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계 루머
재계 루머
  • 경제부
  • 승인 2013.10.07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D3S’실체는?
회사 안팎의 사정으로 위기에 처한 이른바 ‘디삼스’(D3S)의 기획통들이 최근 자주 회합을 갖고 있다고. D3S는 동부, 동양, 두산과 STX그룹의 이니셜을 딴 말로 각 그룹의 전략기획 담당자들이 자주 회동하면서 붙여진 이름이라고. 잘나가던 시절에는 자기 기업 일 보기에 바빴던 디삼스의 기획통들이 동병상련도 나누면서 다른 그룹의 위기타개책을 귀동냥하기 위해 자주 술자리를 갖는다는 전언.

국감 스트레스
올해 국정감사에서 A회장의 증인 출석이 가장 유력시되고 있다고. MB정부로부터 가장 많은 혜택을 받은 기업으로 지목, 정치권은 갖가지 의혹을 제기할 태세. 이미 각 사정기관들이 인허가 의혹, 계열사 부당지원, 일감 몰아주기, 해외법인 조사 등 전방위 조사를 펼치고 있는 상황. 이번 국정감사에서 이같은 의혹들이 한꺼번에 제기될 가능성이 높다고. 잔뜩 벼르는 의원도 한둘이 아니라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