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돌아온 ‘원조 신데렐라’ 안시현
<골프> 돌아온 ‘원조 신데렐라’ 안시현
  • 자료제공 : 월간골프
  • 승인 2014.01.06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신데렐라’ ‘LPGA 신인왕’ ‘미녀골퍼’등의 화려한 수식어는 다 내려놓았다. 최근 이혼의 아픔으로 힘든 시기를 보냈지만 아이를 위해 어금니를 꽉 물었다. 안시현이 새 출발을 시작했다.

 

안시현(29)은 불과 2년 전까지만 해도 세계 최고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무대에서 왕성한 활동을 했다. 2003년 LPGA투어 CJ나인브릿지 클래식(현재 하나·외환 챔피언십) 우승과 이듬해 LPGA 신인상 등 승승장구하며 신데렐라로 주목받았던 그가 이제 외로운, 그것도 국내필드에서 스무 살 안팎의 동생들과 경쟁해야 한다.

Q스쿨 도전

2002년 프로 데뷔 후 첫 퀄리파잉(Q)스쿨이라 더욱 낯설다. 그는 2부 투어 상금왕으로 1부에 올라갔다. LPGA도 다른 선수들처럼 Q스쿨이 아니라 대회 우승을 차지한 그다. 안시현은 최근 “너무 오래 쉬어서 긴장되고 설레는 기분으로 시드전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안시현은 지난 6월 방송인 마르코와 이혼했다. 그는 마르코와 사생활에 관한 건 얘기하지 않기로 했단다.
2011년 9월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한화금융클래식 이후 안시현은 1년9개월 동안 골프클럽을 잡지 않았다. 결혼과 임신, 출산, 육아, 이혼이 그동안 생긴 일이다. 지난 6월 이혼의 절망 속에서 그는 18개월 된 아이의 눈동자를 바라봤다. 안시현은 “나만 바라보는 아이를 생각해서라도 힘을 내야 한다고 마음먹었다”고 말했다. 6월 그는 연습을 시작했다. 새벽 6시에 일어나 고등학교 때처럼 맹훈련 중이다.
KLPGA에서 ‘주부골퍼’로 재기하는 건 쉽지 않다. 최혜정(29·볼빅)이 유일한 엄마 시드권자다. 안시현은 “예전엔 내가 게을렀는데 지금은 연습벌레가 다 됐다”고 했다. 그는 “열심히 해야 한다는 말이 잔소리로 들렸고, 알면서도 하지 않았다. 그러나 지금은 아이 키우는 게 골프 치는 것보다 훨씬 더 힘든 걸 알았기 때문에 후회가 남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혼 아픔 딛고 2년2개월 만에 필드 복귀
‘엄마골퍼’인 그에게 필요한 건 따뜻한 눈길

한창 때 안시현에게 골프는 ‘일’이었고 ‘지루함’의 연속이었다. 결혼 후 임신과 출산으로 정신없던 얼마간은 골프를 잊고 살 수 있었다. 그러나 언제부터인가 골프가 그리워지기 시작했고 “은퇴 전 왜 열심히 하지 않았지?”라는 후회가 밀려왔다. 가정이 깨진 후 이런 생각은 더욱 절실해졌다. 절망감 속에서 빛을 준 건 아이러니하게도 과거 자신을 지루하게 했던 ‘골프’였다.
다시 골프채를 잡았을 때 절감한 건 체력 부족이었다. 그리고 자연분만으로 인한 몸의 밸런스 변화도 심했다. 다행히 하드트레이닝으로 이제 힘이 부친다는 느낌은 없다. 그리고 오랜 공백기에도 불구하고 스윙에도 큰 변화는 없다. 드라이버샷은 여전히 250~260야드 정도 나가고 아이언샷의 정확성도 떨어지지 않았다. 부족한 면이 있다면 쇼트게임이다. 은퇴 전과 비교할 때 아무래도 감각이 떨어질 수밖에 없다. 그렇지만 시간이 해결해 줄 문제라고 ‘쿨’하게 생각키로 했다.
믿는 건 ‘절실함’이다. 18개월 된 딸 ‘그레이스’를 생각하면 더 이상 물러설 곳이 없다. 절박한 만큼 집중력은 좋아졌다. 가끔 말도 안 되는 실수가 나오지만 크게 걱정하지는 않는다.
경기에 임하는 자세가 신중해졌기 때문이다. 그리고 경기가 안 풀리면 제 풀에 포기하던 마음도 없어졌다. 끝까지 물고 늘어지는 아줌마의 끈질김이 생겼기 때문이다.
안시현은 외롭지 않으려 노력한다. 대회장에서 마주치는 어린 선수들은 낯설지만 그에겐 든든한 친구와 언니가 있다. 안시현과 동갑내기인 최혜정은 연습라운드를 함께 돌며 “넌 잘할 수 있어!”라고 용기를 준다. 결혼과 함께 필드를 떠난 선배 박지은 역시 통화할 때마다 “시합 준비 잘 해!”라고 격려한다. 안시현은 박지은이 지난달 하나외환 챔피언십 은퇴경기를 준비할 때 함께 라운드를 돌며 자신의 복귀전을 준비했다.

문제는 쇼트게임

안시현은 과거 ‘4차원’이란 소릴 들었다. 남들이 뭐라 하던 본인이 내키는 대로 행동했기 때문이다. 그래서 욕도 많이 먹었다. 하지만 이젠 이런 면이 오히려 도움이 된다. 애 하나 딸린 ‘돌싱’이 된 지금 남들 얘기 신경 쓰다가는 아무 일도 할 수 없다. 오로지 재기하겠다는 일념 하나로 앞만 보고 달리기로 했다.


인기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