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민주당 의원
박지원 민주당 의원
  • 최민이
  • 승인 2009.04.21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이상득, “친박 정치자금 파악 지시했다”

‘박연차 리스트’ 수사 뒷배경 폭로

박지원 민주당 의원이 14일 국회 법사위에서 ‘박연차 리스트’ 수사를 지시한 윗선을 거론, 파문을 일으켰다.
박 의원은 이날 법사위에 출석한 김경한 법무부장관에게 “내가 입수한 정보에 의하면 이상득 의원이 한상률 국세청장을 불러 촛불 시위에 대한 문제, 그리고 한나라당 친박 의원들의 정치자금 관계를 파악하기 위해서 박연차 회장의 관계 회사를 세무조사 하라고 했다던데, 알고 있냐”고 물었다.


박 의원은 이어 “국세청에서 조사를 하면 통상 청와대 민정수석실을 경유해서 대통령께 보고하는데, 한 청장은 세무조사 결과를 민정수석실을 경유하지 않고 이명박 대통령께 직보했다”면서 “국세청장이 이 대통령에게 건넨 ‘한상률 리스트’에는 어마어마한 사람들이 다 들어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한 청장이 이 의원의 지시를 받고 촛불집회 관계자, 친박 관계자들을 위한 박연차 관계 회사의 세무조사를 해서 ‘한상률 리스트’가 작성이 돼 대통령께 보고가 됐다면 그 보고 내용을 토대로 해서 철저히 수사를 해야 한다”면서 “죽은 권력에 대한 서릿발이 내리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죽은 권력에 봄바람이 나고, 살아있는 권력에 봄바람이 아니라 살아있는 권력에 찬바람이 나도록 할 때 검찰이 존경을 받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경한 법무장관은 이에 대해 “금시초문”이라며 “그런 이야기가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그건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이상득 의원은 박 의원의 주장에 대해 “100% 사실무근인 주장이며 대꾸할 가치조차 없다”며 불편한 심기를 내비쳤다.



인기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