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골프용품업계, 클럽 재고물량 털어내기 안간힘
<골프> 골프용품업계, 클럽 재고물량 털어내기 안간힘
  • 자료제공 : 월간골프
  • 승인 2013.12.23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클럽 장만, 연말 대목 노려라!”

“골프클럽 대목이 왔다.” 골프클럽을 구입하고 싶은데 얇아진 지갑 때문에 미뤄왔다면 12월을 노려볼 만하다. 연말이 가까워질수록 할인 혜택도 커진다. 골프용품업계는 보통 11월부터 이듬해 1월까지 새 상품이 쏟아진다. 대부분의 업체들이 신제품 출시 이전 재고물량 털어내기에 돌입하는 게 관례다. 새 상품도 있지만 시타용으로 사용했던 제품과 진열용 제품까지 다양하다. 구형이 된 제품은 적게는 30%, 많게는 70%까지 가격을 낮춰 판매해 알뜰 쇼핑족들의 소비를 자극하고 있다.

 

 

G 인터넷 쇼핑몰에서는 새 제품은 아니지만 시타용으로 사용됐던 핑, 히로 마스모토, 류골프 등 다양한 제품을 최대 70%까지 할인된 가격으로 판매한다. 핑 K15 시타 클럽은 32만9000원(정가 72만원), G20 페어웨이 우드는 15만9000원(정가 34만원), 유틸리티는 13만9000원(정가 34만원)에 판매한다.

리퍼브 제품 할인

A 쇼핑몰에서는 새 상품이지만 매장에 진열됐던 상품 또는 구입했다가 곧바로 교환한 제품, 경미하게 흠이 있는 상품 같은 리퍼브 상품을 최대 60%까지 할인 판매한다. 85만원 상당의 브리지스톤 VIQ 드라이버를 38만9000원에, 페어웨이 우드는 정가보다 25만원 이상 저렴한 19만9000원에 판매한다.
포장을 뜯지 않은 새 상품도 저렴한 가격에 구입할 수 있다. G 쇼핑몰에서는 테일러메이드의 RBZ 드라이버는 19만9000원(정가 65만원), 코브라골프의 엠프 드라이버는 38만3000원(정가70만원), 캘러웨이 레가시 블랙 아이언은 132만원(정가 155만원)으로 가격을 낮췄다.
A 인터넷 쇼핑몰에서는 2014년형 신제품 출시를 앞두고 있는 나이키골프의 아이언을 최대 60만원 이상 할인된 69만원에 판매하고, 정가 15만원이던 퍼터는 7만5000원에 판매한다. 테일러메이드의 버너 슈퍼 패스트 드라이버는 11만9000원, 로켓볼즈 아이언은 74만원까지 가격을 낮췄다. 테일러메이드 로켓볼즈 풀세트는 105만원이다.
H 인터넷 쇼핑몰에서는 혼마골프와 여성용 제품을 특가로 판매한다. 정가 145만원의 혼마 골프 베레스 드라이버는 116만원, 580만원에 판매한 아이언은 464만원까지 가격을 인하했다. 또 다이와 온오프 드라이버와 유틸리티, 페어웨이 우드 등도 최대 70만원 이상 싸게 판매하고 있다.
이밖에도 골프백, 모자, 장갑, 우산 등의 용품을 30∼50% 할인 판매한다. G 쇼핑몰에서는 32만원에 판매하던 아디다스 골프화가 9만9000원, H 쇼핑몰에서는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스파이크 리스 골프화(에코 스트리트)를 16만5000원(정가 31만원)에 판매한다.

신제품 출시 이전 재고·구형 물량 대방출
새 상품을 최대 70%까지, 대폭 할인 판매

아이언 시장은 벌써 2014년을 맞았다. 골프용품 업체들이 시장 선점을 위해 신상품 출시시기를 앞당기는 가운데 그 신호탄으로 새 아이언의 힘겨루기가 시작됐다.
‘신상’ 아이언의 화두는 ‘손맛’이다. 단조(Forged·포지드) 아이언을 주력 아이템으로 밀고 있는 트렌드가 뚜렷하다.
단조 아이언은 클럽헤드 소재로 연철을 사용한다. 두드려 만드는 단조 헤드는 쇳물을 형틀에 부어 만드는 주조 헤드에 비해 일반적으로 타구감이 부드럽다는 장점이 있다. 다소 비싼 가격에 흠집이 쉽게 나고 반발력이 주조보다 못하다는 게 단점이지만 ‘고수들의 무기’라는 이미지가 강해 특히 우리나라 골퍼들의 선호도가 높다.
주요 브랜드들은 이구동성으로 부드러운 손맛을 살리면서도 주조 헤드의 장점을 접목한 제품임을 내세우고 있다.
미즈노의 MP-54 아이언은 그레인 플로 연철 단조 공법이 타구감의 비밀이다. 단조 조직이 헤드에서 넥 부분까지 한번에 이어지도록 하는 것으로 8개국 특허 기술이다. 모든 번호 클럽의 스위트스폿(최대반발점) 높이를 20.5㎜로 설계해 안정적인 탄도를 내도록 했다는 설명이다.
캘러웨이 뉴 레가시 블랙은 헤드 안쪽을 비운 중공구조로 거리 성능과 실수 완화성을 높인 게 특징이다. 기존 모델과 마찬가지로 헤드 뒷면에 진동흡수 고무를 장착해 임팩트 때 손에 느껴지는 미세한 진동을 흡수하게 했다. 바닥에 텅스텐 웨이트를 추가해 무게중심을 낮췄다.
던롭의 ‘젝시오 포지드 CB’는 젝시오 최초의 원피스 단조 제품이다. 한국 전용 모델로 탄소 함유량이 적은 연철소재(S20C)와 독자적인 열처리 방법으로 금속의 경도를 낮췄다. 페이스를 2.8㎜로 얇게 만들어 샷 거리 증대도 꾀했다.
타이틀리스트의 2014년형 CB(캐비티백)와 MB(머슬백)는 중급 골퍼들이 편안함을 느끼게끔 헤드 디자인에 변화를 줬다. 바닥과 호젤(헤드와 샤프트 연결부)의 형태가 어드레스와 정렬 때 안정감을 준다.
테일러메이드의 글로리포지드는 연철과 텅스텐 합금 소재를 사용해 더 긴 비거리를 도모했다. 번호별로 다르게 장착된 텅스텐 웨이트가 적합한 탄도를 주고 직진성을 높인다는 설명이다.

초저가 판매

나이키의 VR 포지드 프로 콤보는 롱 아이언(3~6번)의 헤드 뒷면 캐비티를 포켓 형태로 크게 만들어 좀더 치기 쉽게 한 게 특징. 짧은 아이언은 얇은 캐비티로 정교함에 초점을 맞췄다. 투어스테이지도 내년 단조 아이언인 V300의 4번째 모델을 내놓을 예정이다.


인기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