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권력’ 그리고 ‘꽃보다 고 장자연’
‘돈’ ‘권력’ 그리고 ‘꽃보다 고 장자연’
  • 최민이 기자
  • 승인 2009.03.24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일요시사=최민이 편집국장] 스스로 목숨을 끊은 한 여배우의 안타까운 죽음으로 연일 온 나라가 떠들썩하다. 단순히 한 여자연예인의 자살로 치부하기엔 너무도 충격적인 뒷 얘기들이 난무하고 있기 때문이다.

‘꽃보다 고 장자연.’ 그녀는 모 방송사의 인기드라마 <꽃보다 남자>에서 써니 역할로 한창 주가를 올리던 중 갑자기 자살해 충격파를 던졌다. 드라마가 인기가 없었던 것도 아니고 자신의 배역이 그리 비중이 없었던 것도 아니다.

오히려 수많은 유행어와 신조어를 남기며 화제를 모으고 있던 인기드라마였기에 그녀의 자살에는 처음부터 갖가지 의혹이 봇물처럼 제기됐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건을 맡은 경찰은 그녀의 죽음을 우울증에 의한 자살이라고 결론 내리고 서둘러 사건을 종결지으려 했다.

몇 년 전 배우 이은주와 가수 유니, 탤런트 정다빈이 자살했을 때도 그랬고, 지난해 국민배우 최진실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을 때도 그랬다. 유독 여자연예인이 자살을 하면 ‘우울증에 의한 것’으로 단정짓기 일쑤였다. 자살의 원인은커녕 우울증의 본질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채 그때마다 사건은 수많은 의혹을 남긴 채 세월의 흐름 속에서 자연적으로 세인들의 뇌리에서 잊혀져 갔다.

그러나 전 매니저에 의해 유서로 보이는 문건이 공개되면서 장자연 자살사건은 전혀 새로운 국면으로 치닫고 있다. 우여곡절(?) 끝에 남들보다 늦깎이로 연예계에서 빛을 보게 됐고, 더구나 인기리에 방영중인 드라마에서 맡은 역을 무난히 소화해내고 있던 그녀가 죽음이라는 극단적인 선택을 한 배경이 문건에 여실히 적시돼 있기 때문이다.

처음엔 문건의 작성자가 누구인지를 놓고 여론이 비등하더니 나중에 국립과학수사연구소에서 고인의 필적이 분명하다는 감정결과가 나오자 이번엔 문건을 공개한 의도가 무엇이냐에 각종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실정이다.

거두절미하고 그녀가 자필문서에서 밝힌 ‘술시중을 강요했다’ ‘잠자리를 요구했다’는 등의 충격적인 내용들은 사실 연예계에 관심이 있는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나 아는 일반상식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인기를 먹고사는 여자연예인들을 ‘스폰서’라는 미명하에 밀실로 불러내 술시중을 강요하고 심지어 성(性)상납까지 요구했다는 사실은 지금껏 공공연한 비밀이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번 장자연의 죽음을 계기로 연예인 스폰서에 대한 비밀은 더 이상 비밀이라고 할 수 없을 지경에까지 이르렀다.

무엇보다 큰 문제는 이른바 ‘장자연 리스트’에 오르내리고 있는 인사들의 면면이다. 보고 또 봐도 눈을 의심케 하는 명단에는 이름만 대면 금방 알 수 있는 인사들도 여럿 올라있다. 차라리 가짜였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지울 수 없을 정도다. 드라마제작사 전·현직 PD와 유력 언론사의 사주, 그리고 재계 인사들의 실명까지 올라와 있으니 말이다.

사실확인이 전무한 상태지만 ‘현재 리스트에 오른 인물들을 한 명 한 명 조사하고 있다’는 소식이 들린 지 이틀 만에 명단 존재 자체를 번복했다가 다시 조사하고 있다는 경찰이 차라리 지나칠 법한 황당한 리스트에 관심을 갖게 만들고 있다.

지금 여론은 그들을 만천하에 공개하라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반면 경찰은 확실한 물증이 없기 때문에 무죄추정의 원칙에 따라 공개할 수 없다는 반응이다.

관건은 명단을 공개하고 안 하고가 아니다. 명단을 공개한다고 해서 고인의 명예가 회복되는 것도 아니고 살아 돌아올 수 있는 것도 아니다. 그보다 앞서 그릇된 사회적 관행과 악습을 뿌리뽑고 두 번 다시 이 땅에 고인과 같은 희생양이 나오지 않도록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는 일이 급선무이다. 그것이 제대로 꽃도 피워보지 못하고 세상을 등진 한 꽃다운 연예인의 죽음을 헛되이 하지 않는 길이다.

그간 애써 눈을 돌렸던 정부는 이제서야 엔터테인먼트 산업에 대한 제동에 나서기로 해 그나마 다행스런 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18일 연예매니지먼트업 등록제 등을 정부입법으로 추진할 예정이라고 했다. 다시 말해 자율에 입각해 창조적 문화를 일으킬 것으로 기대한 엔터테인먼트 산업이 향락과 사치에 젖어 결국 자멸의 길로 빠져드는 것을 통제하겠다는 얘기다.

인간의 추악한 속성이 연예계의 이면에 의해 입증되고 있다고 하면 할 말이 없겠으나, 무조건 ‘돈’과 ‘권력’ 그리고 ‘육체적 쾌락’에 눈이 멀어 정상적인 틀을 바꿔버린 일부 때문에 순수한 동기로 젊음을 바쳐온 연예지망생까지 그것에 물들여졌다면 가해자는 반드시 그 대가를 치러야 한다.

이제 공은 경찰로 넘겨졌다. 시중에 떠돌던 리스트에 대해 미적지근한 태도를 보이던 경찰이 리스트의 실체를 인정한 만큼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반인륜적 사회악을 저지른 인사들을 낱낱이 조사해 ‘법대로’ 단죄해야 마땅하다. 그것만이 원칙이 통하고 정의가 바로 서는 투명한 사회를 만드는 지름길임을 주지하기 바란다.


<sisaboss@ilyosisa.co.kr>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