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야구전쟁 승전의 또다른 미학
한일 야구전쟁 승전의 또다른 미학
  • 최민이 기자
  • 승인 2009.03.17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일요시사=최민이 편집국장] 지구촌이 야구열기로 뜨겁다. 그중에서도 가장 뜨거운 곳은 역시 대한민국과 일본이 아닐까 싶다. 올해로 2회 째를 맞은 월드 베이스볼 클래식(WBC)에서 맞붙은 최고의 숙적 대한민국과 일본 전은 양국 국민 모두의 자존심이 걸린 피할 수 없는 한판승부였다. 한마디로 전쟁을 방불케 할 정도였다. 그에 걸맞게 양국은 예상대로 지역예선 1회전에서 1승1패로 팽팽한 접전을 벌이고 각각 2회전에 진출한 상태다.

미국이 명실 공히 세계야구의 종주국이라면 일본은 동양야구의 종주국이라 해도 결코 과언이 아니다. 미국은 캘리포니아주에만 약 3000여 개의 야구팀이 있고, 일본 역시 고교야구팀만 해도 4163개로 고작 58개교인 우리나라의 70배가 넘는다.

이는 퍼시픽리그와 센트럴리그로 나뉘는 일본 프로야구의 단단한 밑바탕이 되고 있음은 물론이다. 게다가 순수 아마추어인 동호인야구팀만도 무려 200만 개가 넘는다고 하니 한 팀에 10명씩의 선수만 있다고 쳐도 2000만 명이라는 계산이 나온다.

1억이 넘는 일본 인구의 5분의 1 이상이 동호인야구를 하고 있다니 놀라지 않을 수 없다. 그 위상을 입증하듯 일본은 지난 2006년 제1회 WBC에서 야구종주국 미국과 아마추어야구 최강국 쿠바를 누르고 우승을 차지하는 나름의 기염을 토했다.

대한민국이 그런 야구강국을 상대로 경기를 한다는 자체가 흡사 ‘다윗과 골리앗’의 싸움임에 틀림없다. 그렇다면 다윗과 골리앗의 싸움에서 꼭 골리앗이 이기란 법이 있을까. 과학적으로나 상식적으로는 당연히 덩치 크고 힘 센 골리앗이 유리한 건 사실이다.

하지만 현실은 그렇지 않다. 덩치와 힘만 믿고 다윗을 얕잡아본 골리앗은 정신력의 다윗에게 보기 좋게 나가떨어져 망신을 당하기 일쑤다. 3년 전 WBC에서도 그랬고, 작년 베이징올림픽에서도 그랬듯 이번 지역예선에서도 일본의 ‘골리앗 야구’는 대한민국의 ‘다윗 야구’에 쓴맛을 보고 열도 전체가 충격에 휩싸였다.

이번 WBC에서 2연속 우승을 노리는 일본은 1명을 제외한 선수 전원이 미국 메이저리그에서 뛰는 명실상부한 ‘드림팀’이고 우리는 추신수 단 한 명 만이 메이저리거니 객관적 전력 또한 현격하게 뒤진다. 더욱이 일본은 이런 두터운 선수층과 자국에 유리한 경기일정에도 불구하고 이틀 전 14대2 콜드게임 승리의 여운이 채 가시기도 전에 순위결정전에서 1대0 완봉패라는 수모를 톡톡히 맛봤다.

한 번은 때리고 한 번은 맞았으니 표면적 결과는 무승부나 다름없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경기 속내를 자세히 들여다보면 ‘역시 대한민국’이란 말이 절로 나온다.

본래 야구는 일본대표팀 하라 감독의 말처럼 전날 14대2로 이기고도 오늘 1대0으로 질 수도 있으며, 또 영원한 승자도 영원한 패자도 없는 그때 그때의 변수가 가장 많이 작용하는 경기인 것은 부인할 수 없다. 그렇더라도 일본은 우리를 이기는 데 14점이 필요했고, 우린 일본을 누르는 데 단 1점이면 충분했다. 그것이 바로 단순한 ‘수치의 미학’으로 따져 본 대한민국과 일본의 차이였던 것이다. 
 

그뿐만 아니다. 이번 한일전은 단순히 야구의 승패논리를 떠나 ‘일본에게만은 질 수 없다’는 극일(克日)의 역사 속 또 하나의 명승부였다. 36년 일제치하에서 수많은 순국선열들이 자주독립을 부르짖다 일본 헌병의 총칼에 피 흘리며 쓰러졌고, 더욱이 유관순 열사의 만세함성이 지축을 뒤흔들었던 3월이었기에 우린 더더욱 일본에 질 수 없었다.

지금도 엄연히 대한민국 영토인 독도를 ‘다케시마’로 바꿔 부르며 뻔뻔하게 자기네 땅이라고 우기는 파렴치한 사무라이 후예들에게 피 흘리며 싸우지 않고 동해를 개척했던 신라장군 이사부의 기개를 후손들이 야구로 대신 보여준 셈이었기에 통쾌함에 밤새 잠 못 이뤘다.

오죽하면 지금도 인터넷상에 그날 승리의 일등공신이었던 선발투수 봉중근을 안중근 의사로, 일본이 자랑하는 불멸의 톱타자 이치로를 이토 히로부미로 각색한 패러디물이 인기를 끌고 있을까.

무엇보다 이번 한일간의 야구전쟁은 매번 그랬듯 우리에게 크나큰 재미와 감동을 주었고 그 속에서 민족자존과 애국심을 심어준 한 편의 대하드라마였다. 가뜩이나 나라경제가 어려운 이때에 적지인 일본열도를 초토화시키며 대한국인의 자긍심을 일깨워준 태극전사들의 선전은 맥없는 국민들에게 무엇보다 값진 선물이라 할 것이다.

대한민국은 특히 그간의 반일(反日)이나 항일(抗日)이 아닌 압일(壓日) 차원에서 일본을 누르고 당당하게 본선에 진출했다. 앞으로 ‘기회의 땅’ 미국에서 펼쳐질 본선에서도 “엔화가 강세인 이때 제주도를 통째로 사버리자”는 망발을 뱉은 일본 민주당 대표 오자와 이치로의 입에 통렬한 홈런볼을 날려, 누구라도 두 번 다시 대한민국을 향해 헛된 망언과 망상을 하지 못하게끔 했으면 하는 바람이다.

<sisaboss@ilyosisa.co.kr>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