제없다고 판단한 우즈는 보기로 기재하고 스코어카드를 제출했다.
‘마지막으로 플레이한 지점에서 되도록 가까운 곳에서 플레이해야 한다’는 워터 해저드에 관한 골프규칙에 따라 2벌타가 주어져야 하고, 스코어카드 오기로 실격판정을 받는 게 상식. 하지만 경기위원회는 2벌타 판정을 하고 상황을 종료했다. 명백히 룰을 어겼는데도 출전자격을 유지한 것은 우즈가 처음이다.

황제의 실수

우즈의 억울함은 뒤늦게 풀렸다. ‘실격면제’ 규칙이 지난해부터 적용된 사실이 알려진 것이다. 영국왕실골프협회와 미국골프협회(USGA)는 선수들이 규칙 위반 사실을 모른 채 벌타를 적지 않고 스코어카드를 제출했을 경우 선수 보호 차원에서 실격을 주지 않을 수 있는 조항을 골프규칙 33-7에 넣었다. 경기위원도 우즈의 드롭 규칙 위반 사실을 몰랐고 우즈가 방송 인터뷰에서 자신의 드롭 상황을 그대로 설명한 것으로 미뤄 우즈 자신도 규칙 위반 사실을 몰랐던 것으로 판단했다.


인기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