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 어디가 제작비화, "달걀 먹는 모습이 워낙 인상적이어서…"
아빠 어디가 제작비화, "달걀 먹는 모습이 워낙 인상적이어서…"
  • 김해웅
  • 승인 2013.08.07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일요시사=온라인팀] 아빠 어디가 제작비화, "달걀 먹는 모습이 워낙 인상적이어서…"

아빠 어디가 제작비화가 때아닌 화제다.

여현전 작가는 5일, 서울종합예술학교 한 특강에서 아빠 어디가 제작비화와 촬영 뒷이야기를 전했다.

이날 특강에서 MBC <일밤-아빠 어디가> 여 작가는 "가수 윤민수씨는 <나는 가수다> 출연 때부터 친분이 있었는데, 셀프카메라로 자신의 집에서 찍는 영상에서 윤후를 처음 보고 천진난만하다고 생각해 캐스팅을 염두해 뒀다"고 밝혔다.

이어 "윤후를 식당에서 처음 만났는데 달걀을 너무 맛있게 먹어 인상적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아빠 어디가>를 처음 캐스팅할 때 30여 팀의 연예인 가족 후보군이 있었는데 아빠, 아이 모두 예능 경력이 별로 없는 사람을 우선시했다. 특히 아이들은 가공되지 않은 순수함을 지닌, 방송 경력이 전무한 아이들로 찾아 헤맸다"고 언급했다. (사진=MBC)

김해웅 기자 <haewoong@ilyosis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