틈새시장을 노려라!
틈새시장을 노려라!
  • 최민이
  • 승인 2009.07.21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경기침체의 영향이 경기불황으로 이어져 창업시장에도 찬바람이 불고 있다. 이에 남들과 똑같은 아이템으로는 경쟁에서 살아남을 수 없다는 인식이 확산되면서 틈새시장을 노린 아이템들이 불황기 생존 전략으로 주목받고 있다. 틈새 아이템은 기존 업종에서 남들이 미처 생각하지 못한 새로운 영역을 개척하거나 기존 아이템을 업그레이드해 새로운 가치를 창출해 냄으로써 불황 속에서도 안정적인 수익을 올리고 있다.

신개념 지역정보지로
지역매체 시장에 새 바람

지역매체 시장에서 최근 만화를 기반으로 한 신개념 만화 지역정보지가 예비창업자들로부터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주)투니웍스’(www.tooni wox.com)에서 최근 출간한 신개념 만화 지역정보지 ‘투니콜’이 지역매체 시장에 새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투니콜은 단순한 광고 나열식으로 구성된 기존 지역정보지의 한계에서 탈피, 만화라는 콘텐츠를 기반으로 한 높은 열독률로 광고 효과를 극대화함으로써 차세대 지역매체의 주역으로서 급부상하고 있다.

투니콜은 유아부터 장년층까지 폭넓은 독자층을 확보하고 있는 만화를 활용해, 기존 지역매체들의 한계이자 단점으로 지적돼 온 콘텐츠 부재와 식상함으로 인한 낮은 열독률과 높은 폐기율을 한 번에 보완했다.
본사 조계헌(43) 사장은 “투니콜은 창작만화라는 대중적이고 재미있는 콘텐츠로 광고주에게는 높은 열독률에 의한 광고 효과의 극대화를 제공하며, 독자들에게는 재미있고 유익한 만화잡지를 무료로 받아보는 즐거움을 선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초등학생용 무료 월간 학습만화 ‘투니몽’에 대한 반응도 뜨겁다. 투니몽은 지역에서 초등학생들을 대상으로 영업을 하는 각 업체들의 협찬과 광고로 제작돼 해당 지역의 초등학생들에게 무료로 배포하고 있다. 학생들에게는 유익하고 재미있는 다양한 장르의 학습만화를 보는 즐거움을 주고, 학부모들에게는 다양한 교육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현재 투니콜과 투니몽은 전국 150여 개의 지국 모집지역 중에서 접수 시작 2개월 만에 40여 개의 지국과 계약을 체결했다.

지국 창업비용은 해당 지역의 인구 1만 가구당 200만원의 라이선스 비용만 부담하면 된다. 투니웍스는 앞으로 투니콜을 시작으로 투니몽 외에 분야를 세분화해 총 7개의 세컨드 브랜드를 출시할 계획이다.

차별화된 인테리어로
시각 마케팅 효과 

인테리어를 통한 틈새 전략도 눈에 띈다. 소비시장이 위축돼 고객들의 지갑을 열기가 쉽지 않은 상황에서 고객의 눈길을 사로잡을 차별화된 인테리어가 무엇보다 중요해지고 있다.
서울 홍익대학교 부근에 위치한 홍합요리 전문주점 ‘홍가’(www.hongga.co.kr)는 홍합을 테마로 인테리어를 꾸며 고객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메뉴판도 홍합이고, 조명도 홍합이며, 매장 여기저기 자리 잡고 있는 조형물도 온통 홍합이다. 벽면과 천장에는 홍합 껍데기를 사용해 장식했고, 군데군데 홍합 껍데기를 쌓아 올려 멋스러운 인테리어 효과를 냈다.


메뉴 역시 온통 홍합. 매일 여수에서 직배송되는 신선한 국내산 홍합만을 사용한다. 커다란 양은냄비 가득 채워 나오는 신선하고 굵직한 홍합과 개운하고 시원한 국물, 게다가 무한리필까지 가능한 양푼홍합탕은 대표 인기메뉴다. 여기에 매콤한 맛이 일품인 매운홍합꽃빵, 톡톡 튀는 날치알과 홍합살을 야채와 함께 싸먹는 홍합골드날치알쌈, 홍합살과 골뱅이, 야채, 쫄면을 넣어 무친 ‘홍합골뱅이쫄면’ 등도 인기 메뉴다. 또한 과일 시럽이 아닌 순수 과육을 얼려서 만든 ‘홍가슬러쉬’, 직접 만든 탄산수에 키위, 레몬, 오렌지 등 생과일을 넣어 만든 ‘생과일사와’ 등은 부드럽고 달콤한 맛으로 여성들에게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카페형 치킨호프전문점 ‘치킨매니아’(www.cknia.com)는 패밀리레스토랑을 연상케 하는 세련되고 고급스런 인테리어로 차별화된 경쟁력을 확보하며 치킨호프전문점 시장에 새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세련된 그린톤과 화사한 파스텔톤이 조화를 이루는 색채, 벽돌을 아치형으로 쌓아 올려 멋을 낸 벽, 꽃무늬가 수놓아진 편안한 패브릭 소파는 치킨집인지 카페인지 구별이 안 갈 정도.
 
이러한 레스토랑형 인테리어는 새로운 외식 공간을 원하는 소비자들의 욕구 충족은 물론, 매장 이미지 고급화를 통해 매출 증대에도 톡톡히 한몫하고 있다. 간판을 보지 않거나 고소한 닭 튀기는 냄새가 아니면 이곳이 치킨집인지 고급 패밀리레스토랑인지 구별이 안 갈 정도다. 여기에 잭다니엘핫윙바비큐, 깐풍날개, 치킨누들데리야끼 등 패밀리레스토랑 수준의 퓨전 치킨 메뉴들을 개발해 인테리어 분위기와 잘 어울리도록 했다.

이색 메뉴로
입맛 사로잡아

초보창업자들의 선호도가 높은 창업 아이템인 치킨 전문점, 그러나 진입장벽이 낮은 만큼 브랜드 간 경쟁이 치열하고 트렌드 변화에도 민감하기 때문에 차별화된 경쟁력이 뒷받침되지 않으면 성공하기 어려운 레드오션 업종이다. 일반적인 치킨 요리의 상식을 깬 기발한 메뉴로 새로운 수요를 발굴해 내고 있는 점포들도 주목을 받고 있다.

퓨전치킨요리전문점 ‘닭잡는 파로’(www.paro.co.kr)는 닭고기를 마치 돼지고기 보쌈처럼 쌈을 싸서 먹는 ‘닭쌈’이라는 메뉴를 개발, 소비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닭쌈은 그릴에 1시간가량 구운 닭고기를 보쌈김치, 팽이버섯, 당근, 오이, 파슬리 등과 함께 깻잎에 싸서 먹는 음식이다. 간장, 사과, 초고추장, 겨자소스 등을 찍어서 먹으면 전혀 새로운 닭고기 보쌈 맛을 즐길 수 있다.

특히 닭쌈에 사용하는 닭고기는 우유와 달걀을 넣어 반죽한 파우더를 입혀 저온 숙성시킨 닭고기로 유산균이 살아있다는 것이 장점. 이 유산균 덕분에 쫄깃한 닭고기 속살 맛을 그대로 느낄 수 있고 함께 먹는 야채 맛도 더욱 신선해진다. 기름기가 쏙 빠진 닭고기를 각종 채소와 함께 싸먹는다는 점에서 특히 20~30대 젊은 여성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닭쌈 외에 닭고기를 그릴에 구워 매운 고추장소스에 볶은 고추장바비큐, 점심메뉴인 닭쌈밥과 고추장바비큐비빔밥도 인기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